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62 댓글 0

김병준 하사.jpg

김병준 하사 해병대 연평부대 포반장




최근 부대에서 조직력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다소 처져 있는 분위기와 지속된 거리 두기로 점점 개인화되어 가는 부대의 일상을 개선하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군 기강 확립을 위해 마련한 행사였다.

조직력 경연대회는 지휘자의 제병 지휘 아래 병 기본과제인 개선형 총검술 및 도수체조·집총제식을 부대별 창의적인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군 기본자세를 비롯해 동작들의 일치성, 단결력 등을 평가했다.

해병이라면 누구나 훈련소에서 수없이 반복했던 제식이지만, 수십 명이 하나의 동작을 맞추는 데는 생각보다 긴 시간이 필요했다. 중대원 하나하나의 호흡이 달랐고, 생각 또한 천차만별이라 막막했다. 처음에는 반복 숙달만이 이를 극복하리라 생각하고 같은 동작을 무한 반복만 했었다. 하지만 답은 진정한 ‘소통’에 있었다. 중대원 모두와 함께 충분한 토의를 통해 우리만의 시나리오를 만들고, 구성원들이 원하는 모습을 구현하기 위해 동작들을 같이 맞춰가는 과정에서 몸으로 뛰는 ‘진정한 소통’을 체험했다. 중대원 모두에게 생긴 능동적인 의지를 바탕으로 서로 끌어주고 밀어주며 하나 되어가는 모습에 서로에 대한 무한한 신뢰가 생겼고, 이제는 우리 중대만의 ‘단결력’이라는 소중한 열매를 맺게 됐다.

또 개인적으로는 초급지휘자로서 병력을 지휘하며 ‘승리’는 모두가 함께해야 이뤄낼 수 있다는 걸 깨닫는 시간이었다. 중대원이 한마음으로 하나가 됐을 때 대원들의 호흡과 눈빛에서 그 어떤 군대보다 강한 군기를 느꼈고, 그 어떤 전투도 이들과 함께라면 두렵지 않을 것 같았다.

이번 대회는 서해 최전방의 특성상 24시간 돌아가는 근무 시스템과 달라진 병영생활 속에서 다시금 해병대다운 조직문화를 찾아갈 수 있는 단비 같은 계기가 됐다.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서로 물리적 거리는 멀어졌지만, 이번 경연대회를 통해 우리의 심적 거리는 훨씬 가까워졌다. 솔선수범으로 중대를 이끈 중대장님을 비롯해 나를 믿고 따라준 막내 이병까지, 평생 잊지 못할 추억과 영광을 안겨준 우리 중대원 모두에게 깊은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국방일보 병영의창 20202년 6월2일>>




?

  1. 우리는 해병(害兵)인가 해병(海兵)인가?

    김 산 병장 해병대 연평부대 “해병대에 입대한 이유가 무엇입니까? 혹시 여러분의 철없는 행동으로 누군가의 인생을 송두리째 흔들고 있지 않습니까?” 우리 연평부대는 최근 병영 악습 사고 예방을 위해 특별 부대진...
    Date2020.09.10 Views388
    Read More
  2. ‘함께’ 한다는 것의 가치

    윤초거 일병 해병대 연평부대 “과연 내가 완주할 수 있을까?” 화생방, 각개전투, 주요 편제장비 견학 등이 포함된 50㎞ 전술 무장행군. 행군의 대장정이 시작되는 아침, 불현듯 걱정과 근심이 마음속에서 샘솟았다. ...
    Date2020.08.31 Views568
    Read More
  3. [이슬기 종교와삶] 운동을 편식하지는 않나요?

    이슬기 해병대9여단 군종장교·신부·대위 오래전 가수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래를 좋아한 시절이 있었습니다. 특히 ‘달이 차오른다 가자’라는 노래를 참으로 인상 깊게 들었습니다. 최근 그 노래가 제 머리에 머물게...
    Date2020.08.20 Views402
    Read More
  4. [오창화 견장일기] 사람이 자리를 만든다

    오창화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통신소대장·대위 환경은 변화를 위한 필요조건이다. 어떻게 하면 군 생활을 잘할 수 있는지 선배들께 물어보면 대부분 ‘지휘관을 잘 만나야 한다’라고 조언해 준다. 같은 직책, 같은 역...
    Date2020.08.20 Views192
    Read More
  5. ‘지성과 감성’의 리더십

    장원주 해병 소령 합동군사대학교 해병대 작전전술교관 수많은 전쟁의 역사를 가진 독일에서 리더의 어원은 “전쟁터에서 가장 앞장서서 전투를 이끌거나 모범을 보이는 사람, 즉 전투에서 먼지를 제일 먼저 뒤집어쓸...
    Date2020.07.30 Views491
    Read More
  6. 견위수명(見危授命)

    전해창 일병 해병대 연평부대 "미국에서 시민권 받고 정착하면 되는데 왜 한국에서 군 생활하며 돈, 시간을 낭비하려는 거야? 지금 안정된 회사와 학교를 포기하면 분명 후회할 텐데…."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미국 ...
    Date2020.07.30 Views491
    Read More
  7. 청춘이여, 도전하고 경험하라!

    노재선 상병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한다.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늙는 것이 아니고 이상을 잃어버렸을 때 비로소 늙는 것이다. 머리를 드높여 희망이라는 파도...
    Date2020.07.10 Views745
    Read More
  8. 대한민국 국방력을 이끌 작은 걸음들

    박찬영 소령 해병대사령부 복지/전직지원처 - ‘제1회 해병대 창업경진대회’를 마치며 이스라엘은 인구는 적지만 강력한 국방력을 가진 나라다. 특히 세계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강력한 무기 체계 개발 기술을 갖고 있...
    Date2020.07.03 Views896
    Read More
  9. [김정학 기고] 아버지의 바람과 자랑

    김정학 해병대전투발전위원회 연구위원·(예)해병준장 사람들은 이런저런 이유로 저마다 각자의 바람을 가지고 살아간다. 대부분 학교 성적, 건강, 출세, 명예, 부, 행복, 건강한 사회, 부강한 나라 등의 바람일 것이...
    Date2020.06.27 Views368
    Read More
  10. 내 꿈의 밑거름 ‘해병 정신’

    최시혁 대위 해병대6여단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새벽녘, 자욱하게 내려앉은 해무(海霧)를 헤치고 연병장에 들어서서 깃털처럼 가볍게 느껴지는 두 주먹을 빠르게 뻗어본다. 아침 운동의 마지막인 400m 전력질주가 끝...
    Date2020.06.27 Views190
    Read More
  11. 무적해병의 초석, 도솔산지구 전투

    김태준 중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오늘날 해병대는 ‘무적해병’ ‘귀신 잡는 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 등으로 불린다. 또 많은 사람이 해병대를 ‘교육훈련이 강한 부대’ ‘싸우면 이기는 부대’로 인식하고 있다. 과연...
    Date2020.06.27 Views91
    Read More
  12. 시대를 초월한 마음

    박경렬 중위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국가가 여러분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를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십시오.” 전 미국 대통령 존 F 케네디가 취임식에서 낭독한 구절이며...
    Date2020.06.27 Views8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