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2주기 어머니의 눈물

by 운영자 posted Nov 24,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연평도 2주기 어머니의 눈물  / 국방일보 2012.11.23

 

49681.jpg

고(故) 서정우 하사 어머니 김오복 여사가 22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 연평도 포격도발 전사자 묘역을 방문, 아들의 묘비
를 어루만지고 있다. 

 
   2년 전 오늘.
 평화롭던 연평도가 적의 포탄에 불바다로 변했습니다.
 민간인 지역을 가리지 않은 그들의 무도한 포격에 민간인 두 명과 젊은 해병대원 두 명이 희생됐습니다.
 
 사랑하는 아들을 가슴에 묻은 지 2년. 그러나 어머니의 아픔은 결코 완치될 수 없습니다.
 어머니는 뇌리에 생생히 살아 있는 아들을 놓지 못해 매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습니다.
 영원히 지울 수 없는 상처로 신음하며 하루하루를 눈물로 보냈습니다.
 꽃다운 나이에 조국을 지키다 떠난 아들을 그리워하며 적은 한 글자 한 글자가 어느덧 250쪽을 넘었습니다.
 
 오늘은 그들이 우리 곁을 떠난 지 2주기가 되는 날입니다.
 숭고한 희생정신과 투철한 군인정신을 보여준 고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
 우리는 그들의 호국충정 해병혼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

글=윤병노·사진=이헌구 기자   trylover@dema.mil.kr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