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이랄땐 언제고 나가라니… "

by 배나온슈퍼맨 posted Aug 17,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pjy0424201108162313270.jpg "병원 중환자실에 있을 때만 해도 국방부 장관은 우리 아이가 퇴원하면 훈장을 주겠다고 했는데, 지금은 말이 다르네요."

16일 오후 휴대폰 너머 들린 권혁(19) 이병 어머니의 목소리에는 분통함과 억울함이 뒤섞여 있었다. 지난달 4일 해병대 2사단 강화도 해안초소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직후만 해도 권 이병은 영웅이었다. 부대 전입 15일차에 불과했던 권 이병은 대원 4명을 총으로 쏴 죽인 김모(19) 상병과 격투를 벌여 추가 인명 피해를 막았다. 이 과정에서 권 이병도 허벅지 등에 총을 4발이나 맞아 신체 주요 부위에 큰 부상을 입었고, 벌겋게 달아오른 총구를 잡고 싸우느라 손에도 화상을 입었다.


하지만 사고가 난 지 40여 일이 지난 지금 권 이병 부모는 아들의 이송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권 이병이 치료를 받고 있는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 측이 "급성환자 치료기관으로서 권 이병 치료를 다했다"며 권 이병을 19일 포항의 군병원으로 이송하겠다고 통보했기 때문이다. 부모가 보기에는 치료할 것이 여전히 많은데 수도병원 측에서는 더 이상 치료를 안 해도 된다는 입장을 보인 것이다. 권 이병 가족은 "병원 측에서 심지어 '부대에 복귀해도 괜찮을 것 같다'는 말까지 해 속을 뒤집어 놓았다"고 토로했다.

권 이병 어머니는 "의사들은 총상을 입은 허벅지에 살이 차 오른다고 하지만 허벅지가 움푹 패여 나중에 반바지도 못 입을 것 같다. 또 밤마다 누가 지나가면 깜짝깜짝 놀라 소스라친다. 불안증상 치료가 필요한데 퇴원하라니 가슴이 미어진다"고 하소연했다. 서울 은평구에 사는 권 이병 부모 입장에선 집 근처 민간병원에서 아이를 치료받게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경제적 부담이 커 엄두를 못 내고 있다. 그래서 수도권에 있는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 받는 것을 그나마 위안으로 삼았는데 이마저 어려워진 것이다.

이런 상황이 답답했던 권 이병 아버지는 '해병대를 사랑하는 모임'에 도움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고 이 글은 인터넷으로 퍼져나갔다. 권 이병 아버지는 글에서 "피투성이가 된 아들이 사고 직후 한 첫 마디는 '내가 동료를 구했어' 한 마디였다. 그런데 군에서 작업하다 손가락 상처 난 정도의 사병들과 같은 처분을 받아야 하는 거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권 이병 부모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사건 후 시간이 흐르자 달라지는 군 당국의 태도는 이들의 마음에 큰 생채기를 남겼다. 권 이병 부모는 "사건 초기에는 국방장관도 오고 해병대사령관도 와 아들의 영웅적 행위를 극찬했다. 국방장관은 큰 훈장을 주겠다고 했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해당 부대는 안 된다고 한다. 국가 유공자도 안 된다고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수도병원 관계자는 "권 이병이 잘 걷고, 뛰어도 될 정도로 병세가 호전됐다. 후방병원 이송은 급성환자 병실을 확보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밝혔다. 해병대 관계자도 "훈장과 관련해 국방부에서 지시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