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조회 수 53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故서정우 하사의 어머니… 2년간 '아들을 위한 일기'

 

[연평도 포격 2년] "사람들이 잊어도, 정치인들이 뭐라해도 포화 속 뛰어든 내 아들이 자랑스럽다" / 조선일보 2012.11.19

 

[1] 마르지 않는 눈물
故서정우 하사의 어머니… 2년간 '아들을 위한 일기' 설움과 눈물로 쓴 200쪽
김정일 조문 주장한 黨에 분해서 전화… "연평도 포격, 우리 정부 탓" 소름 끼치는 대답만

"누가 뭐라고 해도, 포화 속으로 뛰어든 내 아들 서정우가 자랑스럽습니다."

2010년 11월 23일. 휴가를 가기 위해 선착장에 있던 고(故) 서정우 하사는 '전투가 벌어졌다'는 소리를 듣곤, 지체 없이 귀대(歸隊)하다 포격을 맞았다. 아들을 잃은 어머니는 지난 2년간 가슴속에서 뜨거운 것이 솟을 때마다 글을 썼다. A4용지로 200페이지가 넘는다.

여기에는 아들에 대한 자부심과 함께 시간이 지나면서 '연평도 포격 도발'을 잊는 국가와 사회에 대한 섭섭함과 아쉬움이 녹아 있다. 어머니 김오복(52)씨는 "우리 아들 지금 살아있다면 뭐 하고 있을까. 그런 생각을 억누를 길이 없어 무작정 쓰게 됐다"며 "훗날 정우의 동생이 아들을 낳으면, '너희 큰아버지 이렇게 훌륭한 사람이었어' 하고 이 기록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2012111900191_0.jpg  

지난 17일 오전 대전 현충원을 찾은 고(故) 서정우 하사의 어머니 김오복(52)씨가 아들의 비석을 닦고 있다. /김지호 객원기자

“정우는 제대로 군 복무를 하고 싶다면서 해병대에 자원입대했다. 경쟁률이 4대1을 넘어 처음에는 떨어졌다. 정우가 ‘웬만하면 뽑아주지’라며 서운해했다. 병무청에 전화해서 ‘혹시 입대 전에 마음을 바꾼 지원자가 있으면 서정우 꼭 붙여달라’고도 했다. 병무청 직원이 ‘그렇게 하고 싶으세요?’라고 물었다. 두 번째 만에 합격이었다.” ‘우리 아들 서정우 살아온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이다.

지난 17일 오전 김씨는 대전 현충원의 아들 묘를 찾았다. 그의 손에는 아들이 생전에 좋아하던 치킨과 피자가 들려 있었다. 광주광역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영어교사로 있는 김씨는 지난 2년간 한 달에 두세 번씩 빠지지 않고 이곳을 찾고 있다. 아들 묘역 앞에서 만난 김씨는 “연평도 포격을 두고 ‘우리가 진 전투’라는 소리가 있지만, 아직 어린 20대 우리 군인들은 목숨 걸고 싸웠다. 어떤 해병대원은 방탄모가 불타는데도 대응 사격을 했고, 내 아들도 선착장까지 갔다가 부대로 돌아왔다”면서 “서정우는 일개 사병에 불과했지만, 이렇게 되고 보니까 수많은 ‘우리 아들’ 덕분에 평화가 유지되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했다.

지난해 6·25전쟁 61주년에 김씨는 “우리 아들 정우가 제2의 6·25전쟁이라고 할 수 있는,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한 지 7개월이 지났다. 정우가 잘 있는지 대전 현충원을 다녀왔다. 아들의 묘소와 수많은 희생자의 묘소를 둘러보면서 ‘정우야, 엄마는 너 없이 어떻게 사니’ 하고 서럽게 울었다”라고 적었다.

정치인들이 연평도 포격을 두고 ‘괜히 북한을 자극해서 벌어진 일’이라는 말을 할 때는 속상한 마음을 썼다. “2012년 5월 28일. 한 정당에 도대체 김정일 죽은 게 뭐가 대단해서 조문 가야 하느냐고 전화를 걸었다. 북한이 포격을 가하게 한 우리 정부의 잘못이 크다, 연평도 앞바다에서 우리가 먼저 해상훈련을 해서 자극한 것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소름 끼치고, 울화가 치밀었다.”

김씨는 당초 자신의 글이 공개되는 것을 원치 않았다. 그는 “제2연평해전 유족이 당시 군 관계자들을 고소한다는 기사에 ‘이제 돈이 다 떨어졌나 보네. 더 필요한가?’라는 댓글이 달린 것을 보고 억장이 무너졌다”면서 “만약 정우 이야기에 저런 댓글이 달렸으면 도저히 못 살 것 같아 혼자 몰래 썼다”고 말했다. 가장 마지막으로 적은 글은 현충원을 찾기 일주일 전에 쓰였다. “2012년 11월 10일. 시간이 참으로 빠르다. 아픔은 여전한데 벌써 2년이 지났다. 세상의 많은 사람은 잊어 간다. 이렇게 빨리 세상을 떠날 줄 알았다면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행복하게 사랑하고, 이야기할걸.”

이날 현충원을 찾은 김씨는 약 1시간 동안 비석의 먼지를 훔쳤고, ‘해병 하사 서정우의 묘’라고 새겨진 비석을 한참 바라봤다. “올 때마다 아들이 하늘에서는 공부도 하고 연애도 하면서 건강하게 지내길 기도합니다.”

김씨는 오는 24일 아들이 숨진 연평도를 찾을 예정이다.




  1. No Image

    최고의 Shoot & Scoot를 자랑하는 해병대 포병

    Shoot & Scoot이란 단어를 들어본 적 있으세요? 주로 포병부대에서 많이 쓰이는 단어입니다. 사격후 신속한 진지변환을 의미하는데요~ 쏘고 빠지고 재빠르게 다시 쏘는 정도라면 이해하기 쉬우시겠죠? 제가 달려갔을 때는 이미 한 번의 사격 후에 진지를 변환하고 있더군요.. 훈련을 시작한다는 얘기를 듣고 잽싸게...
    Date2013.03.30 By운영자 Views4066
    Read More
  2. No Image

    해병들의 강인한 체력은 어디서 나오는가??

    장병들의 체력 향상과 맑은 정신력까지~~!!! 해병대 체력의 1등공신중 하나입니다. 어두운 새벽을 뚫고 나가는 해병들의 모습! 어떠세요? 멋지지 않나요??^^ 이번엔!! 대한민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 중 하나인 축구!  군대에서도 축구의 인기는 다르지 않은데요~ ...
    Date2013.03.27 By운영자 Views4932
    Read More
  3. 해병대 브레인을 꿈꾸며...단국대 해병대군사학과 학생들의 첫 수업을

    지난 3월 4일, 단국대학교 법정대학에서는 30여명의 학생들이 모여 열띤 토론을 하고 있었습니다. 지난 해 해병대군사학과의 탄생을 알리는 기사를 보셨나요? 이렇게 설치된 해병대군사학과에 많은 관심을 보여 수시선발에서는 16.9대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이기도 했다는군요. 신설학과가 이렇게 인기를 얻기가 쉽지...
    Date2013.03.07 By운영자 Views19965
    Read More
  4. 뜨거운 해병의 피를 나누다!

    포항에서 전하는 뜨~~끈한 소식입니다!! 해병대 제1사단에서 특별한 헌혈운동이 한창이라는 군요~ 어디에서나 하는 헌혈이 뭐가 특별하냐구요?? 모르시는 말씀!! 해병의 피가 특별한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포항에서 전하는 뜨~~끈한 소식입니다!! 해병대 제1사단에서 특별한 헌혈운동이 한창이라는 군요~...
    Date2013.03.05 By운영자 Views2994
    Read More
  5. “세계 최연소 극지 마라톤 그랜드슬래머” - 윤승철

    <4 Desert>라는 대회가 있다. 미국의 <Racing the Planet>사가 운영하는 경기로 시사주간지 Time이 선정한 ‘세계 10대 극한경기’중 하나다. 6일간 250㎞의 거리를 달려야 하는 마라톤. 장소는 지구상에서 가장 건조한 칠레의 아타카마 사막(Atacama Crossing), 가장 바람이 많이 부는 중국의 고비 사막(Gobi March), 가장 ...
    Date2013.02.21 By운영자 Views9424
    Read More
  6. 남자, 진정한 해병으로 거듭나다

    [포토 스토리] 남자, 진정한 해병으로 거듭나다 / 한국사진기자협회 원문 ▲ 경북 포항에 위치한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6주 만에 평범한 청년이 해병으로 태어나는 곳이다. 6주간의 강도 높은 신병교육 훈련 과정을 겪으면서 '귀신 잡는 해병'으로 탄생한다. 훈련 과정은 입에서 단내가 날 만큼 강도가 높다. 신병들...
    Date2012.12.24 By운영자 Views8452
    Read More
  7. 오종혁 병장 “해병대 수색대 지원 오래전부터 결심”

    오종혁 병장 “해병대 수색대 지원 오래전부터 결심” / 경북매밀 ▲ 해병대 제1사단 수색대대에서 복무 중인 오종혁 병장(병 1140기)이 훈련 중 대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있다. “끝까지 포기하지만 않는다면 어떻게든 길은 뚫리게 돼 있습니다” 12일 오후 2시께 해병대 제1사단 수색대대에서 만...
    Date2012.12.14 By운영자 Views6218
    Read More
  8. 축구 해설가 이용수 "한국대표팀의 월드컵 결승 진출이 첫번째 꿈이고, 두번째 꿈은 그 경기의 해설을 맡는 겁니다"

    축구 해설가 이용수 "한국대표팀의 월드컵 결승 진출이 첫번째 꿈이고, 두번째 꿈은 그 경기의 해설을 맡는 겁니다" / 스포츠한국 김석현 선임기자 2012.12.12 15:19:20 이용수 교수(왼쪽)가 연구실에서 필자와 마주 앉아 미소를 머금은 채 대학교수와 축구해설가로서의 생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석현 선임...
    Date2012.12.13 By운영자 Views5246
    Read More
  9. 평생 해병대에 사랑 베푼 대청도 '해병 할머니' 세상 뜨다

    평생 해병대에 사랑 베푼 대청도 '해병 할머니' 세상 뜨다 / 뉴시스 2012-11-27 10:21:47 이선비 할머니 최근 작고…장병들 직접 상여 매고 마지막길 배웅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한 평생 해병대에 사랑을 베풀며 '해병 할머니'라는 별명까지 얻은 한 할머니가 최근 세상을 떠나 해병대 장병들에게 큰 슬픔...
    Date2012.12.02 By배나온슈퍼맨 Views3516
    Read More
  10. No Image

    대청도 해병 할머니와 해병들의 사랑 이야기

    - 평생을 해병대 장병들의 어미니와 할머니로 살아온 이선비 할머니 - 해병대가 대청도에 위치하기 시작한 1951년부터 지금까지 60여 년 동안 대청도 해병들과 끊임없이 사랑을 주고받으며 ‘해병 할머니’라는 별명과 함께 한 평생을 보낸 이가 있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이선비(향년 87세, ’12. 11. 22.(목) 별세) 할머니로, ...
    Date2012.11.30 By배나온슈퍼맨 Views2659
    Read More
  11. 故서정우 하사의 어머니… 2년간 '아들을 위한 일기'

    故서정우 하사의 어머니… 2년간 '아들을 위한 일기' [연평도 포격 2년] "사람들이 잊어도, 정치인들이 뭐라해도 포화 속 뛰어든 내 아들이 자랑스럽다" / 조선일보 2012.11.19 [1] 마르지 않는 눈물 故서정우 하사의 어머니… 2년간 '아들을 위한 일기' 설움과 눈물로 쓴 200쪽 김정일 조문 주장한 黨에 분해서 전화… "...
    Date2012.11.21 By운영자 Views5379
    Read More
  12. 청룡부대 해병대전우들, 베트남 다시 찾다

    청룡부대 해병대전우들, 베트남 다시 찾다 / 월드코리안뉴스 www.worldkorean.net 양국 불행한 과거역사의 상처를 보듬기 위해 장학재단 설립 해방이후 6.25를 겪었던 우리 현대사와도 너무나도 흡사하게도 프랑스 식민지배에서 벗어나자마자 참혹한 전쟁을 겪어야만 했던 베트남. 그 전쟁의 비극을 온몸...
    Date2012.11.13 By김종영 Views45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 2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