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총기사건 가혹행위 확인… 오늘 중 3~4명 영장 청구

by 운영자 posted Jul 11,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87510_69323_541.jpg

▲ 지난 8일 해병대 병영문화혁신 긴급 지휘관 회의 및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총기난사사건으로 숨진 장병들의 넋을 위로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충만 기자] 지난 4일 총기사건이 발생한 인천 강화도 해병대 2사단 부대 병사들 사이에 실제 구타와 왕따 등 가혹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군 중앙수사단은 11일 실제로 가혹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가혹행위를 한 병사 3~4명에 대해 이르면 오늘 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총기 사건의 주범인 김 모 상병과 공모 혐의를 받고 있는 정 모 이병은 모두 선임병들에게서 구타와 집단따돌림 등의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진술했다.

특히 정 이병은 “선임병들이 담뱃불로 자신의 팔을 지지고 성경책에 불을 붙였으며 바지에 분무식 살충제를 뿌린 뒤 불을 붙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해군 중앙수사단은 병사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실제로 3~4명의 병사가 이러한 가혹 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돼 가혹행위 가담자가 밝혀지면 즉각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또한 가혹행위 수사와 함께 총기사고 책임자 처벌에 대한 군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9일 육ㆍ해ㆍ공군, 해병대 등 전군에 부대진단을 긴급 지시했다.

군 관계자는 “준장 이상의 지휘관들이 책임지고 소속 부대의 부조리 여부와 관련 대책 등을 진단해 모든 부대가 8월 말까지 각군 본부에 보고토록 했다”며 “이번 결과를 토대로 9월에 충남 계룡대에서 전군병영문화 혁신 대토론회를 열 예정이다”이라고 밝혔다.

해병대 사령부는 앞서 지휘책임을 물어 해병대 2사단 소속 부대 연대장과 대대장에 대해 보직해임 결정을 내리고 관련자를 전원 조사해 책임이 있다고 판단되면 징계 등 추가 조치도 취할 예정이다.
한편 10일 밤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내 한 목욕탕에서 정 모 일병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군이 조사에 나섰다.

해병대는 정 일병이 복무하는 내무반에서 ‘부모님에게 죄송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됨에 따라 신병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상급자와 동료들을 상대로 구타를 비롯한 가혹행위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 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