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특혜 버리고 가슴에 단 ‘빨간 명찰’

by 운영자 posted Mar 21,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빨간명찰.jpg


병역 면제 판정을 받았음에도 자원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수행 중인 해병대원의 사연이 귀감이 되고 있다.

해병대는 20일 “병역 면제에도 불구하고 자원입대해 해병대2사단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상현(25)·조남우(24) 일병을 병역의무 모범사례로 선정했다”며 “두 일병은 연평도 포격전 당시 해병의 투혼에 감동하여 지난해 11월 해병대에 입대했다”고 밝혔다.

김 일병은 2011년 런던 국제기능올림픽 목공 부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병역법상(80조) 국제적 수준의 기능을 가진 사람은 방위산업체 근무로 병역 이행을 대신할 수 있다. 그러나 김 일병은 특혜를 포기하고 해병대를 선택했다.

김 일병은 ‘삼수’ 끝에 빨간 명찰을 달았다. 부모님도 아들의 해병대 입대를 적극 찬성했다고 한다.

김 일병은 “연평도 포격전에서 해병대원들의 용맹한 모습을 보고 해병대 일원이 되는 것을 꿈꿨다”며 “명예롭고 자랑스러운 해병대 일원으로 부끄럽지 않도록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고 만기 전역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 일병은 미국 시민권 취득을 미루고 해병대에 입대했다. 그는 초등학생이던 2005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지갑종(90) 전 국회의원의 외손자인 조 일병은 6·25전쟁 때 외신 종군기자로 활동한 외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으며 국가관과 애국심을 키웠다. 대학 시절 만난 해병대 출신 유학생들의 모범적이고 인상적인 모습도 해병대를 선택하는 디딤돌이 됐다. 조 일병은 조지아공대 3학년을 마치고 해병대에 자원했으며, ‘재수’ 끝에 합격의 기쁨을 누렸다.

조 일병은 “한국에 올 때마다 외할아버지께서 전쟁기념관관에 데려가시는 등 언제나 나라 사랑의 중요성을 강조하셨다”며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했을 때 피가 끓어오르는 것을 느꼈고 반드시 조국을 위해 보탬이 돼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말했다.

해병대사령부는 두 일병의 모범적인 군 생활을 전 부대에 전파하고, 해병대사령관 격려 서신과 포상 휴가를 수여할 예정이다.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