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해병대 병영체험 나선 제주대 여학생들

by 배나온슈퍼맨 posted Jun 26,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150307_93442_5051.jpg  
 
해군제주방어사령부는 25~ 26일 양일간 해병93대대에서 제주대학교 여대생 50여명을 대상으로 병영체험 캠프를 열었다.

병영체험 캠프에 참가한 여대생들은 25일 오전 10시 93대대를 찾아 전투복, 탄띠, 수통 등 개인 물품을 지급받은 후 본격적인 병영체험에 나섰다.

제주방어사령부는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참가자들의 나라사랑 정신 함양을 위해 안보교육을 실시했다.

제방사 관계자는 "최근 일부 유명인이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우리나라의 눈부신 발전상과 그 과정에서의 역경을 소개했다"며 "평소 접하기 힘든 북한의 현실에 대해서도 사례 중심의 교육을 했다"고 전했다.

  150307_93443_5056.jpg  
 
이후 참가자들은 점심을 먹고 간단한 입소식을 한 후 본격적인 병영체험에 들어갔다. 이들에게 첫 훈련은 군인의 절도와 패기를 느낄 수 있는 ‘제식훈련’.

50여명의 여대생들은 교관과 조교의 지시에 따라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며, 군인의 기본 외적자세를 배웠다.

본격적인 훈련은 서바이벌 장비를 이용한 ‘각개전투’.

대대 각개전투 교장에서 진행된 이날 훈련에서 참가자들은 실제 야전 전투상황 속에서 적을 찾아 교전을 펼치는 등 실전을 방불케 하는 훈련을 체험했다.

  150307_93444_5056.jpg  
 
첫날 저녁 식사 후에는 최근 여성 대상 범죄가 증가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간단한 개인호신술 연마 시간을 갖기도 했다.

조교들은 치한의 공격에 대한 다양한 방어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병영체험 캠프는 단순히 군 체험 프로그램에 그치지 않고 저녁 점호 후 생활반별 단합 활동 및 부모님께 감사 편지를 쓰는 시간도 마련했다.

참가자들은 평소 표현하지 못했던 친구 및 부모님에 대한 사랑을 실천함으로써 공동체 의식 및 ‘사랑의 효(孝)'를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첫날 훈련을 잘 마친 참가자들은 이틀 째인 26일 군인도 하기 힘들다는 산악 행군과 화생방 실습을 체험했다.

참가자들은 단독무장을 한 채 부대 인근의 미악산을 행군했으며, 행군을 마친 후에는 부대 내 가스 실습장에서 적의 화학 공격에 대비한 가스 실습을 했다. 

  150307_93446_5057.jpg  
 
캠프에 참가한 양다연(20) 씨는 “비록 1박 2일의 짧은 시간이지만, 전투복을 입고 흘린 내 땀방울과 흙냄새는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제주방어사령부는 도내 학교에서 병영체험 요청이 있을 시 부대 작전 임무 수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50307_93447_5057.jpg  
 
  150307_93448_5057.jpg  

 

출처 : 시사제주  http://www.sisajeju.com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