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고유 신형전투복 9월 첫 보급

by 운영자 posted Jan 09,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국방부 복제승인..바다ㆍ해안상륙 등 상징색깔

해병대가 창설 62년 만에 고유의 신형 디지털 전투복을 제작해 오는 9월 초부터 신병들부터 초도 보급할 계획이다. 지난 5일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전투형 군대 확립 실천 토의'에 참석한 김성찬 해군참모총장과 유낙준 해병대사령관이 해병대 고유의 신형 디지털 전투복을 입고 있다. 2011.1.9 <<해병대>>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해병대가 창설 62년 만에 고유의 신형 디지털 전투복을 입게 됐다.

   해병대 관계자는 9일 "해병대의 신형 디지털 전투복의 복제가 작년 12월 말 국방부의 승인이 났다"면서 "오는 9월 초부터 신병들부터 초도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병대는 2사단 수색대 장병 30여명과 일부 장성들을 대상으로 신형 전투복을 시범적으로 착용토록 했으며, 시범착용을 통해 드러난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보완한 다음 최종 완성품을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신형 전투복은 전군 공통의 디지털 5도색 물결무늬로 제작됐지만 기습 침투와 해안상륙 등 해병대 고유의 특성을 반영해 색상을 다르게 적용했다.
즉 전투복에 청회색과 모래색, 적회색, 수풀색, 흑청색을 적절하게 배합해 육.해.공군의 디지털 전투복과 색상이 구별되도록 했다.

신형 전투복에 붙이는 빨간 명찰과 계급장은 뗐다 붙이는 착탈식으로 제작했으며 상의는 하의 밖으로 내어 입도록 했다. 겨울철 목 보호를 위해 전투복 속에 입는 목가리게 옷도 지급한다.
간부들은 신형 전투복을 구입해서 입도록 했으며, 신병과 임관하는 부사관 및 장교들에게는 초도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 5일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전투형 군대 확립 실천 토의'에 참석한 김성찬 해군참모총장과 유낙준 해병대사령관은 해병대 고유의 신형 디지털 전투복을 입어 눈길을 끌었다.
해병대 관계자는 "구형 전투복과 신형 전투복을 대략 2년간 혼용해서 입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신형 전투복이 가급적 빨리 전 부대에 보급되도록 국방부 등과 협조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threek@yna.co.kr



Articles

2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