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합참의장, 서북도서 군사대비태세 점검

by 운영자 posted Nov 11,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YA_NP_20131112_00793902.jpg

최윤희 합참의장이 11일 서북도서 군사대비태세 점검 중 적 해안포 정밀 타격 능력을 갖춘 스파이크 미사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합참 제공

 최윤희 합참의장은 11일 “적이 도발해 왔을 때 즉각적으로 도발원점 또는 식별된 적 위협표적 등을 정밀하게 타격하라”고 강조했다.

 연평도 포격도발 3주기를 앞두고 서북도서 군사대비태세 점검에 나선 최 의장은 스파이크 미사일 진지에서 이와 같이 밝히고, 장병들에게 “3년 전 먼저 간 전우들의 한(恨)을 달래고 적의 간담을 서늘하게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최 의장은 연평부대 대비태세 현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북한은 최근까지 서북도서 인근을 포함한 전선지역에 다연장로켓 방사포를 배치하고 수도권을 겨냥한 장사정포 등 전력 증강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도 도발 가능성이 높다”면서 “연평도 도발은 2010년의 지나간 과거가 아니라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현재형이자 진행형”이라고 말했다.

 또 “이곳 연평도는 6·25전쟁 중 해병대가 상륙한 후 현재까지 최일선에서 우리의 서해를 방어해 온 중요지역으로 적 해안을 봉쇄할 수 있는 전략적 요충지”라며 “그러기에 적도 호시탐탐 도발 기회를 노리는 곳이기 때문에, 빈틈없는 감시·경계와 도발 시 대응태세유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 의장은 인근의 섬 지역 경비대로 이동해 해안포 진지를 순시하면서 “비록 작은 섬이지만 조기경보·전방해역감시·기지방어 등 그 임무의 중요성과 역할은 서북도서 어느 섬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장병들을 격려했다. 또 “적이 도발했을 때 결코 여러분들이 혼자 싸우게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뒤 “강력한 합동 전력이 여러분을 지원할 것이며, 온 국민이 여러분을 믿고 응원하고 있음을 잊지 않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 의장은 취임 후 최전방 중부전선 GP 등 경계부대를 시작으로 공군작전사령부 등을 방문했으며, 앞으로도 지·해·공 다양한 작전현장 지도를 통해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적 도발 시 즉각적인 합동대응태세를 강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