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이정구 중사, 물에 빠진 인명 구해 화제

by 배나온슈퍼맨 posted Aug 18,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PYH2011081707730005300_P2.jpg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사람이 빠져 죽어가는데 보고만 있을 순 없었습니다.”

현역 해병대 부사관인 이정구(35) 중사가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물에 빠진 사람의 목숨을 구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말복인 지난 13일 오후3시께 경북 포항시 월포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물질을 하던 하모(38)씨가 갑자기 다리에 쥐가 나면서 수영경계선 너머로 떠내려가는 위험에 처했다.

하씨는 몸에 힘이 풀리면서 생명의 위협을 느껴 사력을 다해 ‘사람 살려’라고 소리를 지르며 구조를 요청했지만 사고 지점이 너무 멀어 육지에 있던 많은 사람들은 다들 구조에 나설 엄두조 못내고 있었다.

때마침 지인들과 인근을 지나던 이정구 중사가 물에 얼굴이 잠겼다 떠오르는 것을 반복하는 하씨를 발견하고 곧바로 바다에 뛰어들어 하씨를 구조한 뒤 인공호흡을 실시했다.

해병대 교육훈련단 수색교육대에서 수중침투교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이 중사는 구조 과정에서 하씨에게 “절대 죽지 않는다. 내가 시키는대로만 하라”고 안심시킨 뒤 베테랑답게 뒤쪽에서 접근해 구조를 실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서 관계자는 “만약 구조가 늦었거나 인공호흡을 제때 하지 않았더라면 하씨의 생사는 알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중사는 “당시 하씨가 호흡이 없어 긴급히 인공호흡을 시작했다”며 “해병대원이라면 누구라도 그런 상황에서는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며 겸손해 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