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오인사격 관련기사

by 운영자 posted Jun 19,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6월 17일 새벽 4시 해병대가 하늘로 쏜 99발 ‘미스터리’

[중앙일보 김수정.장정훈.정용수] 지난 17일 오전 4시. 승객 110명 등 119명을 태운 중국 청두(成都)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OZ 324)를 상대로 인천시 교동도의 해병대 초병 2명이 2발의 공포탄과 K-2 소총 97발로 경고 사격하는 일이 일어났다. 유효사거리 460m인 K-2 소총으로 여객기에서 7~8㎞ 떨어진 전방 쪽을 향한 경고사격이어서 아무런 피해도 없었다. 그러나 군이 민항기를 식별하지 못해 사격을 했다는 것 자체로 파장이 일었다.

20110620080909966.gif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경고 사격의 발단은 교동도 남쪽 해병대 대공 감시초소에서 경계를 서던 병사 2명의 눈에 미확인비행물체가 식별되면서다. 이 비행물체에선 붉은 불빛이 깜박였다. '웅' 하는 소리도 났다. 선임 초병인 김모 상병은 1년간 경계근무를 서면서 비행기가 이렇게 가까이 다가온 것은 처음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교동도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인접해 있고 북한 개풍에서 2.6㎞ 떨어진 초접경 지역이다.

 두 병사는 99발의 경고 사격을 한 뒤 중대 상황실로 보고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항공기는 초소에서 13㎞ 떨어진 곳에서 5000피트(1524m) 이상 고도로 비행하고 있었다"며 "초병들은 항공기가 항로 범위 내 북쪽으로 치우쳐 오자 항로 이탈 비행기로 생각하고 대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상황은 곧바로 상급부대로 전파됐다. 비행물체를 레이더로 감시하는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는 즉각 "이상 없다"고 통보했다고 한다. 비행체가 북한기가 아니란 얘기다. 군은 오전 4시40분 아시아나항공 측에 상황을 설명하고 기체 이상 여부를 문의했다. 해당 항공기는 오전 4시5분 인천 공항에 착륙했다.

 군은 초병의 대응이 천안함·연평도 사건 이후 김관진 국방부 장관의 '선 조치, 후 보고' 원칙과 해병대 매뉴얼에 따라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우리 민항기의 경로와 가까운 교동도 주둔 해병대가 민항기의 운항 정보 없이 경계를 선 점은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해병대와 공군, 국토해양부 산하 인천관제소와 정보 시스템 공유도 시급하다는 얘기들이다. 공군 관계자는 "교동도 초소의 경우 오전 4시 안개가 낀 상황에서 비행기 소리가 평소보다 더 크게 들리지만 민항기와 전투기의 소리는 분명히 구별된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교동도 해병대 초소 병사들은 쌍안경 하나에 의존하고 있다"며 "피아 식별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합참은 17일 새벽 일어난 사건을 당일 밝히지 않았다. "해병대 초병들이 정해진 지침에 따라 제대로 대응했고 피해도 없어 언론에 공개하지 않은 채 상황을 종료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군 안팎에선 "민항기에 대한 경고 사격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은폐하려 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경고 사격이라고 정확히 설명하지 않고 오인 사격 얘기를 방치하면서 결과적으로 국제사회에서 우리의 항공 안전 신뢰도를 훼손했다는 지적이다.

 국토부 김재영 항공관제과장은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기는 정해진 항로를 따라 정확하게 강화군 주문도 상공을 이동했다"며 " 항로 이탈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또 "아시아나 기가 항로를 이탈해 군이 총을 쐈다면 똑같은 항로로 20분 전후에도 민항기 두 대가 지나갔는데 왜 그때는 사격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시 항로를 이탈하지 않았고, 해당 항로는 인천공항이 개항(2001년)했을 당시부터 국적사는 물론 외국 항공사들까지 다니던 길이었기 때문에 군의 이번 대응은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불만과 불안감을 동시에 표출하고 있다.

김수정·장정훈·정용수 기자 < sujeongjoongang.co.kr >

 

해병대, 여객기에 오인 사격…양측 주장 달라

 

【 앵커멘트 】
어제(17일) 새벽 4시쯤 강화도에 주둔한 해병대 초병이 인천공항에 착륙 중이던 아시아나 여객기를 향해 소총 99발을 쐈습니다.
북한 공군기로 오인했다는 것인데, 하마터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김형오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어제(17일) 새벽 4시 인천 강화군 교동도 상공.
갑자기 하늘을 향해 K-2 소총이 불을 뿜습니다.

표적은 중국 청두에서 승객 110명과 승무원 등 119명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군 당국은 해안가 초소에서 경계근무를 서던 초병 2명이 북한 공군기로 오인해 사격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다행히 여객기는 K-2 소총의 유효 사거리인 500~600미터보다 더 높은 1천524m 상공을 날고 있었기 때문에 피해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K-2 소총의 최대 사거리가 3천300m인 것을 감안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군 당국은 여객기가 비행 한계선을 넘어 북쪽으로 비행한 것 같다고 설명했지만, 아시아나 항공은 항로 이탈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국토해양부도 공항관제소를 통해 확인한 결과 여객기는 정상 항로로 운항 중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진 상태에서 발생한 돌발상황으로 결론 내렸지만, 뒤늦게 이 소식을 전해 들은 승객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mbn뉴스 김형오입니다.

 

 

[한국경제 라이프팀] 해병대가 아시아나항공 민항기를 북한 공군기로 오인, 10분여간 소총 사격을 가한 것으로 밝혀졌다.9678bb762d71fe1d681b36451d254a33.jpg



6월17일 해병대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경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 해안에서 경계근무 중이던 해병 2사단 초병들은 주문도 상공을 지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북한 공군기로 오인, 개인화기 K-2 소총으로 10분 동안 공포탄 2발을 포함해 총 99발을 발사했다.

해병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초병들은 평소 주문도 쪽에서 못보던 항공기가 나타나자 북한 공군기로 오인했으며 당시 여객기는 중국청두에서 출발 안에 110여명의 승객이 탑승한 상태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다행히 항공기와 거리가 멀어 항공기 피해는 없었으며 항공기에 타고 있던 승객과 승무원들은 사격 사실조차 몰랐다고 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당 비행기가 항로이탈과 같은 특이사항은 없었으며 인천공항에 착륙하기 위해 고도를 낮춘 상태였던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출처: 해병대 홈페이지 캡처)

 

 

 

 



TAG •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