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1710.jpg

 

국방부는 국방개혁 307계획을 발표하면서 합동성 강화를 위한 상부지휘구조 개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은 김상기(육군)·김성찬(해군)·박종헌(공군) 참모총장(뒷줄 왼쪽부터)과 각군 주요 직위자들이 8일 계룡대 해군본부 지휘통제실에서 개최된 ‘3군 통합상황평가회의’에 참석한 모습. 육·해·공군은 각군의 주요 현안을 청취, 업무를 상호 이해·공유함으로써 합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상황평가회의를 통합해 열고 있다.

 

21711.jpg

●합참의장의 합동군사령관 기능 부여 및 작전지휘 계선에 각군 참모총장을 포함
   *각군 참모총장의 상부 의사결정 권한 및 참여 비중 확대
●합참의장의 제한된 군정기능 부여 *작전지휘에 직접적으로 관련된 인사·군수·교육 등
   *3군 체제 유지로 각군 고유의 전문성·특성 보장

 

국방부가 8일 공개한 상부지휘구조 개편안의 핵심은 합참의장이 합동군사령관을 겸직하면서 육·해·공군참모총장을 작전지휘하고, 각군 본부와 각급 작전사령부를 통합해 각군 참모총장 아래 지상ㆍ해상ㆍ공중 작전본부를 설치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국방부는 합참 내에 상부구조 태스크포스(TF)를 편성ㆍ가동해 5월까지 세부 안을 구체화하고 필요할 경우 관련 법률과 시행령에 대한 개정 작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상부지휘구조 개편안

 새로운 지휘구조에서는 합참의장이 합동군사령관을 겸직하고, 합참도 합동군사령부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제도를 구성했다. 특히 합참의장이 각군 참모총장을 작전지휘함으로써 효율적으로 전력 통합 운용이 가능하게 됐다. 현재 제도에서는 합참의장이 원칙적으로 군정 분야에 관여하지 않았지만 개편안에서는 작전지휘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인사ㆍ군수ㆍ교육 등 일부 군정 분야에서 제한된 기능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김관진 국방부장관은 합동군사령부를 별도로 창설하거나 합동군사령관을 별도로 두지 않은 이유에 대해 “합참과 별도로 합동군사령부를 만들 경우 상부지휘구조가 지나치게 비대해지는 문제가 있고, 헌법에 명문의 규정이 없는 합동군사령관 직제를 따로 설치할 경우 진의와 상관없이 불필요한 법리 논쟁이 발생할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상ㆍ해상ㆍ공중작전본부는 새롭게 작전지휘계선 안에 포함된 각군 참모총장의 지휘를 받아 현재 육군의 야전군사령부와 해ㆍ공군작전사령부 역할을 대신한다. 새로 편성하는 지상작전본부장은 육군3군사령부에, 해상작전본부는 해군작전사령부에, 공중작전본부는 공군작전사령부에 각각 위치한다.  

 ◆국군군수사·교육사 창설 추진 

국군군수사령부(가칭)와 국군교육사령부(가칭) 등 합참의장이 작전 관련 통제할 수 있는 새로운 국직부대도 추가로 창설한다. 국군군수사령부는 각군의 고유 군수 기능은 현재처럼 유지하는 가운데 수송ㆍ장비ㆍ물자ㆍ탄약 등 3군 공통기능 위주로 통합한다. 또한 각군의 양성교육과 위관급 이하 보수교육 기능은 3군에서 각자 유지하면서 영관급 이상 보수교육과 합동교육 발전 기능은 신설되는 국군교육사령부로 통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군군수사ㆍ교육사의 사령관은 육ㆍ해ㆍ공군 공통직위로 지정할 방침이다.

 ◆의사결정구조 개선

 상부지휘구조 개편과 함께 합동참모회의와 군무회의, 전력소요 검증위원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등에 각군의 입장과 의견이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의사결정구조 개선도 추진한다.

 아직 구체안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합참의장과 각군 참모총장이 참석하는 합동참모회의의 성격, 구성과 권한 등을 검토하고 위기조치, 국지도발, 전면전 등과 관련한 의사결정 권한도 검토해 의장과 각 군 참모총장의 권한을 정립하기로 했다.

 군무회의 등 다른 주요 의사결정 회의 때도 각군의 공정한 참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합참 편성을 현재와 같이 2(육군):1(해군):1(공군) 비율로 유지하고, 국직ㆍ합동부대 지휘관도 3(육군):1(해군):1(공군) 비율로 유지하기로 했다. 해병대의 특성을 고려해 해병대사령관의 권한 강화방안도 구체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개편 의미와 효과  

 김 장관은 8일 국방개혁 307계획을 발표하면서 “합동성 강화를 위한 상부지휘구조 개편은 창군 이래 가장 중요한 개혁 과제”라고 표현했다. 합동성 강화를 위한 상부지휘구조 개편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다.

 사실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도발을 통해 우리 군의 합동성 강화가 꼭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 타군에 대한 이해 부족과 군정ㆍ군령의 분리 구조가 적 도발 때 효과적 작전수행에 큰 걸림돌이라는 점에 공통적인 문제 인식을 갖게 된 것.

 국방부 관계관은 “이 같은 문제 인식 아래 지휘구조 개편은 군정ㆍ군령을 일원화해 군 지휘체계를 단일화·단순화하고, 동시에 3군이 각 군의 고유성과 정통성을 유지하면서 각군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시너지 효과가 창출하도록 제도를 설계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안이 추진되면 군정ㆍ군령 기능의 획일적 구분에 따른 부작용을 보완하고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해 효율적인 한반도 전구작전 수행체제를 구축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 합참이 합참 고유의 역할과 함께 합동군사령부의 기능을 동시에 수행함으로써 합동작전 수행을 위한 기반 구축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김 장관은 지휘구조 개편을 설명하면서 “21세기 안보 환경 변화에 부응하는 선진국형 지휘구조로 개편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처럼 각군 본부와 작전사를 통합하고 국군군수사ㆍ교육사를 창설하면 인력과 예산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국방부는 “아직 안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현재 안대로 추진할 경우 대략 장군 30여 명, 간부 1000~1500명을 절감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국방일보 김병륜기자>


 

 



?

  1. 바다의 119, 해군 해난구조대(SSU)

    창설 60돌 해작사 5전단 해난구조대 훈련현장을 가다 “어떤 악조건에도 `군인의 임무' 최선”침몰 선체·장애물 제거 수십미터 `풍덩' 체계적이고 강인한 교육훈련 뒷받침 캄캄한 바닷속 임무수행땐 긴장 팽팽 / 2010....
    Date2010.09.02 Views6828
    Read More
  2. 독도함 수송능력 이대로 충분한가? - 신인균

    대한민국 해군의 대형 수송함이자 상륙함정인 독도함은 2002년 10월 말에 한진중공업이 대한민국 해군으로부터 수주를 받아 건조를 시작한 뒤, 2005년 7월 12일 진수하였고, 2006년 5월 22일부터 시운전을 시작하여 2...
    Date2010.05.18 Views6773
    Read More
  3. No Image

    해병대 인사·예산 독립 법안 21일 처리

    국회 국방위원회는 오는 21일 전체회의에서 해병대 인사와 예산 독립성 등을 대폭 강화한 내용의 국군조직법과 군인사법 개정안 등을 처리한다. 앞서 국방위 법안심사소위는 지난 15일 이런 내용의 관련법 개정안을 ...
    Date2011.04.18 Views6768
    Read More
  4. 육군35사단 예비군 저격수 훈련

    예비군 저격수를 양성하는 교육이 한창이다. 육군의 예비군 저격수 교육은 수년 전부터 계속돼 왔지만 올해는 향방 사단들이 교육 인원과 시간을 확대하고 나아가 저격수용 전문장비를 도입하기로 하는 등 질적으로 ...
    Date2011.05.18 Views6766
    Read More
  5. 호크미사일 발사장면

    서해안 공군사격장에서 발사되고 있는 호크미사일
    Date2010.07.26 Views6731
    Read More
  6. 훈련부사관, 전원 장기복무 선발

     육군은 훈련부사관들이 전투형 강군 육성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인사관리 제도를 대폭 개선한다. 육군훈련소 훈련부사관이 훈련병들을 교육하고 있다. 논산=박흥배 기자  육군이 훈련부사관에 대해 특...
    Date2011.02.22 Views6728
    Read More
  7. 육군 203특공여단 작전명 `무박 2일 산악종주행군'

    무박 2일 일정으로 산악종주행군에 나선 육군203특공여단 장병들이 24일 녹음이 우거진 속리산 천황봉을 오르고 있다. 장병들은 이날 오전 주둔지에서 UH-60 헬기로 훈련지역으로 공중 기동, 패스트로프로 헬기에서 ...
    Date2011.05.25 Views6696
    Read More
  8. 육군수도군단 특공연대 야외집중전술훈련

    육군수도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이 1일 실시된 야외집중 전술훈련에서 작전지역으로 은밀히 침투하고 있다.  육군수도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은 지난달 9일부터 이달 3일까지 작전지역 일대에서 강도 높은 야외집중전술...
    Date2011.06.03 Views6655
    Read More
  9. 전차부대 전투지휘훈련장 개장 - 육군11사단 번개대대, 전술토의 등에 활용

    육군11사단 번개대대 장병들이 전투지휘훈련장에 설치된 대형 사판에 모여 전술토의를 하고 있다. 육군11사단 번개대대는 지난 5일 전차부대원들이 전술토의 등을 실시할 수 있는 전투지휘훈련장을 개장했다.  훈련...
    Date2011.07.15 Views6615
    Read More
  10. 여군 전투복 신형으로 활동성 높인다

    21일 신형 여군 전용 전투복(디지털무늬)과 기존 전투복을 착용한 육군17사단의 여군들이 신형 전투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이들은 가장 큰 장점으로 활동성 강화를 꼽았다. 김태형 기자  달랐다. 기존의 전투...
    Date2010.10.22 Views6599
    Read More
  11. 해군3함대 서울함

    출항 15분 전 서울함 홋줄 요원들이 출항을 위해 함정과 부두를 연결해 놓은 홋줄을 걷어올리고 있다. 우리 해군 최초로 1990년 림팩 훈련에 참가한 서울함(오른쪽)과 마산함이 하와이 미 해군기지에 정박한 모습. ...
    Date2011.04.25 Views6586
    Read More
  12. ‘나는 군대 스타일’…다시 군인의 길 간다

    예비역 간부, 부사관으로 재입대 큰 인기 최근 8년간 1710명 임관…장기복무 희망 / 국방일보 2012.09.17 군 간부로 전역한 후에도 다시 부사관이 되기 위해 육군부사관학교에서 훈련 중인 115명 후보생들이 16일 힘차...
    Date2012.09.17 Views65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5 Next
/ 15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