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185 댓글 0

 

51873_51853_838.jpg

         

투병과 해병대 정신 / 인천뉴스 신중균

 

시인은 해병대 현역부사관 이다.

시의 사연은 구구절절하다. 막강한 힘을 자랑하여야 할 대한민국해병대 부사관 현순길시인의사연을 듣고 그의 작품 속으로 빠져본다. 누군가에 의해 한사람의 기록이 이렇게 시로 승화된다. 돈도 안 된다. 무엇 때문에 시를 쓰며 나는 현재 나의 길을 가고 있는가? 보이는 것들의 사유 속에 잠식되어가는 나를 승화 시켜본다. 시인은 마음속으로 달려간다. 그리고 외쳐본다. 나의사랑을 보라고 외쳐본다. 투병은 해병대정신과의 싸움이라며 굳은 의지를 보인다.

보통사람들도 사랑을 꿈꾼다.

투병, 세월만 군것질하며 체념할 시간들을 잠깐 보내고 나에게 너무나도 소중한 시간이 되고 있습니다. 살아온 세월의 내 자신을 뒤돌아보는 여유로움을 가져보기도 했으며 내가 살아오며 한 편 두 편 써온 글들을 손질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제 새가 알에서 깨어나 걸음마를 하려 합니다. 서투르고 모자라지만 용기를 내어 한 걸음 두 걸음 내딛겠습니다. [……]

어쩌면 꿈은 꿈 자체로 끝날지도 모르지만 보통 사람들도 사랑의 꿈을 꾼다 했듯이 세상 모든 사람이 미래의 소망을 가슴에 담아 희망을 꿈꾸고 사랑을 꿈꾸고 미래를 꿈꾸기를 기원 드립니다.

미래는 꿈꾸는 자의 몫이기에 그 꿈을 그 누구도 뭐라고 할 수 없겠지요.

“`그 누구에게나 자기의 꿈은 소중하고 고귀한 것이며

보통 사람들도 꿈을 꿉니다. 찬란한 비상의 꿈을……”

-지은이의 말 중에서-

(작품)

재회를 꿈꾸며

미친 비가 오고 미친바람이 불고

추억은 더더욱 큰 그리움으로 남아

미쳐버릴 것 같은 후회 속에

미친 방황을 했습니다.

이대로 주저앉아 좌절하기엔

내 젊음이 너무 처량하고

불쌍해서 안 될 것 같았습니다.

간만에 바라보는 밤하늘이

너무나도 아름답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긴 시간의 정겹던 사랑을 접기엔

내가 너무 아플 것 같아 방황을 접었습니다.

당신을 떠나 살 수 없음을

당신이 내게 그 얼마나 소중한 사람인가를

새삼 느낀 방황의 시간이었기에

내 모습 내가 추스르고

당당하게 당신 앞에 서겠습니다.

오늘의 나의 모습이 내일의 나의 모습이기엔

내 젊은 날의 모습이 비참해질 것 같아

날갯짓 힘차게 하며 나를 단련시키겠습니다.

당신과의 재회를 꿈꾸며

시인은

1964년제주도서귀포시위미에서태어나위미초등학교(1976),위미중학교(1979), 한림공업고등학교(기계과, 1982)를 졸업했다.

1983년해병대부사관지원입대하여,제166기해병대부사관으로임관(1984)하였다. 현재 해병대 원사로 현역 근무 중이며 김포시 통진읍 마송에서 살고 있다.

2009년 세계사이버대학교 사회복지학과 학사과정2년수료.

2012년 김포시 문예대학에서 문학을 수업하고 있다.

연락처 010-2839-8481∙�010-5089-7469

 

해병대 정신과 투병

1983년 10월 13일, 진해 해병대 하사관 학교에 입교하여1984년 3월 31일 임관 후 해병대에 몸을 담고 30여 년을 앞만 보면 달려온 세월. 시작부터 직업 군인의 길이 나의 길은아니었지만 해병대에 몸을 담고 그냥 해병대의 멋에, 해병대의 끈끈한 전우애와 의리가 좋았고, 살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다가서는 그 어떤 절박한 심정이 해병으로 남게 했으며 아직도 시시한 건 죽기보다 싫고 남자의 향기가 묻어나고 남자로 남는 법을 알게 해준

해병대가 좋아 해병대 부사관 으로 군인의 길을 걸어가고 있다.

혈기 왕성한 젊은 시절엔 그랬다. 아프다는 건 나에게는 사치이고 아플 겨를이 어디 있어라 며, 언제나 청춘인 줄 알았고 길지도 않은 49년 인생을 살아오면서 링거 한 번 주사한 적 없이 병원 그 자체가 나에겐 어울리지 않는다며 건강에 대한 자신감과 항상 건강할 거라는 확신 속에 살아왔는데……

결국, 꿈속에서도 생각하지도 못했던 그것도 암이란 병명으로 환자복을 입고 이렇게 수도통합 병원에 입원해 있다.

현실은 냉정했고 설마 아니겠지, 아닐 거야라며 자신을 달래보기도 했고 살아온 세월에 대한 애증과 왜, 하필 나에게

라는 생각은 많은 혼란과 혼동과 아픔으로 다가왔다. (중략)

이렇게 인생을 세월의 아픔속에 묻으며 투병의 의지를 불태우는 대한민국의 해병시인의 탄생이다. 뜨거운 감동의 숨결로 다가온 순간이었다.

 

title_sjk.jpg



?

  1. No Image

    해병대 헌병 출신 사장 "충성!" 거수경례 인사

    [중앙일보] 입력 2013.05.27 00:29 / 수정 2013.05.27 00:29 이갑수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골든슈도 대형마트가 들어섰을 때 위기감이 적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판매 전략을 분석하면서 다품...
    Date2013.05.29 Views7361
    Read More
  2. No Image

    해병대는 대한민국 일급 브랜드다.

    '이 이른 봄 군에 간 아들이 지난 주말 첫 외박을 나왔다. 고작 2박3일에 오고 가는 길이 한나절, 그야말로 바람처럼 왔다가 바람처럼 가버렸다. … 겨우 넉 달 사이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또래 누구보...
    Date2013.05.28 Views4795
    Read More
  3. No Image

    2013 해병대에 바란다 - 최염순 카네기연구소 대표

    Date2013.04.21 Views3804
    Read More
  4. No Image

    대한민국 해병대~ KUH 수리온 기반 상륙기동헬기로 더욱 강해진다!!

    '귀신잡는 해병', '무적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 등 수많은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대한민국 해병대. 우리 해병대는 1949년 4월 15일 소수의 병력으로 창설된 이래 6.25전쟁과 베트남전 등 생사를 넘나드는 전투를 치...
    Date2013.04.20 Views5933
    Read More
  5. 2013년 해병대에 바란다 - 최염순 카네기연구소 대표

    2013년 해병대에 바란다 - 최염순 카네기연구소 대표 / 해병대블로그 날아라마린보이 해병대는 평범한 청년을 비범한 청년으로 만든다. 혹독한 훈련을 받고 빨간 명찰을 가슴에 다는 순간, 해병대원이라는 자부심을 ...
    Date2013.02.20 Views4583
    Read More
  6. 100감사 실천수기 공모전 우수작-김강민(해병대 상병)

    100감사 실천수기 공모전 우수작-김강민(해병대 상병) / 경북일보 ▲ 김강민(해병대 상병) 입대하고 군생활을 한지 어느덧 16개월이란 시간이 흘렀습니다. 누가 제 인생에서 가장 큰 터닝포인트가 언제였냐고 물어본다...
    Date2013.02.18 Views4859
    Read More
  7. 해병대 뱀띠 장병 새해 다짐

    해병대 뱀띠 장병 새해 다짐 / 국방일보 2012.1.2 박종률 중위(진) 해병대2사단 어느새 2012년 임진년이 마무리되고 뱀의 해인 계사년 태양이 솟구쳐 올랐다. 2012년은 언제나 그렇듯 다사다난한 한 해였다. 올여름 ...
    Date2013.01.02 Views3580
    Read More
  8. “해군-해병대 10만으로 늘려야 한다”

    “해군-해병대 10만으로 늘려야 한다” / 신동아 2012년 12월호 639호 (p162~169) 이정훈기자 ● 北 급변사태 때 청천강-원산만 동시 상륙해야 ● 육군화한 해병대, 상륙전 큰소리 쳐도 능력 의문 ● 해군 7만, 해병대 2만...
    Date2012.12.25 Views3812
    Read More
  9. 박성태해병 11월 100감사 편지쓰기 공모전 우수작

    박성태해병 11월 100감사 편지쓰기 공모전 우수작 / 경북매일 가족에 대해 ▲ 박성태 이병 (해병대) 1. 비록 부모님께서 어릴적 이혼하셔서 저희들(쌍둥이형제) 친 할아버지 할머니 댁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었지만 부...
    Date2012.12.20 Views7762
    Read More
  10. No Image

    [동아일보 사설]연평도 2년 전 그날을 잊었는가

    [동아일보 사설]연평도 2년 전 그날을 잊었는가 / 2012,11,22 2년 전 11월 23일 오후 2시 30분 북한이 연평도에 포탄을 퍼붓기 시작했다. 우리 군이 13분 뒤 K-9 자주포로 대응 포격을 했지만 170여 발의 포탄이 연평...
    Date2012.11.25 Views2427
    Read More
  11. 리멤버 연평도!

    리멤버 연평도! / 조선일보 사외칼럼 연평도 포격은 정보 부족한데다 전투 의지 없어서 우리가 당한 것… 北 다시 도발하면 함정과 전투기로 즉각 응징해야… 국론 분열은 안돼 .par:after{display:block; clear:both; ...
    Date2012.11.21 Views2267
    Read More
  12. 나의 보직을 소개합니다-조교는 교육생의 거울이다

    송요셉 일병 해병대교육훈련단 나는 해병대교육훈련단에서 상륙전교육대대 수색교육대 조교로 복무 중이다. 내가 근무하는 수색교육대는 극한의 상황에서도 생존을 보장하고 은밀한 침투 등 특수 목적으로 활동하는 ...
    Date2012.11.21 Views63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