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해병대소식



조회 수 2984 댓글 0


 

해병대 교육훈련단(교훈단)은 변화와 혁신을 키워드로 교육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반응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공급자 중심으로 이뤄지던 전통적인 교육을 수요자 중심의 참여형 교육훈련으로 바꿨다. 소부대 지휘통솔 능력을 높이고 창의적 리더십 배양에 중점을 둔 ‘전장리더십 훈련’과 ‘러닝 앤 티칭’ 교육기법이 대표적인 사례다.


 

리더와 부하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과정 실습 일방적 강의 틀 깬 수요자 중심 참여형 교육 실현

BBS_201310200301110280.jpg

 

글 싣는 순서 

① 호국충성 해병대원 이렇게 만들어진다
② 상륙작전 임무완수를 위한 특성화 훈련
③ 끊임없는 변화·혁신으로 창의적 리더 육성

 

 # 결과보다 과정…전장리더십 훈련

 “전투지경선 내 적의 강력한 저항으로 ○소대를 지원해야 한다. 탄약을 보급하려면 하수구를 통과한 후 폭파된 교량을 건너야 한다. 활용할 수 있는 장비는 널빤지 세 개다. 발이 땅에 닿아서는 안 된다. 10분 후 적이 이곳에 당도하기 때문에 신속히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

 어둠이 내리기 시작한 교훈단 전장리더십 훈련장 내 하수관 통과 교장. 교관이 교육생 분대장에게 실습 명령을 하달했다. 분대장은 분대원을 불러 모아 상황을 전파하고, 과제 해결을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 분대원들의 의견을 청취한 분대장은 안전 위해 요소를 식별한 후 임무를 부여했다. 이어 전투대형을 유지하면서 실습에 돌입했다.

 “○분대원이 하수관을 통과해 교량에 널빤지를 연결하면 나와 ○분대원이 탄약 박스를 전달하겠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니까 서둘지 않도록.”

 지시를 받은 분대원들은 복명복창과 함께 주어진 임무를 수행했다. 교관은 의사전달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리더로서 자신감 있고 당당한 자세를 유지했는지, 팀원들의 개인별 특성을 잘 활용했는지 등등을 꼼꼼히 체크했다.

 단순해 보이는 행동 절차였지만 분대원들의 몸은 땀으로 흠뻑 젖었고, 제한시간을 훌쩍 넘겨 임무를 완수했다. 그러나 결과는 중요하지 않았다. 전장리더십 훈련은 리더와 부하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과정이 핵심이기 때문이다.

 교훈단은 지난해 6월 전군 최초로 전장리더십 훈련을 도입했다. 이 프로그램은 20개 과제를 팀 단위로 해결하는 팀리더십 훈련과 가상 전투 공간에서 전투대형·독도법·완수신호 등 전술적 요소를 통합해 18개 과제를 해결하는 분대급 리더십 훈련으로 나뉜다.

 결과보다 과정을 강조하는 훈련은 주어진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부하들과 소통하며, 스스로 판단하고 결심하는 가운데 법규를 준수하는 창의적 리더를 양성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교훈단은 양성·보수교육 전 과정에 전장리더십 훈련을 적용해 전장상황 예측 능력과 리더십을 키우는 디딤돌로 삼고 있다.

 # 교육생이 배우고 가르치는 ‘러닝&티칭’

 교훈단은 교육훈련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러닝 앤 티칭(Learning & Teaching)’ 기법을 도입했다. 교관이 주도하는 일방적 강의가 아닌 교육생이 과제를 연구·강의하는 수요자 중심의 참여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교육생이 상호 임무를 교대하며 훈련지도 능력을 구비하고, 스스로 연구·숙달·체득하는 것을 기본 개념으로 한다. 교육생들은 교관으로부터 과목 전반에 대한 핵심강의를 듣고 개인별 연구과제를 부여받는다. 이어 실습·평가조로 나뉘어 과제를 연구·학습한 후 교관화 능력을 평가받는다.

 교육생이 동기 교육생을 대상으로 교관 역할을 수행한다는 게 최대 장점이다. 이때 교관은 일방적인 가르침보다 방향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교훈단은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교육생들의 시행착오 역시 교육의 일부로 판단, 교육생 스스로 내용을 숙지하고 지도 능력을 구비하도록 여건을 최대한 보장하고 있다.

 러닝 앤 티칭 교육은 야전에서 필요한 과목의 교관화 능력을 향상시키고 자신감을 배양하는 등 실용성과 효용성 측면에서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인터뷰]교육훈련단장 이승도 준장-“세계 최강 자부심·긍지·리더십 갖춘 전사 육성”

BBS_201310200304092170.jpg

 “세계 최강이라는 자부심과 긍지, 전장에서도 즉각 발휘할 수 있는 리더십을 갖춘 전사 육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

 이승도(준장·사진) 교육훈련단장은 2010년 11월 23일 적의 기습도발로 시작된 연평도 포격전투를 승리로 이끈 지휘관이다. 또 실전적 교육훈련과 체력단련을 강조하는 부대장으로 유명하다.

 그는 교훈단장 취임 이후에도 이 같은 지휘방침을 적용, 해병대 핵심가치인 충성·명예·도전을 신념화한 강한 전사 육성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이 단장은 지난달 말 미 해병대 교육훈련사령부 방문 소감으로 말문을 열었다.

 “미 해병대는 아프가니스탄·이라크전 등 실전에서 취득한 경험을 교육훈련에 접목했다. 다양한 전장소음, 현지 시가지를 그대로 옮겨 놓은 작전환경은 마치 내가 전투현장에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였다. 심지어 현지인을 교육훈련장에 투입하는 것을 보고 큰 감동을 받았다.”

 이 단장은 또 전투체력 증진과 리더십 향상 프로그램도 매우 인상 깊었다며 우리 환경에 맞게 적용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다.

 “전장에서는 고도의 스트레스가 발생한다. 이를 극복하려면 정신력뿐만 아니라 전투체력, 긴급상황을 장악할 수 있는 리더십이 필수 요건이다. 따라서 교육생 전투체력과 리더십을 끌어올릴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적용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 단장은 양성·보수교육 전 과정에 ‘자치지휘 근무제’를 도입, 자율 속에 책임의식을 강조한다. 해병대 전투정신과 신념화·체질화 교육도 대폭 강화했다. 그러나 최우선 분야는 강도 높은 교육훈련이다. 그는 연평부대장 때 1년에 400회가 넘는 전투배치 훈련을 하달했다. 이 같은 체득화 훈련이 적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원동력으로 굳게 믿고 있다.

 “실제 전투에서는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 많이 벌어진다. 우리는 교육생들이 간접적으로 전장을 체험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주특기 훈련은 조건반사적 행동이 가능토록 반복 숙달한다. 전투감각은 거저 얻어지지 않는다. 해병대 특성화 훈련을 지속 강화해 야전이 필요로 하는 전투전사를 배출하겠다.”

윤병노 기자 < trylover@dema.mil.kr > 사진 < 이헌구 >


?

  1. 해병대 훈련교관(DI) 양성 교육훈련 열기

     해병대 훈련교관 63차 교육생들이 총검술 훈련을 하고 있다. ‘DI’로 불리는 훈련교관은 해병대 신병부터 부사관·장교까지 전 계층을 양성·훈육하는 교관이다. 사진 제공=이봉형 하사  일명 ‘DI’로 불리...
    Date2014.07.22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12382
    Read More
  2. 해병대 교육훈련단 공수교육대- 공수기본교육 200차 110명 수료 45년 만에 공정대원 3만 명 배출

    해병대 교육훈련단 공수교육대 교육생들이 기구를 이용한 강하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지환 상병 해병대 교육훈련단 공수교육대가 공정대원 3만 명을 배출했다.  교육훈련단 관계관은 17일 “공수교...
    Date2014.06.17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2895
    Read More
  3. 해병대 교육훈련단, 부사관후보생 346기 수료·임관식 거행

    해병대 부사관 346기 임관식에서 강호 하사가 교육훈련단장과 아버지로부터 계급장을 수여받고 있다. 사진=이봉형 하사 해병대 신임 부사관 106명이 국가안보 수호 임무를 향한 첫발을 힘차게 내디...
    Date2014.04.02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3698
    Read More
  4. 해병대 교육훈련단 공수교육대 교관 고공강하 훈련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27일 경북 포항시 강하훈련장에서 공수교육대 교관 고공강하 숙달훈련을 했다.  28일까지 진행하는 훈련에는 공수교육대장을 비롯한 공수교관 10여 명이 참석해 고고도 침투능력 배양에 구슬땀...
    Date2014.02.02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2984
    Read More
  5. 해병대 교육훈련단, 4.6대1 경쟁률…새해 첫 신병 입영식 거행 - 1100명 ‘빨간명찰’ 향해 스타트

    해병대 교육훈련단, 4.6대1 경쟁률…새해 첫 신병 입영식 거행 - 1100명 ‘빨간명찰’ 향해 스타트 20일 오후 경북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새해 첫 해병대 신병 입영식이 열려 행사를 마무리한 신병...
    Date2014.01.20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5637
    Read More
  6. No Image

    해병대 교육훈련단지역주민 100여 명 무료 진료

    해병대 교육훈련단지역주민 100여 명 무료 진료 해병대 교육훈련단(교훈단)이 훈훈한 대민 의료지원으로 장병들의 경로사상을 고취하고, 신뢰받는 군대상 확립에 일조했다.  부대는 최근 군의관·의무부사관·의...
    Date2013.12.20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1811
    Read More
  7. No Image

    교육훈련단, 찾아가는 의료지원, 어르신 건강 위해 해병대가 나섰다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지난 12일 경북 포항시 청하면 용두리 지역주민 100여 명을 대상으로 내과·외과·가정의학과·한방과 등의 무료진료 활동을 벌였다. 군의관·의무부사관 등 13명으로 구성된 의료진은 의료 사각지대...
    Date2013.12.15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1297
    Read More
  8. ‘무적해병’ 육성 산실 해병대 교육훈련단

    해병대 교육훈련단(교훈단)은 변화와 혁신을 키워드로 교육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반응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공급자 중심으로 이뤄지던 전통적인 교육을 수요자 중심의 참여형 교육훈련으로 바꿨다. 소부대 ...
    Date2013.10.20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2984
    Read More
  9. 무적해병 육성 산실 해병대 교육훈련단 - 평범을 비범으로 바꾸는 전사로 거듭난다

    “누구나 해병이 될 수 있다면 나는 결코 해병대를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다.” 해병대는 특유의 끈끈함과 자부심으로 뭉친 소수 정예군이다. 6·25전쟁과 베트남 전쟁에서 ‘무적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이라는 명예로운...
    Date2013.10.17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5278
    Read More
  10. No Image

    해병대 교육훈련단 낙하산 포장·정비 전문요원 본격 양성

    낙하산 포장·정비교육을 받고 있는 교육생들이 전개낭에 낙하산 카나피를 넣는 과정을 실습하고 있다. 사진제공=정지환 이병 해병대 교육훈련단(교훈단)이 낙하산 포장·정비 전문요원 양성에 돌입했다.  교...
    Date2013.08.27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2301
    Read More
  11. No Image

    해병대 교훈단, 제주대·한국해양대 3·4학년 입영훈련

    해병대 교육훈련단 장교교육대대에서 열리고 있는 하계 입영훈련에 참가한 학군사관후보생이 모형탑(막타워) 강하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이봉형 하사  해병대 교육훈련단(교훈단)이 미래 해병대 장...
    Date2013.07.25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2036
    Read More
  12. No Image

    적지 종심작전 수행능력 극대화 특수수색 교육생 수중침투 훈련

    특수전 전문요원을 꿈꾸는 해병대 특수수색 교육생들이 실전적 훈련으로 적지 종심작전 수행능력을 극대화하고 있다.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지난 1일부터 26일까지 특수수색 78차 교육생 100명을 대상으로 수중침투 ...
    Date2013.07.25 Category교육훈련단 Views307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6 Next ›
/ 1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