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조회 수 6823 댓글 0

창설 60돌 해작사 5전단 해난구조대 훈련현장을 가다

“어떤 악조건에도 `군인의 임무' 최선”침몰 선체·장애물 제거 수십미터 `풍덩' 체계적이고 강인한 교육훈련 뒷받침 캄캄한 바닷속 임무수행땐 긴장 팽팽 / 2010.09.01

13552.jpg

해난구조대 배지민 중사와 김영목 하사가 잠수 스테이지를 타고 수중으로 들어가고 있다. 이들은 재난 현장에서 구조작전
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표면공급잠수(SSDS)를 통해 수중에서 두꺼운 철판 절단훈련을 실시했다.

 오후 1시, 해군5전단 해난구조대 앞 부두. 352톤급 잠수지원정(YDT)에는 15명의 SSU 대원들이 분주하다. 고난도 심해잠수훈련의 일종인 SSDS훈련 준비에 한창이기때문이다.

 60년 전통을 자랑하는 최정예 SSU 임무는 항만이나 수로상에 침몰한 선체나 장애물을 제거해 수로를 개방하는 것. 또 해상에 조난당한 수상함, 잠수함 및 항공기 등을 인양하거나 승조원을 구조하는 것도 그들 몫. 특히 함정구조작전은 좌초선 이초(離礁), 침선 인양, 예인 등의 방법으로 신속히 항로를 개척해 후속 임무수행을 보장한다.

 폭염에 후끈 달아오른 다이빙 스테이션에는 헬멧, 잠수복, 기체공급라인(생명줄), 생환지원장치, 공기압축기, 수중카메라 등 안전 장비들이 가지런히 놓여 있다.

 이날 훈련은 대원들이 바닷속 구조 현장에서 철판 절단훈련을 숙달하는 것.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해난 사고에 대비한 훈련으로 배지민 중사와 김영목 하사, 황종문 중사가 나섰다.

 3명의 잠수사는 두툼한 습식 잠수복 위에 하네스와 10㎏짜리 비상용 실린더를 등에 멨다. 여기에 15㎏짜리 노란색 헬멧까지 착용하면 목은 물론이고 한 발자국도 떼어 놓기 힘들다. 흡사 달을 탐험하는 우주인 같다.

 이어 네 가닥의 생명줄이 가슴과 헬멧에 연결되고, 동시에 비누 거품으로 실린더와 헬멧에서 공기가 새는지 확인했다. 감독관이 “이상 없다”는 결정을 내렸고 1·2번 잠수사는 잠수 스테이지로 자리를 옮겼다. 크레인은 잠수사들의 헬멧이 물에 잠기자 잠시 멎었고, 잠수사들은 즉시 장비 수밀상태를 꼼꼼히 점검했다. 수상과 유일한 소통수단인 통신 및 헬멧 공기라인 점검을 일사불란하게 진행했다.

 장 소령은 “2중 3중의 안전장치는 대원들이 안심하고 임무수행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수십여 미터 수중에서 작은 실수가 자칫 소중한 생명을 앗아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귀띔했다.

 점검을 마친 배 중사와 김 하사는 분당 20미터 속도로 하잠했고, 캄캄한 바닷속에서 저질과 조류·수온·시정 등 4가지를 스테이션에 보고하자 즉시 작업 명령이 떨어졌다.

 배 중사는 조심스럽게 수중작업 현장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동시에 김 하사는 보조요원으로 해저 20미터의 스테이지에서 주변 상황을 면밀히 살폈다. 김 하사의 임무는 생명줄 작업과 구조임무, 황 중사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육상대기조.

 경험이 풍부한 배 중사는 헬멧의 라이트를 켜고 바닷속에서 10여 분 만에 10밀리 두께의 철판을 찾았고 곧바로 절단 작업을 진행했다. 배 중사가 캐리 케이블을 잡고 다이빙 스테이션에 “준비 완료”라고 보고하자 캐리 케이블에 산소와 24볼트의 전기를 공급해 케이블 끝에 불꽃이 점화됐다. 파란 불꽃은 용접봉이 타 들어가는 것처럼 캐리 케이블도 자신을 태우며 맹렬한 기세로 불꽃을 일으켰다. 캐리 케이블은 수중에서 철판뿐만 아니라 콘크리트·목재 등의 수중 장애물을 한순간에 무력화시키는 무서운 장비다.

 수중에서 배 중사는 능숙한 솜씨를 발휘했다. 바닷속에서 쇳물이 용광로처럼 튀어 올랐다. 작업을 마무리할 즈음 순간 한 덩어리의 쇳물이 배 중사 옆을 스쳤다. 이때 스테이지에서 지켜보던 김 하사가 움찔했다.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10밀리 철판 1미터를 자르는 데 단 20초, 눈 깜짝할 사이 끝났다. 팽팽한 긴장감 속에 일련의 과정을 모니터로 바라보던 스테이지에서 박수 소리가 터져 나왔고, 수중 철판 절단훈련은 절정으로 치달았다.

 구조대장 장 소령은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해양환경에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어떤 악조건도 극복할 수 있는 고난도 SSDS 등 강인한 교육훈련이 필수”라면서 “바로 이런 풍부한 경험과 자신감을 배양하는 것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바로미터”라고 말했다.

김용호 기자

가을 기운이 완연해진다는 백로(白露)가 눈앞이지만 폭염의 기세는 꺾일 줄 모른다. 군대, 그것도 지옥훈련을 거뜬히 극복한 ‘바다의 119’ 해난구조대원들이 불화로 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바닷속에서 굵은 땀방울을 쏟아내고 있다.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9월 1일 해군본부 함정국 예하 해상공작대로 창설된 해군작전사 5전단 해난구조대(SSU·Ship Salvage Unit)가 창설 60돌을 맞았다. 그동안 SSU는 국가 안보의 보루로서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간첩선 인양작전을 비롯해 신안 해저유물 발굴, 성수대교 붕괴사고 수습작전, 천안함 피격 사건 등 각종 수중 재난 현장에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이들이 국민들로부터 신망을 받았던 것은 체계적이고 강인한 교육훈련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지난달 30일 SSU 구조대장 장형진(해사46기·41) 소령 안내로 표면공급잠수(SSDS) 훈련현장을 찾았다. 

■ SSU대원 교육과정은?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잠수 및 해난구조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해군 SSU 대원은 누구나 될 수 없다. SSU는 지옥훈련으로 ‘악명(?)’ 높은 양성과정과 전문교육과정 등 10여 개 과정을 거쳐야 탄생하기 때문이다.

 매년 1회 선발하는 장교, 부사관(초급·중급·고급), 병 등 다섯 개의 양성과정 중 해난구조대 핵심 전력인 부사관은 3개 과정으로 하사를 대상으로 하는 초급과정(23주), 중사를 대상으로 하는 중급과정(23주), 상사를 대상으로 하는 고급과정(12∼14주)을 거쳐 베테랑 잠수사로 육성된다. 병 잠수사 양성과정은 12주이고, 장교 양성과정은 23주다.

 교육기간에 해상 생존성을 높이기 위한 수영을 비롯한 잠수 능력을 기르고, 수중 용접·절단 및 폭파 이론·실습, 구조작전 계획수립 등을 익히며 임무수행 능력을 체득하게 된다. 이 과정을 이수하면 공기로 58미터까지, 혼합기체로 91미터까지 잠수가 가능하다.

 특히 전문교육과정에서는 잠수사의 ‘꽃’인 300미터까지 잠수를 가능케 하는 포화 잠수과정을 비롯해 심해잠수구조정(DSRV) 조종사 양성과정, 수상인명구조 요원 양성과정, 스쿠버(초급·고급) 등 특수분야 전문 심해잠수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이러한 교육과정을 극복해야 비로소 수중구조작전을 수행한다. 작전에 투입되면 잠수 기법에 따라 기본적으로 스쿠버는 5명, 표면공급잠수(SSDS)는 15명, 포화잠수는 28명이 각 1개 팀으로 임무를 수행한다. 

■ 김진황 해군5전단 해난구조대장
13555.jpg
“해난구조대 전 대원은 백령도 해역에서 천안함 구조작전을 전쟁 상황으로 인식하고 구조·인양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해군5전단 해난구조대장 김진황(47·해사40기·사진) 중령은 지난 3월 말 백령도 해역의 변화무쌍한 강한 조류와 낮은 수온, 칠흑같이 어두운 구조 현장을 전쟁터로 생각하고 충분한 안전망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부하들을 투입할 때 가장 힘들었다고 회고했다.

 김 중령은 “미 해군은 조류가 1노트만 넘으면 수중작전을 하지 않지만 우리 대원들은 당시 3노트 이상에도 거침없이 바다로 뛰어들었다”면서 “바닷속에서 떨고 있을 선후배들을 신속하게 구조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역설했다.

 당시 스쿠버(잠수사) 요원 2명을 투입하기 위해 30여 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했다. 이러한 안전조치에도 불구하고 김 중령이 가슴 졸인 적은 한두 번이 아니다.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 중·상사 위주로 작전에 투입했지만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해상 악조건으로 39명의 대원이 잠수병에 시달렸기 때문. 특히 SSU 대원들은 다이빙 개척자인 선배들의 다이빙 노하우를 전수받아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어떠한 악조건에도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

 김 중령은 “1998년 말 남해안으로 침투하다 격침된 북한 반잠수정을 수심 147m에서 인양해 기네스북에 등재됐으며, 서해훼리호 구조작전 등 국가 중대 재난 해결에 앞장서 왔다”고 밝혔다. 

?

  1. No Image

    국방부, '제14회 웹어워드 코리아' 정부기관분야 최우수웹사이트 선정

    국방부 인터넷 홈페이지가 '제14회 웹어워드 코리아(WEB AWARD KOREA)' 정부기관분야 최우수 웹사이트로 선정되었다. ‘웹어워드 코리아’는 한 해 동안 새로이 구축되거나 개편된 유무선 기반의 웹사이트들을 대상으로...
    Date2017.12.14 Views7124
    Read More
  2. 육군6군단 쌍용훈련, 대규모 병력·장비 투입 `실전방불'

    육군6군단은 1일부터 3일까지 ‘2011년 쌍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2일 73사단 장병과 예비군들이 마일즈 장비를 착용한 가운데 쌍방기동훈련(위)과 105㎜ 포사격 훈련(아래)을 하며 현역과 예비군의 통합전...
    Date2011.06.02 Views7117
    Read More
  3. 북한군의 군사교육훈련

    북한군의 군사교육훈련은 소위 남조선혁명을 위한 대남전략 연장선에서 혁명을 위한 군대 육성에 바탕을 두고 있다. ‘혁명적 군대육성’이란 정치사상과 전략·전술의 우세로 양적(量的)·군사기술적 우위인 적을 이길 ...
    Date2010.05.28 Views7017
    Read More
  4. KATUSA,“ 미군속의 한국군병사

    “한국군 카투사는 내 군생활동안 지휘한 군인들 가운데 가장 우수한 부하들이었다. 그들은 절대 술취한 채 나타나지 않았고 없어지는 경우도 없었다. 그들은 지칠 줄 모르고 군기가 있었으며 지식습득 능력이 우...
    Date2010.05.22 Views6979
    Read More
  5. 육군15사단 비무장지대내 광심리계곡

    사진출처: 2005 국방화보
    Date2010.08.09 Views6950
    Read More
  6. 육군15사단 비무장지대內 광심리계곡

    육군15사단 비무장지대內 광심리계곡의 여름풍경 / 국방화보 2005
    Date2010.07.25 Views6930
    Read More
  7. No Image

    제47회 국군모범용사 명단

    [서울신문]서울신문과 국방부는 공동으로 육·해·공군·해병 부사관의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모범용사 60명을 선정, 13일 발표했다. 다음은 제47회 국군모범용사 명단. ◇육군 △육군본부 인사참모부 이명직 원사 △1107공...
    Date2010.06.14 Views6907
    Read More
  8. 육군 '강한 신병' 양성..훈련강도 강화

    총기 눈감고 결합토록 훈련..야간사격 늘려 체력단련 5시간.각개전투 9시간씩 보강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따뜻한 가정의 품에서 자라다가 군에 입대한 청년들이 올해부터 군대 훈련 맛을 제대로 보게 됐다. ...
    Date2011.02.16 Views6886
    Read More
  9. 북한의 특수부대

    국방백서(국방부·2006)는 북한의 특수부대에 대해 “전방군단 특수전 부대를 포함해 12만여 명에 달하고, 유사시 남한 전 지역에 동시 다발적으로 침투해 후방지역 교란과 혼란 조성을 기도할 것이며, 전선지역의 주요...
    Date2010.05.28 Views6872
    Read More
  10. 첨단 디지털장비로 전투 효율성 높인다

    육군 전투장구류 현황과 개발 계획 / 국방일보 2011.09.01 육군은 지난달 30일 ‘전투장구류 종합 개선 계획’을 발표하며 미래 개인 전투체계와 연계해 전투장구류를 종합적이고 단계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
    Date2011.08.31 Views6867
    Read More
  11. 손원일함 사진

    <사진출처 : 해군 플리커>
    Date2011.02.15 Views6844
    Read More
  12. 육군정보학교 담력훈련장

    육군정보학교 담력훈련장 - 귀신… 뱀… 무덤… ‘恐怖무한’ 145m 나 지금 떨고 있니? / 2005.02.25 “걸음아, 나 살려라.” 육군정보학교의 담력훈련장 코스를 막 빠져 나온 이효준(23) 이병은 거친 숨을 몰아...
    Date2010.09.10 Views6827
    Read More
  13. 바다의 119, 해군 해난구조대(SSU)

    창설 60돌 해작사 5전단 해난구조대 훈련현장을 가다 “어떤 악조건에도 `군인의 임무' 최선”침몰 선체·장애물 제거 수십미터 `풍덩' 체계적이고 강인한 교육훈련 뒷받침 캄캄한 바닷속 임무수행땐 긴장 팽팽 / 2...
    Date2010.09.01 Views6823
    Read More
  14. 독도함 수송능력 이대로 충분한가? - 신인균

    대한민국 해군의 대형 수송함이자 상륙함정인 독도함은 2002년 10월 말에 한진중공업이 대한민국 해군으로부터 수주를 받아 건조를 시작한 뒤, 2005년 7월 12일 진수하였고, 2006년 5월 22일부터 시운전을 시작하여 2...
    Date2010.05.18 Views6773
    Read More
  15. No Image

    해병대 인사·예산 독립 법안 21일 처리

    국회 국방위원회는 오는 21일 전체회의에서 해병대 인사와 예산 독립성 등을 대폭 강화한 내용의 국군조직법과 군인사법 개정안 등을 처리한다. 앞서 국방위 법안심사소위는 지난 15일 이런 내용의 관련법 개정안을 ...
    Date2011.04.18 Views6768
    Read More
  16. 육군35사단 예비군 저격수 훈련

    예비군 저격수를 양성하는 교육이 한창이다. 육군의 예비군 저격수 교육은 수년 전부터 계속돼 왔지만 올해는 향방 사단들이 교육 인원과 시간을 확대하고 나아가 저격수용 전문장비를 도입하기로 하는 등 질적으로 ...
    Date2011.05.17 Views6763
    Read More
  17. 호크미사일 발사장면

    서해안 공군사격장에서 발사되고 있는 호크미사일
    Date2010.07.26 Views6731
    Read More
  18. 훈련부사관, 전원 장기복무 선발

     육군은 훈련부사관들이 전투형 강군 육성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인사관리 제도를 대폭 개선한다. 육군훈련소 훈련부사관이 훈련병들을 교육하고 있다. 논산=박흥배 기자  육군이 훈...
    Date2011.02.21 Views6728
    Read More
  19. 육군 203특공여단 작전명 `무박 2일 산악종주행군'

    무박 2일 일정으로 산악종주행군에 나선 육군203특공여단 장병들이 24일 녹음이 우거진 속리산 천황봉을 오르고 있다. 장병들은 이날 오전 주둔지에서 UH-60 헬기로 훈련지역으로 공중 기동, 패스트로프로 헬기에...
    Date2011.05.24 Views6690
    Read More
  20. 육군수도군단 특공연대 야외집중전술훈련

    육군수도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이 1일 실시된 야외집중 전술훈련에서 작전지역으로 은밀히 침투하고 있다.  육군수도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은 지난달 9일부터 이달 3일까지 작전지역 일대에서 강도 높은 야...
    Date2011.06.02 Views665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 9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