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사 창설후 첫 대규모 합동훈련

by 배나온슈퍼맨 posted Oct 21,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sed0120111020120437.jpg

 

서북도서방위사령부(서방사) 창설 이후 처음으로 이달 말 백령도 일대에서 대규모 지상ㆍ공중ㆍ해상 합동훈련이 실시된다.

합동참모본부는 20일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숙달하기 위한 호국훈련을 27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남한 전역에서 실시한다”면서 “이번 훈련은 육ㆍ해ㆍ공군 및 해병대, 합동부대가 참가한 가운데 북한 국지도발과 전면전에 대비한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기르는 데 중점을 두고 이뤄진다”고 밝혔다.

특히 이달 말에는 서북도서방위사령부 주도로 북한군이 공기부양정 등을 이용해 서북도서를 기습 점령하는 등의 우발상황을 가정해 백령도 일대에서 육군과 해군, 공군 전력이 대규모 참가하는 서북도서 방어훈련이 진행된다.

이 훈련에는 해군 구축함과 호위함, 공군 KF-16 전투기, 육군의 AH-1S 코브라 공격헬기 등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 F-15K 전투기는 합동정밀직격탄(JDAM) 등 공대지미사일 등을 장착하고 출격하는 연습도 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양국군의 연합작전수행 능력을 높이기 위한 해병대 상륙훈련 등도 포항 일대에서 진행될 계획이다. 또 군단 작전계획 시행훈련과 기계화 보병사단 쌍방 훈련, 수도권 통합 방호훈련, 서해 북방한계선(NLL) 국지도발 합동 대응훈련, 연합 편대군 훈련 등도 실시된다.

올해 호국훈련에는 미 해군과 해병대 500여명을 포함한 14만여명이 참가한다. 호국훈련은 1996년 팀스피리트 훈련을 대체해 군단급 기동훈련 위주로 이뤄지다가 2008년부터 육ㆍ해ㆍ공군 상호 간 합동전력 지원과 합동성 증진을 목적으로 매년 10∼11월 연례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사진 ; 경기도 화성 해병대 사령부에서 서북도서방위사령부 창설식이 열린 지난 6월 15일 장병들 위로 F-15K 전투기 3대가 전투기동시범을 보이고 있다. /서울경제DB )



TAG •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