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구시대 악습 '기수열외'가 참사 원인?

by 운영자 posted Jul 05,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군의 구시대적 악습 하나가 또다시 불거져 나왔다.

지난 4일, 생활관 내 총기 난사로 6명의 사상사를 낸 사건 당사자 김모 상병(19)이 사건 이후 처음으로 진행된 사고 조사단과05171305522_60200010.jpg

의 문답 과정에서 '기수열외'를 언급한 것이다.

이날 문답에서 김 상병은 "너무 괴롭다. 죽고 싶다. 더이상 구타, 왕따, 기수열외는 없어져야 한다"고 말하며, 여전히 해병대에 구시대적 악습이 없어지지 않고 있음을 지적했다.

 

'기수열외'란 해병대 내에서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병사를 상대로 선후임병들이 짜고 집단 따돌림을 하는 행위로, 기수열외자로 낙인 찍히면 후임병들도 선임병 대접을 하지 않고 무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상병은 "누가 왕따를 시켰는가"라는 조사단의 질문에 "선임 대우를 해주지 않았다. OOO의 주도로 후임병들이 선임 대우를 해주지 않았다"고 답변하며 괴로운 심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해병대의 '기수열외' 문화가 인터넷 포털 사이트 인기 검색어에 오르자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원인이 있으니 결과가 있게 마련이다. 해병대 악습이 이번 참사를 부른 것이다", "본인도 치욕스러웠을 것이다. 아직도 군에 이런 문화가 있었다니...", "좋아졌다 좋아졌다 해도 군대는 군대구나. 그렇게 무시당했다면..." 등 기수열외를 이번 사건과 결부시키는 네티즌들의 반응이 이어졌다.

더불어 일부 네티즌들은 "기수열외 같은 군 문화 바로 잡지 않으면 이런 사건은 또 터진다", "불안해서 자식들 군대 보내겠나" 등 군을 걱정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번 총기 난사 사고는 강화 해병대 2사단에서 발생했고 현재까지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상태다. 사고를 일으킨 김모 상병은 현재 대전국군병원으로 옮겨진 상태고, 문답과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김 상병과 사고조사단의 문답은 필담으로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1850819 >

 

22db58e977afe51e44d8d14a70af6387.jpg

 

[한국경제 장지민 인턴기자] 강화도 해병대서 총기난사 사건을 일으킨 김 모(19) 상병이 부대원들로부터 '기수열외'를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고 있다.

7월5일 국방부 관계자는 "대전 군병원에서 진행된 조사에서 김 상병이 기수열외에 대해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날 문답에서 김 상병은 "누가 왕따를 시켰는가"라는 조사단의 질문에 "OOO의 주도로 후임병들이 선임 대우를 해주지 않았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해병대에 여전히 구시대적 악습인 '기수열외'가 없어지지 않은 것으로 짐작되고 있다.

'기수열외'란 해병대 내에서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병사를 상대로 선·후임병들이 짜고 집단 따돌림을 하는 행위로 기수열외자로 한번 낙인을 찍히면 뒤이어 전입한 후임병들에게도 선임병 대접을 받지 못하고 무시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7월4일 오전 강화 해병대 2사단 부대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고는 장병 4명이 사망하고 2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김 상병은 수류탄으로 자살을 시도했지만 파편을 맞아 중상을 입어 대전국군병원으로 옮겨진 상태다. (사진출처: MBC 뉴스 해당 보도 캡처)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
@bntnews.co.kr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