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경두.jpg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5일 국방부에서 열린 ‘2018 연말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주관했다. 이경원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전군에 더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준비를 주문했다. 정 장관은 5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주관하고 “올해 10월 50차 한미 안보협의회의(SCM)에서 합의한 사항을 바탕으로 전작권 전환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금과는 확연히 다른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장관은 “내년에 예정돼 있는 최초작전운용능력(IOC) 평가 준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한미연합방위 주도 능력을 향상해 나갈 수 있도록 제대별로 간부들의 역량을 배양하기 위한 교육을 적극 추진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장관은 이날 회의에 모인 지휘관들에게 향후 우리의 주도적인 작전통제를 위해선 그만한 능력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정 장관은 “전작권 전환 조건을 조기에 충족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집중하고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야 한다”며 “이 모든 과정을 미 측과 긴밀하게 협의·협조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국방태세 확립과 남북 군사분야 합의의 지속 이행을 강조했다. 정 장관은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이 이행되는 상황에서도 우리 군의 임무와 역할은 조금도 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며 “우리 정부 안보전략의 두 축은 ‘평화’와 이를 뒷받침하는 ‘강한 국방력’”이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국방개혁은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국민의 명령이자 시대적 소명”이라며 “국방부는 국방개혁이 안정적이고 일관성 있게 추진되도록 예산을 확보하고 법령을 정비해 제반 여건을 조성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국방부는 회의를 통해 올해 성과를 돌아본 뒤 ▲전방위 안보위협 대비 튼튼한 국방태세 확립 ▲상호보완적 굳건한 한미동맹 발전과 국방 교류협력 증진 ▲국방개혁의 강력한 추진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뒷받침하는 강군 건설 ▲투명하고 효율적인 국방운영체계 확립 ▲국민과 함께하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사기충천한 군 문화 정착 등 2019년 5대 국방운영 중점을 소개하고, 참석자 모두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뒷받침하는 강한 안보, 책임 국방’을 구현하기 위해 진력할 것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는 박한기 합동참모의장,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왕근 공군참모총장, 기찬수 병무청장 등 국방부·합참·각군의 주요 지휘관과 참모, 국직기관·병무청·방위사업청의 주요 직위자 140여 명이 참석했다.    



주요지휘관.jpg

연말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 참석한 주요 지휘관과 직위자들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이경원 기자



한편 박한기 합참의장은 국방부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 이어 ‘2018년 연말 합참 작전지휘관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2019년에도 한반도 안보환경 변화에 따른 정부 정책을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군 본연의 임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강조하며 ‘선승구전(先勝求戰)의 군사대비태세 완비, 남북 군사합의서의 체계적인 이행, 한미동맹 및 연합방위태세 강화, 국방개혁 2.0 및 전시작전통제권 업무의 적극적·체계적 추진’을 합참의 내년 핵심과업으로 제시했다. <국방일보>





  1. 얼어버린 진해 군항

    한파가 몰아친 8일, 진해 지역 최저기온이 영하 13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내 군항에 비로봉함이 바다 얼음에 둘러싸여 있다. 사진 제공=최승준 원사(진)
    Date2021.01.10 Views28
    Read More
  2. 해군·해병대 장병들, 천안함 생존 장병에 성금

    천안함 용사 신은총(가운데) 예비역 하사와 어머니가 지난 8일 해군본부 김병재(대령·맨 왼쪽) 인력근무처장으로부터 해군·해병대 장병들의 성금을 지정 기탁받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해군 제공...
    Date2021.01.10 Views246
    Read More
  3. 육군특수전사령부, 새해 첫 전술강하 훈련

    5일 육군특수전사령부의 신축년(辛丑年) 새해 첫 전술강하 훈련에 참가한 악돌이대대 특전요원들이 시누크 헬기에서 차례로 강하해 낙하산을 펼치고 있다. 소영민(가운데) 특수전사령관이 시누크 헬기에서 강하를 앞...
    Date2021.01.08 Views43
    Read More
  4. 국방일보, 무공훈장 찾아주기 국민 참여 캠페인

    국방일보는 6·25전쟁 발발 71주년을 맞아 조사단과 함께 무공훈장 찾아주기 국민 참여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아래 명단에 있는 수훈 당사자거나 수훈자를 아는 분은 조사단 공식 전화번호인 1661-7625, 042...
    Date2021.01.06 Views66
    Read More
  5. 국방부 인사 과장급

    국방부는 1월 4일부로 과장급 인사를 발령했습니다. □ 국방부 부이사관 권대일 정책기획관실 교육훈련정책과장에 보함. □ 감사관실 직무감찰담당관 부이사관 박진영 국방홍보원 미디어전략실장에 보함. □ 정책기획관...
    Date2021.01.04 Views156
    Read More
  6. 서욱 국방부장관 2021년 신축년 신년사

    안녕하십니까? 국방부 장관입니다. 먼저, 언제나 우리 군을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지금 이 순간에도 대한민국의 땅과 바다, 하늘, 그리고 해외파병지에서 부여된 임...
    Date2021.01.04 Views105
    Read More
  7. 2021년 군무원 명예퇴직 및 특별승진 시행계획 알림

    국방부는 2021년 군무원 명예퇴직 및 특별승진 시행계획을 누리집을 통해 붙임과 같이 공지했다. * 관련규정 : 국가공무원법 제74조의2, 국가공무원 명예퇴직수당 등 지급규정(대통령령), 군무원인사법 시행령 제40조...
    Date2021.01.04 Views158
    Read More
  8. 서 욱 국방부 장관 신년 지휘서신 1호

    서 욱 국방부 장관 신년 지휘서신 1호 자랑스러운 국군 장병과 국방가족 여러분, 희망찬 2021년 신축년(辛丑年·흰 소의 해)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 한 해 여러분의 가정과 부대에 기쁨과 행복이 언제나 충만하...
    Date2021.01.03 Views80
    Read More
  9. 경항공모함, 미래전장의 게임체인저

    [국방일보 신년기획] 경항공모함, 미래전장의 게임체인저 안보환경은 그 어느 때보다 급변하고 있다. 평화 정착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도, 북한의 군사적 위협은 계속되고 있으며 지역 내 국가들은 해양 주도권을 놓고...
    Date2021.01.03 Views82
    Read More
  10. 2021년부터 달라지는 국방업무

    국방부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장병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국민들의 편익을 증진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장병 복지, 병무 행정, 방위산업 분야 등에서 주요 제도개선 사...
    Date2021.01.02 Views100
    Read More
  11. 서욱 국방부장관 인도 육군참모총장 마노즈 무쿤드 나라버네 대장 접견

    서욱 국방부장관은 12월 28일(월) 오전, 방한 중인 인도 육군참모총장 마노즈 무쿤드 나라버네(Manoj Mukund Naravane) 대장을 접견하였다. 서 장관은 양국이 ‘특별전략적 동반자관계’를 바탕으로 정치‧경제‧사회‧문...
    Date2020.12.31 Views82
    Read More
  12. 장병 식탁에 브랜드 햄버거·갈비만두 오른다

    [국방일보 2020.12,29] 이른바 ‘군대리아’로 불리던 햄버거 식단의 자리를 내년부터 시중 햄버거가 일부 대신할 예정이다. 장병 만족도를 높이는 동시에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일석이조(一石二鳥)의 효과를 ...
    Date2020.12.29 Views7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62 Next
/ 162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