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1.23 01:17

선택과 책임

조회 수 364 댓글 0

이완준.jpg

이완준 상병 해병대1사단 3연대 전지중대 


42.195㎞의 마라톤. 언젠가 반드시 뛰고 싶다. 이렇게 자발적인 내 선택과 달리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같은 사람이 같은 거리를 뛰고 같은 고통을 느낀다. 자발적으로 선택해 준비했을 때는 인생에서 빛나는 순간이 되고, 억지로 했을 때는 괴로운 경험이 된다.

고통은 필연이지만 괴로움은 선택이다. 달리면서 ‘너무 힘들어서 못 달리겠어’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힘든 것’은 피할 수 없다. 하지만 그 순간을 견딜지 말지는 달리는 나 자신에게 달렸다. 쓰라린 기분을 느낄지, 솟구치는 기운을 느낄지. 둘 사이의 경계를 가르는 건 ‘이것은 나의 선택이니 내 책임이다’라는 마음가짐이다.

우리는 자유롭게 살라는 말을 들으며 자랐다. 학교·직업·사랑도 자유롭게 선택하고 결혼 여부도 자유롭게 결정하는 등 원하는 대로 삶의 방향을 결정하는 것이 옳다고 배웠다. 그런데 정말 자신이 자유롭게 산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을까? 대부분 부모님이 원하는, 학교가 원하는, 사회가 원하는, 한마디로 대다수가 추구하는 길을 걸으며 살아왔다. 괜히 내가 원하는 것을 선택했다가 실패자로 낙인찍히면 어쩌나 두려워서 ‘내가 정말 하고 싶은 것’을 생각해본 적이 없다.

세상에는 하기 싫어도 해야만 하는 일이 있고, 보기 싫은 사람과도 보면서 생활해야만 하는 경우가 있다. 일터에 갈 때 즐겁고 재밌으면 입장료를 낼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입장료를 내는 대신 월급을 받는다. 그 책임의 결과로 우리는 하기 싫은 일도 해야 한다.

대인관계도 마찬가지다. 보기 싫은 사람이 있는데 그에게 맞춰줘야 하는 상황이 되면 누구나 스스로 비굴하고 초라하게 느낀다. 여기서 지금 내가 절대 중요하지 않은 사람에게 너무 많은 에너지를 쓸 필요는 없다. 그 사람 때문에 화가 나고 그 사람을 볼 때마다 불편해하며 나의 에너지를 다 써버리기엔 인생이 너무 아깝다. 그 사람을 탓하고만 있으면 문제가 더 꼬일 뿐이다. 설령 그 사람 때문일지라도 문제의 원인을 확인하는 데 치중하지 말고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를 생각해야 한다. 부모님도, 가족도, 배우자도 그 누구도 해결해주지 못한다. 그러므로 남 탓하기 전에 문제를 해결할 사람은 나밖에 없다는 사실부터 받아들여야 한다.

왜냐하면 내가 선택한 것이고 그에 대한 책임은 나에게 있기 때문이다. 그래야 남의 역사가 아닌 내 역사를 써 나갈 수 있고, 남의 인생이 아닌 내 인생을 살 수 있다.

자신의 역사를 써 나간다는 것, 그것은 내 인생을 주체적으로 살아간다는 뜻이다. 누가 나를 함부로 대하고 나를 좌지우지하려고 해도 휘둘리지 않고 나 스스로 선택하고 책임지며 살아간다는 의미다. 하기 싫은 일과 하고 싶은 일, 그에 대한 나의 선택과 책임. 그 경계를 현명하게 조율하며 살아가는 것이야말로 진짜 인생이 아닐까. <국방일보 병영의창 2019년 1월 16일>



?

  1. 아버지의 위문편지

    박태희 상사 해병대사령부 공병참모처 1994년 6월 아침, 시원한 바람이 나뭇가지를 간지럽히고 태양은 이글거릴 준비를 하며 살짝 고개를 내밀고 있었다. 아침 기상을 알리는 군가가 스피커에서 쏟아져 나오고 나와 ...
    Date2019.07.05 Views442
    Read More
  2. 당신은 누구의 인생을 살고 있는가?

    김다운 일병 해병대2사단 최근 감명 깊게 읽은 책 『자존감 심리학』(토니 험프리스 저·다산초당)의 원제목은 ‘Whose life are you living?’이다. 직역하면 ‘당신은 누구의 인생을 살고 있는가?’다. 옮긴 이는 이를 ...
    Date2019.05.20 Views362
    Read More
  3. 나를 ‘정상화’하다

    정상화 상병 해병대6여단 번개대대 입대 전 나는 ‘진짜 의미 있는 군 생활’을 다짐하며 해병대에 지원했다. 하지만 막상 백령도에 실무 배치받고 근무하다 보니 그때의 다짐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휴가와 전역을 기...
    Date2019.05.04 Views278
    Read More
  4. 백범김구기념관을 다녀와서

    김재환 준위 해병대사령부 인사참모처 2019년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다. 일제 강점기에 빼앗긴 나라의 주권과 자유를 되찾기 위해 독립 만세운동으로 나의 조국 대한민국을 지켜낸 해이...
    Date2019.04.22 Views301
    Read More
  5. 모든 것은 변화한다 - 이웅기 상병

    이웅기 상병 해병대 제2상륙장갑차대대 최근 꿈과 목표를 하나씩 정리하면서 심리학에 관심이 커졌다. 관련 도서를 찾던 중 중대 북카페에서 새하얀 배경에 긴 하늘색 소파가 그려진 표지의 책을 찾았다. 『프로이트...
    Date2019.04.22 Views174
    Read More
  6. 울릉도, 그곳을 수호하며

    노태관 상병 해병대1사단 32대대 울릉도는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 가사에서도 볼 수 있듯이 독도 옆에 있는 작은 섬이다. 옛날엔 그 절경이 너무 아름답고 신기해서 마치 신선이 살 것 같다 해 무릉도원으로도...
    Date2019.03.25 Views334
    Read More
  7. 동계 종합 전술훈련을 통한 성장

    남종현 해병대 2사단 수색대대·소위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약 6주 동안 대대급 동계 종합 전술훈련을 했다. 항상 ‘소대장은 지휘자로서 부하의 목숨을 책임져야 한다’라는 신념을 갖고 있었지만, 첫 훈련이기 때문에...
    Date2019.03.25 Views274
    Read More
  8. 내 인생의 전환점이 된 백령도를 떠나며

    김재준 대위 해병대6여단 2014년,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의 고된 훈련을 마치고 소위 계급장을 단 나는 서북도서에 있는 6여단에 배치받았다. 처음엔 6여단이 위치한 백령도가 어디인지 알지도 못했고 나중에 지도를...
    Date2019.02.25 Views459
    Read More
  9. 지금 여기, 우리만 할 수 있는 경험들

    노동균 병장 해병대1사단 3연대 나는 어릴 적부터 ‘내가 만든 영상 혹은 사진을 통해 전 세계인의 마음에 감정을 새기는 것’이 내 소망이자 목표였다. 그래서 입대해서도 사진과 영상을 계속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
    Date2019.02.13 Views358
    Read More
  10. 모든 환경에서 싸워 이길 수 있는 전천후 포병!

    유지민 병장 해병대6여단 - 포병대대 순환훈련을 다녀와서 서해 최북단 백령도서군을 수호하는 우리 부대는 지난해부터 포병 순환 훈련을 하고 있다. 포병부대를 연천·포항 등으로 이동해 진행하는 해병대 전개훈련(...
    Date2019.02.11 Views401
    Read More
  11. 비행기는 역풍을 타고 이륙한다

    김규태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대대 지난해 12월, 제2회 사단 주관 청룡전사 선발대회에 참가했다. 10월에 있었던 제1회 청룡전사 선발대회부터 참가하고 싶었지만, 당시 훈련으로 인해 참가할 수 없었다. 하지만...
    Date2019.02.01 Views438
    Read More
  12. 소걸음으로 먼 길을 간다

    이 성 욱 병장 해병대1사단 ‘1만 시간의 법칙’이란 어떤 분야의 일을 1만 시간 동안 반복할 경우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될 수 있다는 법칙이다. 나는 오늘 이 긴 1만 시간을 위해 장기 프로젝트를 실행하려고 한다. 가...
    Date2019.01.23 Views40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