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정학준장.jpg

김정학 해병대 교육훈련단장·준장 



사막이나 정글을 혼자 헤쳐나가는 것은 무모한 짓이다. 외로움과 두려움, 맹수의 습격 등을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프리카 속담 중에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라는 속담이 있다.

우리 군에서도 개인 한 사람만의 능력을 요구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건제에 의한 그 조직의 능력 발휘를 요구하는 경우가 더 많다. 즉, 조직 전체가 똘똘 뭉쳐 힘을 합치고 전진해야 전투력을 발휘할 수 있다. 그래서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양성교육에서 특별히 전우애와 단결력을 강조한다. 강한 해병대 양성교육의 목표는 전우애와 단결력을 바탕으로 해병대 정신이 신념화되고, 강한 전투체력과 인내력을 갖춘 정예해병을 육성하는 것이다.

정신력·체력·인내력 모두 혼자보다는 동료 전우와 같이할 때 더 많이 생기고 함양된다. 그래서 해병대 교육훈련단에 입영한 신병들이 맨 처음 받게 되는 교육은 입영행사장에서 부모님의 환송을 받으며 교육대로 출발하는 과정에서 동기생들과 손에 손을 잡고 ‘오와 열’을 외치면서 이동하는 것이다. 이는 전우애를 함양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손을 잡으면서 친밀감을 향상하고, ‘오와 열’을 외치면서 내 앞과 뒤, 옆에 있는 동기의 존재를 확인하고, 같이해야 함을 느낀다. ‘오와 열’의 대상은 ‘내’가 아니다. 나와 같이 가는 ‘우리’다.

7주간의 신병훈련은 군인이 되기 위한 혹독한 훈련의 연속이며, 매 순간이 힘들고 고된 시간이다. 그러나 힘들고, 두렵고, 주저앉고 싶지만, 앞에서 끌어주는 교관과 옆에 동기가 있어서 힘을 내고, 용기를 낼 수 있다. 신병훈련의 정점은 수면과 식사량을 최소화해 극한의 상황에서 진행되는 극기주 훈련인데, 그중에서도 해병대 양성교육의 전통이자 상징인 천자봉 행군이 가장 힘들다. 천자봉을 다녀와야 비로소 빨간명찰을 받고, 해병이 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천자봉 행군은 극기주 훈련으로 이미 지칠 대로 지친 몸을 이끌고, 밤 11시 숙영지를 출발해 몇 개의 능선을 오르고 또 올라 마침내 천자봉을 등정한 후 다음 날 낮 11시쯤 부대에 복귀하는, 약 12시간의 철야 강행군이다. 무겁고 졸린 육신은 내 의지대로 통제되지 않고, 온몸은 땀과 흙으로 범벅이 된다. ‘내가 왜 해병대에 지원했던가’ 후회도 해본다. 하지만 그때마다 나를 일으켜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이 있다. 나를 끌고 밀어주는 교관이 있고, 옆에서 “동기야, 힘내자”라고 외치는 동기생이 있다. 자신이 마실 물도 모자랄 텐데 힘들어하는 동료에게 물 한 모금을 양보하는 동기도 있다.

전장에서 결코 전우를 혼자 남겨두고 오지 않는 선배 해병들의 정신이 여기서부터 시작됐구나 싶다. 그래서 전역 후에도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라고 예비역들이 외치는구나를 느낀다. 어젯밤에 신병들과 함께 천자봉 행군에 동참했다. 멀리 가기 위해서 “동기야, 같이 가자!”라고 외치는 그들을 보면서 내 가슴도 벅찼다.



?

  1. 선택과 책임

    이완준 상병 해병대1사단 3연대 전지중대 42.195㎞의 마라톤. 언젠가 반드시 뛰고 싶다. 이렇게 자발적인 내 선택과 달리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같은 사람이 같은 거리를 뛰고 같은 고통...
    Date2019.01.23 Views364
    Read More
  2. 도전하는 군인

    송유온 상병 해병대군수단 상륙지원대대 내게 2018년은 아주 특별한 해였다. 군인이 된 해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1월, 친구들은 나에게 왜 이리 일찍 가느냐고, 군대에 자원해서 가는 나를 비꼬고 동정했지만, 나는 ...
    Date2019.01.23 Views359
    Read More
  3. 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간을 만든다 - 소설 『앵무새 죽이기』를 읽고

    장대광 상사 해병대6여단 감찰실 해병대는 인권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 역시 해병대원으로서 전우의 인권을 지키자는 각종 표어·포스터 등을 통해 수시로 접했지만, 정작 그 의미를 공감하고 ...
    Date2019.01.15 Views457
    Read More
  4. 너무 늦지도 빠르지도 않다

    염하얀 하사 해병대1사단 킹콩연대 우리는 어린 시절부터 경쟁 사회에 노출돼 있다. 좋은 학교를 가기 위해 친구들과 끊임없는 경쟁을 했고, 군대에서도 경쟁은 똑같이 진행된다. 나는 진급과 장기복무라는 목표를 ...
    Date2018.12.28 Views506
    Read More
  5. [국방일보 병영의창] 전방 소초장 임무를 마치면서

    박은주 중위 해병대2사단 짜빈동대대 어린 시절 막연하게 ‘군인이 되고 싶다’던 목표는 대학교 졸업과 러시아 유학 이후 해병대 장교인 남편을 만나고부터 더욱 현실로 다가왔다. 다소 늦은 나이에 도전했던 첫 번째...
    Date2018.12.04 Views1221
    Read More
  6. No Image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 2018년 11월 26일 최근 포항시민을 위한 해병대 장병들의 미담이 계속해서 밝혀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해병대 1사단 23대대 소대장 박형규 ...
    Date2018.11.30 Views487
    Read More
  7. 포워드, 페이스풀, 포커스트

    박경기 중위(진) 해병대사령부 연합화력협조장교 한미 해병대 화력관계관 워크숍 참가차 얼마 전 일본 오키나와에 다녀왔다. 미 제3해병기동군(Ⅲ-MEF) 아래 화력·효과 협조본부(FECC) 및 예하 부대를 방문한 짧은 기...
    Date2018.11.30 Views535
    Read More
  8. 국방일보 [김정학 기고]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

    김정학 해병대 교육훈련단장·준장 사막이나 정글을 혼자 헤쳐나가는 것은 무모한 짓이다. 외로움과 두려움, 맹수의 습격 등을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프리카 속담 중에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
    Date2018.11.26 Views567
    Read More
  9. 세상과 소통하는 국방홍보원

    유 원 열 해병중사 국방정신전력원 정훈중급반 지난달 23일, 평소보다 1시간 정도 일찍 일어났다. 여느 때처럼 전투복을 차려입고 나서는 길, 날씨는 쌀쌀했지만, 마음은 설레었다. 이날 나를 포함해 국방정신전력원...
    Date2018.11.12 Views728
    Read More
  10. [김명환 종교와삶] 如如, 변함이 없는 마음

    김명환 해병대1사단 군종실장·법사·중령 문명이 발전하고 삶은 풍요로워졌으며 진보하는 기술만큼 사람들 몸은 편안해졌지만, 마음은 그만큼 더 행복해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앞으로 세상도 기술의 핵심은 사람들의...
    Date2018.10.31 Views588
    Read More
  11. 꿈과 희망이 있는 군 생활

    이 승 찬 일병 해병대1사단 “거꾸로 매달아도 국방부 시계는 간다”는 말이 있다. ‘힘들거나 즐겁거나 시간은 흐르고 전역은 다가온다’는 뜻이다. 몇몇 군인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시간에 대해 “어떻게든 지나간다”...
    Date2018.10.30 Views552
    Read More
  12. 기다리기만 하던 나를 뛰게 한 버킷리스트

    장 병 헌 병장 해병대2사단 짜빈동대대 어느덧 전역을 두 달 남짓 남겨둔 병장이 됐다. 그동안 나는 크고 거창한 것보다는 병영생활 중에 실천할 수 있고, 구체적이며, 실현 가능한 것들로 나만의 버킷 리스트를 만...
    Date2018.09.06 Views64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