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사령관 진급로비 각서 목사 김모씨가 허위 작성·제보

by 운영자 posted Jun 02,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군검찰, 컴퓨터서 원문 확보

 

유낙준 해병대 사령관 음해 사건의 발단이 된 진급로비 각서가 건설업자 겸 목사인 김모씨가 작성한 가짜인 것으로 드러났다. 음해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는 해병대 장성들은 김씨에게 돈까지 건넨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밝혀졌다.

1일 국방부와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군 검찰은 지난달 유 사령관 음해 사건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김씨의 개인 컴퓨터에서 진급로비 각서 원문을 확보했다.

유 사령관이 구성한이라는 인물을 통해 정권 실세에게 전달할 3억 5000만원을 차명계좌를 통해 입금하고 진급로비가 성공하지 않을 경우 돈을 돌려준다는 내용을 담은 이행각서다.

P 소장이 휘하 수사관을 통해 군 수사기관과 민간 검찰에 제보토록 한 각서가 가짜로 드러난 셈이다. 수사 과정에서 P 소장의 거짓말도 드러났다. 앞서 지난 1월 김씨는 진급로비 의혹에 나타난 각서를 입수했다며 H 소장과 P 소장에게 보여줬다. 김씨는 각서의 실체가 확인된 만큼 두 장성에게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에 제보해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두 장성은 일단 김씨가 사건을 처리하겠다는 말에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당시 P 소장은 카메라가 달린 자신의 휴대전화로 각서의 사진을 찍어 왔다.
P 소장은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은 H 소장과 달리 각서 사진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P 소장은 2월 초 휘하 수사관인 P준위에게 국방부 조사본부에 제보토록 했다. P 준위는 진급로비 첩보를 조사본부에 보고했다. 조사본부가 내사에 착수했지만 P 소장은 휴대전화에 가지고 있던 각서 사진은 넘겨주지 않았다. P 준위를 통해 조사본부의 내사 경과를 보고받던 P 소장은 조사본부가 성과를 내지 못하자 포항지청에 각서와 관련 내용을 제보토록 했다. P 소장은 국방부 감사관실의 감사와 군 검찰의 수사에서 각서 사진을 포항지청에 제보하기 직전인 지난 3월에야 입수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수사과정에서 P 소장이 찍은 사진은 1월 김씨를 만났을 때 찍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31일 국방부 고등군사법원이 P 소장에 대한 영장을 발부하며 “거짓말이 드러났다.”면서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밝힌 부분도 이런 이유에서다.

게다가 P 소장과 H 소장은 김씨에게 각각 1500만원과 1200만원의 수상한 돈도 건넸다. 수사 중 두 장성은 김씨가 해병대와 관련한 사기 사건의 피해자를 돕기 위해서라는 말을 듣고 돈을 건넸다고 진술했지만, 군 검찰은 이 돈이 김씨로부터 가짜 각서를 얻기 위해 제공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처음부터 김씨가 보여준 각서가 가짜일 수 있다는 생각을 두 장성이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오이석기자 hot@seoul.co.kr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602008013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