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무장강화 강한 해군·해병대건설”

by 운영자 posted Oct 18,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해군·해병대, 국방위 국정감사서 밝혀 / 2010.10.19
15540.jpg

김성찬 참모총장이 18일 해군2함대 군항부두에 정박한 독도함에서 열린 2010 해군본부와 해병대사령부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방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평택=이헌구 기자

 

해군은 천안함 피격사건 후속 조치로 대잠수함 전력을 조기에 확충하기 위해 1ㆍ2함대에 대잠전술 종합훈련장을 확보하고 소해함의 수중 탐색음탐기 및 수중감시 능력도 보강키로 했다.

또 20여 척의 호위함(FF)과 초계함(PCC)의 어뢰 대항 능력을 보강하고, 10여 척의 연안 수중 탐색 고속단정을 확보할 계획이다.

 해군은 18일 경기 평택 해군2함대 군항부두에 정박한 대형수송함 독도함에서 열린 2010 해군본부와 해병대사령부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중 업무보고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미 연합 대잠훈련 매년 실시

 업무보고에 따르면 해군은 한미 연합 대잠훈련을 매년 동ㆍ서해에서 각 1회 두 차례로 정례화하고, 기존의 연합훈련 때에도 대잠훈련 기간은 1주에서 1.5주로, 횟수는 3회에서 5회로 확대키로 했다.

 또 서해에서 적 잠수함을 탐지하는 해상초계기(P-3C)의 비행 상한선을 현재보다 북방한계선(NLL) 쪽으로 북상토록 했고 구축함(DDH)과 호위함·초계함 등 10여 척의 음탐기 센서를 교체했으며 2함대 고속정에 수탐기(어군탐지기)를 설치했다.

이와 함께 실전적 대잠 교육훈련을 강화하기 위해 수상함 어뢰대항체계 발사훈련을 매년 1회 실시하고, 대잠훈련 때는 불규칙 기동 및 소형폭뢰ㆍ수류탄 투하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잠수함 사냥꾼’ 음탐사 청음훈련 체계를 구축하고 최고의 음탐사를 선발하는 전투기량 경연대회도 정례화하기로 했다.

 해군은 동·서·남해에서의 해상 구조능력을 보강하는 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호위함과 초계함에 탑재된 일반 단정을 고속단정으로 교체하고, 해난구조 잠수ㆍ구조 장구류를 보강키로 했으며, 함정 도난위치 송신 장비를 17척 29대에서 494척 539대로 확대 설치키로 했다.

다양한 적 위협 양상에 대비한 현존 전투력 완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서북 도서에 고성능 영상감시체계를 현행 5식에서 10식으로 두 배 확대했으며, 2011년까지 전방해역에 배치된 고속정의 방탄능력을 보강할 예정이다.

 전력 보강과 관련, 해군은 2018년까지 214급(1800톤급) 잠수함을 추가 확보하고 2020년 이후에는 3000톤급 차기잠수함(KSS-Ⅲ)을 확보할 계획임을 밝혔다. 노후 호위함과 초계함을 대체하는 2300톤급 차기호위함(FFX)은 2012년 이후에, 대잠전 및 대공방어 작전이 가능한 5600톤급 차기구축함(KDX-ⅡA)은 2019년 이후에 확보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상륙기동ㆍ상륙공격헬기는 각각 2016년, 2020년 이후에 확보하고, 2014년 이후 해상작전헬기와 2016년 이후 소해헬기를 각각 확보키로 했다.

해병대, 월 1회 해상사격훈련

 한편 해병대의 전력으로서 서북도서 부대의 감시ㆍ방어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2014년까지 차기 열상감시장비(TOD) 12대를, 내년까지 차기 대포병탐지장비 2대를 각각 확보하고, G20 정상회의 이후 월 1회 6여단과 연평부대에서 해상사격훈련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보고했다.

 상륙작전 때 적 증원부대를 저지하는 차기다연장로켓(최대사거리 80㎞)을 2019~2020년 사이에 보유하고, 90㎜·106㎜ 무반동총 및 토우(대전차미사일) 대체를 위해 유효사거리 3㎞ 이상의 중거리유도무기를 2015~2017년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해병대는 2020년 이후 최대 시속 지상 70㎞, 해상 30㎞에 40㎜포 1문 등이 장착된 차기상륙돌격형 장갑차를, 2021년 이후에는 대전차유도탄과 공대공유도탄 등이 장착된 상륙공격헬기를 각각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고 보고했다.

 이날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해군ㆍ해병대는 천안함 피격사건을 계기로 오늘밤 적이 반드시 내 앞으로 도발해 올 것이라는 항재전장의 정신무장을 강화해 싸우면 이긴다는 불굴의 의지로 ‘강한 해군ㆍ해병대’ 건설에 매진하고 있다”면서 “‘필승50일 작전’을 통해 우리의 모든 것을 제로베이스에서 검토해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반성하고 혁신적 의식개혁으로 도출된 문제점을 시정ㆍ보완해 왔다”고 강조했다.


■ 해군 국감 이모 저모송영선

국회 국방위원들이 18일 해군2함대에서 열린 2010 해군본부와 해병대사령부 국정감사에 앞서 제2연평해전 전적비를 찾아
참배하고 참수리 357정 전사자들의 얼굴 부조를 살펴보고 있다.                                                      평택=이헌구 기자


18일 경기 평택 해군2함대 군항부두에 정박한 대형수송함 독도함에서 열린 해군본부와 해병대사령부에 대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국방위원들은 해군ㆍ해병대 발전을 위한 다양한 발언을 쏟아냈다.

 미래희망연대 송영선 위원은 해병대는 육ㆍ해ㆍ공군에 비해 병사대비 장교ㆍ부사관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송 위원은 “해병대를 지원하는 많은 병사를 관리하기에는 부사관이나 장교의 수가 턱없이 부족해 병사들을 관리하고 훈련시키는 데 심각한 어려움이 있다”면서 “해병대 정원 부족과 낮은 진급률로 인해 복무를 꺼려 해병대 사기를 저하시키는 일이 없도록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정미경 위원은 “유사시 우리 해군 함정이 경북 울진 죽변항에서 출동해 독도에 가장 빨리 도착할 수 있는 시간은 4시간 1분”이라며 “이에 비해 일본 함정은 오키섬에서 출발하면 독도까지 2시간 50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정 위원은 “독도 해역에서 무력 충돌이 발생할 경우 우리는 일본 함정이 도착한 뒤 한 시간이 넘어서야 독도에 나타나는 셈”이라며 “울릉도에 해군 전진기지를 건설하면 1시간 35분 이내에 대응이 가능한 만큼 국방부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거리상으로는 일본이 좀 더 가깝다고 할 수 있겠지만 해군은 24시간 해상 경계근무를 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답변했다.

 자유선진당 이진삼 위원은 질의 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기동전단의 모항인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은 “2014년 완공 목표로 민ㆍ군 혼합형 관광미항으로 건설되는 제주해군기지 건설이 더 이상 차질을 빚지 않고 민과 군이 상생하는 시범기지로 성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나라당 김옥이 위원은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링스헬기의 작전 과다 배치로 교육훈련 차질을 우려했다. 김 위원은 “해군이 보유하고 있는 링스헬기 중 58%가 작전에 배치되고 교육훈련으로 활용되는 것은 38%에 불과하다”면서 “이에 비해 육군은 교육훈련용 비율이 60%, 공군은 90%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 위원은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대잠수함 작전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작전소요가 증가했지만 링스헬기 부족으로 조종사들이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다면 작전수행에 차질을 빚을 뿐만 아니라 사고 위험도 높아진다”면서 “링스헬기를 추가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일보 김용호 기자   yhkim@dema.mil.kr>







Articles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