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2 댓글 0

김태준 중사.jpg

김태준 중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오늘날 해병대는 ‘무적해병’ ‘귀신 잡는 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 등으로 불린다. 또 많은 사람이 해병대를 ‘교육훈련이 강한 부대’ ‘싸우면 이기는 부대’로 인식하고 있다.

과연 무엇이 지금의 우리 해병대를 만들었을까? 나는 무수히 많은 해병대 전사 중에 ‘도솔산지구 전투’가 지금의 강한 해병대를 만든 초석이라고 생각한다.

도솔산지구 전투는 1951년 6월 4일부터 19일까지 16일 동안 강원도 양구군 도솔산(해발 1148m)에서 벌어진 전투다. 처음에는 미 해병대 제1사단 예하 5연대가 고지 탈환의 임무를 수행했으나 적의 강력한 방어에 다수의 손실만 입고, 결국 1951년 6월 3일 한국 해병대 예하 1연대가 임무를 인수해 6월 4일 첫 공격을 개시했다. 북한군은 약 4200명의 병력으로 무수히 많은 지뢰를 매설하고 수류탄과 자동화기 등을 퍼부으며 완강히 저항했다.

김대식 대령이 지휘하던 해병대 1연대는 치열한 육탄전과 강력한 기습공격 등을 감행해 24개의 고지를 하나하나 점령하며 전진했고, 6월 19일 목표 24개 고지를 모두 탈환하는 데 성공했다. 전과로는 북한군 2263명을 사살하고 44명을 생포했으며, 개인·공용 화기 등 198점을 빼앗는 큰 전과를 올렸다. 해병대 7대 전투 중 하나로 기록된 이 전투 이후 우리 해병대는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무적해병(無敵海兵)’이라는 휘호를 받았다.

과연 미 해병대도 공격에 성공하지 못한 도솔산지구 전투를 우리 해병대는 어떻게 승리로 이끌 수 있었을까? 나는 승리의 이유를 세 가지로 생각해 보았다.

첫째, 충성(忠誠)이다. 해병대 특유의 충성심은 지휘관(자)을 중심으로 일치단결해 목숨을 걸고 싸울 수 있는 용기를 주었다. 상급자에 대한 충성심을 바탕으로 명령을 받아 어떠한 전투에서도 일사불란(一絲不亂)한 모습으로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다.

둘째, 명예(名譽)다. 해병대는 명예에 살고 명예에 죽는다. 빨간 명찰에 대한 자부심과 강인한 교육훈련에 대한 자부심 등 우리가 해병대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명예롭게 여겨 어떤 전투에서도 두려움보다 명예로운 마음이 더 컸다.

셋째로 도전(挑戰)이다. 우리는 어떠한 임무와 작전에도 끈기를 갖고 도전한다. 포기라는 단어는 해병들의 마음속에는 없다. ‘안 되면 될 때까지’ 끊임없이 도전하고 또 도전한다.

오늘날 해병대의 핵심가치 또한 충성·명예·도전이다. 어떤 전투에서도 승리할 수 있는 무적해병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충성심과 명예로운 마음가짐, 안 되면 될 때까지라는 도전 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도솔산지구 전투부터 전해 내려오는 정신전력이 무적해병의 초석이 됐고, 오늘날에도 열악한 환경에서 조국의 총끝·칼끝이 되어 적의 목을 겨누고 있다. 나 또한 선배 해병들의 전통을 이어받아 선승구전(先勝求戰)하고 내 한목숨 조국에 바치겠다는 굳은 각오를 해본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0.06.25>



?

  1. 우리는 해병(害兵)인가 해병(海兵)인가?

    김 산 병장 해병대 연평부대 “해병대에 입대한 이유가 무엇입니까? 혹시 여러분의 철없는 행동으로 누군가의 인생을 송두리째 흔들고 있지 않습니까?” 우리 연평부대는 최근 병영 악습 사고 예방을 위해 특별 부대진...
    Date2020.09.10 Views389
    Read More
  2. ‘함께’ 한다는 것의 가치

    윤초거 일병 해병대 연평부대 “과연 내가 완주할 수 있을까?” 화생방, 각개전투, 주요 편제장비 견학 등이 포함된 50㎞ 전술 무장행군. 행군의 대장정이 시작되는 아침, 불현듯 걱정과 근심이 마음속에서 샘솟았다. ...
    Date2020.08.31 Views569
    Read More
  3. [이슬기 종교와삶] 운동을 편식하지는 않나요?

    이슬기 해병대9여단 군종장교·신부·대위 오래전 가수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래를 좋아한 시절이 있었습니다. 특히 ‘달이 차오른다 가자’라는 노래를 참으로 인상 깊게 들었습니다. 최근 그 노래가 제 머리에 머물게...
    Date2020.08.20 Views403
    Read More
  4. [오창화 견장일기] 사람이 자리를 만든다

    오창화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통신소대장·대위 환경은 변화를 위한 필요조건이다. 어떻게 하면 군 생활을 잘할 수 있는지 선배들께 물어보면 대부분 ‘지휘관을 잘 만나야 한다’라고 조언해 준다. 같은 직책, 같은 역...
    Date2020.08.20 Views193
    Read More
  5. ‘지성과 감성’의 리더십

    장원주 해병 소령 합동군사대학교 해병대 작전전술교관 수많은 전쟁의 역사를 가진 독일에서 리더의 어원은 “전쟁터에서 가장 앞장서서 전투를 이끌거나 모범을 보이는 사람, 즉 전투에서 먼지를 제일 먼저 뒤집어쓸...
    Date2020.07.30 Views492
    Read More
  6. 견위수명(見危授命)

    전해창 일병 해병대 연평부대 "미국에서 시민권 받고 정착하면 되는데 왜 한국에서 군 생활하며 돈, 시간을 낭비하려는 거야? 지금 안정된 회사와 학교를 포기하면 분명 후회할 텐데…."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미국 ...
    Date2020.07.30 Views492
    Read More
  7. 청춘이여, 도전하고 경험하라!

    노재선 상병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한다.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늙는 것이 아니고 이상을 잃어버렸을 때 비로소 늙는 것이다. 머리를 드높여 희망이라는 파도...
    Date2020.07.10 Views746
    Read More
  8. 대한민국 국방력을 이끌 작은 걸음들

    박찬영 소령 해병대사령부 복지/전직지원처 - ‘제1회 해병대 창업경진대회’를 마치며 이스라엘은 인구는 적지만 강력한 국방력을 가진 나라다. 특히 세계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강력한 무기 체계 개발 기술을 갖고 있...
    Date2020.07.03 Views897
    Read More
  9. [김정학 기고] 아버지의 바람과 자랑

    김정학 해병대전투발전위원회 연구위원·(예)해병준장 사람들은 이런저런 이유로 저마다 각자의 바람을 가지고 살아간다. 대부분 학교 성적, 건강, 출세, 명예, 부, 행복, 건강한 사회, 부강한 나라 등의 바람일 것이...
    Date2020.06.27 Views369
    Read More
  10. 내 꿈의 밑거름 ‘해병 정신’

    최시혁 대위 해병대6여단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새벽녘, 자욱하게 내려앉은 해무(海霧)를 헤치고 연병장에 들어서서 깃털처럼 가볍게 느껴지는 두 주먹을 빠르게 뻗어본다. 아침 운동의 마지막인 400m 전력질주가 끝...
    Date2020.06.27 Views191
    Read More
  11. 무적해병의 초석, 도솔산지구 전투

    김태준 중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오늘날 해병대는 ‘무적해병’ ‘귀신 잡는 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 등으로 불린다. 또 많은 사람이 해병대를 ‘교육훈련이 강한 부대’ ‘싸우면 이기는 부대’로 인식하고 있다. 과연...
    Date2020.06.27 Views92
    Read More
  12. 시대를 초월한 마음

    박경렬 중위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국가가 여러분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를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십시오.” 전 미국 대통령 존 F 케네디가 취임식에서 낭독한 구절이며...
    Date2020.06.27 Views8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