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총기사건' 조력자 체포

by 운영자 posted Jul 06,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20110706000109_0.jpg

인천 강화도 해병대 부대의 총기 사고로 숨진 해병대원 4명의 합동영결식이 6일 오전 국군수도병원에서 해병대장으로 열렸다. 영결식에 참석한 한 동료 해병이 이동하는 운구행렬을 눈물을 흘리며 지켜보고 있다. 박희만 기자 phman@

 

해병대는 6일 지난 4일 인천 강화군 해병대 초소에서 K-2 소총을 발사해 병사 4명을 죽인 김 모(19) 상병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A 이병을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군 관계자는 6일 "해병대 헌병대에서 어젯밤 A 이병을 긴급 체포했다"면서 "A 이병은 김 상병이 탄약을 몰래 빼돌릴 때 인지하면서 묵인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탄약 절취 묵인 사병 조사
희생대원 4명 합동영결식

그는 "헌병대에서 A 이병이 김 상병과 함께 범행을 모의했는지, 사전 인지했는지 등을 조사 중"이라면서 "김 상병이 전날 밤 자신을 도와준 병사로 A 이병을 지목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군은 상황실에 있던 무기탄약고의 자물쇠가 채워져 있지 않았던 점 등 허술한 무기관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공모 단서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병대사령부는 총기사고로 숨진 해병대원 4명에 대한 합동영결식을 6일 오전 8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연병장에서 유족들의 오열 속에 해병대장(葬)으로 거행했다.

영결식은 장의위원장인 유낙준 해병대사령관 주관으로 개식사, 고인에 대한 경례 및 묵념, 조사, 추모사, 운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영결식에는 김관진 국방장관과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했다.

해병대사령부는 인천가족공원에서 시신을 화장한 뒤 이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다.

해병대사령부는 또 이승훈(25) 하사, 이승렬(20) 상병, 박치현(21) 상병, 권승혁(20) 일병 등 숨진 해병대원 4명에게 1계급 특진을 추서했다.

한편 국회 국방위원회는 해병대 총기사건과 관련, 7일 긴급회의를 소집해 대책 마련에 나선다. <부산일보 이주환 기자 jhwan@ >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