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87 댓글 0

인류의 역사는 곧 전쟁의 역사다. 영토·종교·인종 등 문제로 기록될 만한 지구촌 전쟁의 희생자만 36억4000명에 이른다는 연구물도 있다. 전쟁의 역사는 군대 역사이기도 한데 시대마다 막강 군대가 존재해 왔다. 지중해를 석권한 로마제국군, 유라시아 대륙을 휩쓴 칭기즈칸의 몽골군, 해가 지지 않는 나라를 건설한 대영제국 해군 등이다. 현대는 뭐니뭐니해도 미군이 육·해·공에서 세계를 호령한다.
 
따지고 보면 대한민국의 군사력도 만만치 않다. 미국 군사력평가기관인 글로벌파이어파워가 매년 내놓는 각국 순20170206_22030192418i1.jpg


위에서 확인된다. 한국은 2011년부터 세계 7, 8위를 오르내리다 지난해 11위로 다소 처진 평가를 받았지만 북한(25위)보다는 여전히 우위다. 북한은 35~36위에서 맴돌다 뛰어 오른 게 그렇다.

이런 우리나라에서 최강 군대를 논하는 데 해병대를 빼놓을 수 없다. 한국 해병대는 1949년 380명의 엘리트 병력으로 탄생, 올해로 창설 68주년을 맞는다. 자부심인 '필승 DNA' 신화는 6·25전쟁 때부터 이어져 왔다. 통영·경인·도솔산지구 등 7대 작전에서의 혁혁한 전공은 '귀신 잡는 해병'이라는 명성을 낳게 했다. '청룡부대'라는 이름으로 베트남에 파병돼 거둔 전과도 눈부시다. 1개 중대가 월맹군 2개 연대를 격퇴한 짜빈동 전투가 대표적. 외신들이 '신화를 남긴 해병대'라며 전 세계로 타진했을 정도다.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다'는 특유의 전우애로 뭉친 해병대가 최근 재조명을 받고 있다. 지난주 한국을 방문한 미 트럼프 정부의 초대 국방장관 제임스 매티스 때문. 45년간 미 해병대에 근무하고 2013년 퇴역한 4성 장군 출신이다. "나는 해병대와 결혼했다"고 입버릇처럼 말해 왔다고 한다. 실제 평생 독신으로 살아 '수도승 장군'이란 별명도 가진 매티스가 "한국 해병대 정 하사를 만나고 싶다"며 한민구 국장부 장관한테 찾아줄 것을 요청한 사실이 알려져 더욱 화제다.

매티스 장관은 1970년 초반 한미 연합훈련 때 한국에 왔었는데 당시 정씨 성을 가진 하사가 추운 날씨에도 김치를 가져다주는 등 도움을 안겼다고. 그뿐만 아니라 정 하사가 군 생활에 영감을 줘 현재의 자신을 있게 했다는 게 매티스의 감회다. 해병대 전우회를 중심으로 때아닌 정 하사 수소문에 나섰는데 65~75세로 추산된다고. 참으로 알 수 없는 게 인연이다. 사람 관계는 돌고 도는 것이니 첫 만남부터 잘 맺어야 할 터. 정 하사가 던지는 훈훈한 교훈이다.


변영상 수석논설위원 bys@kookje.co.kr

기사출처 : 국제신문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1700&key=20170206.22030192418



?

  1. '필승 DNA'에 '혁신' 이식 더 막강해진 '무적 해병'

    창설 69주년을 맞아 국가전략기동부대 대한민국 해병대가 달라지고 있다.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해병대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다. 1949년 4월 15일 진해 덕산비행장에서 창설된 해병대는 6·25 전쟁 당시 수많은...
    Date2018.05.17 Views766
    Read More
  2. 해병대의 초심찾기 ‘참해병 혁신운동’

    조순근 대령 해병대1사단 행정부사단장 ‘작심삼일(作心三日)’이라는 사자성어가 있다. 결심한 마음이 사흘을 가지 못하고 금방 풀어진다는 뜻이다. 그래서 결심했던 일이 결실을 보려면 지속해서 마음을 바로잡는 것...
    Date2018.03.23 Views1064
    Read More
  3. 백령도와 해병대가 성장시킨 나

    김 태 환 (예)해병중위 전 해병대6여단 정훈참모실 ‘나도 국민이 힘들어할 때 도와주고 부하들보다 궂은일에 앞장서는 멋진 해병대 장교가 될 거야.’ 제주도에서 나고 자란 나는 어려서부터 해병대인을 꿈꿨다. 태풍...
    Date2018.03.09 Views732
    Read More
  4. 신화를 남긴 해병대 전통을 계승하자

    김 재 현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연대 1967년 2월 15일 새벽, 짙은 안개가 끼고 비가 내리는 베트남의 쾅나이성 손틴군 짜빈동 인근의 야트막한 30m 고지. 청룡부대 11중대는 2개 연대 규모의 월맹 정규군과 3시...
    Date2018.02.26 Views612
    Read More
  5. 국방개혁 완성을 위한 제언

    김 종 화 소령 해병대2사단 작전참모실 작전계획과 과거 중국 춘추전국시대의 맹자는 “천시는 지리만 못하고, 지리는 인화만 못하다(天時不如地利, 地利不如人和)”라고 해 인적자원을 전쟁의 결정적 승리요인으로 보...
    Date2017.12.18 Views744
    Read More
  6. 꿈과 희망을 통한 전투력의 배가

    조순근 해병대령해병대사령부 항공단창설준비단장 병영 내 악성 사고는 ‘적’만큼이나 경계하고 조심해야 한다. 부대 장병들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이로 인해 유·무형의 전투력 손실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전우에 대한...
    Date2017.10.30 Views854
    Read More
  7. 해병대 창끝부대 소대장의 다짐

    김상아 중위(진)가 중대전술훈련의 일환인 4박5일간의 130km 완전군장 행군에서 선두에 서서 소대원들을 이끌고 있다. <사진 부대 제공> 내 꿈은 초등학생 시절부터 군인이었다. 그런 내가 해병대 ROTC 장교를 지원...
    Date2017.10.30 Views8405
    Read More
  8. 나를 강하게 만든 혹서기 100㎞ 산악무장행군

    오주현 일병 해병대1사단 행군은 힘들다. 군대에서 행군은 더욱 힘들다. 산악행군은 더더욱 힘들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 산악행군은 더더욱 힘들다. 그러나 우리는 7월의 한여름에 전우들과 함께 100㎞ ...
    Date2017.08.07 Views1346
    Read More
  9. 달의 뒤편 이야기

    나 상 진 소위 해병대2사단 차갑고 어두운 밤, 한적한 길을 걸어본 적이 있는가. 그렇다면 한 번쯤은 달빛이 어두컴컴한 길을 밝게 비춰주는 것을 보았을 것이다. 한밤중에 빛을 내며 우리를 안전하게 인도하는 달빛...
    Date2017.07.19 Views681
    Read More
  10. 내게 많은 것을 준 해병대

    이재민 일병 해병대 군수단 수송대대 “위잉~위잉~에옹에옹~.” 2017년 5월 16일 08시10분, 호송차 사이렌이 중대 장거리 수송훈련 시작을 알렸다. 평소 운전에 자신이 없던 나는 이번 중대 장거리 수송훈련의 주된 임...
    Date2017.06.26 Views684
    Read More
  11. 첫 대민지원

    류지민 상병 해병대 교육훈련단 우리 소대는 아침 과업정렬 시간에 놀라운 과업을 지시받았다. 오후에 대민지원을 나간다는 것이다. 개인 신변 정리시간에 뉴스나 국방일보를 보면 많은 부대가 대민지원을 나가 국민...
    Date2017.04.10 Views654
    Read More
  12. 故 장시영 회장님을 추모하며 - 정수현. 해병대전우회 제주도연합회 자문위원

    얼마 전 故 장시영 회장의 부고를 받고 인생무상을 느꼈다. 그분은 여러 분야에 헌신하셨지만 해병대에 대한 기여가 남달랐다. 장 회장은 제주도립병원 산부인과 과장을 역임하다 부산에서 의원을 개업하는 중 6·25...
    Date2017.03.11 Views77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