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아, 43년 전 편지 잘 받았다 부탁받은 동료, 전사 소식 듣고 고민하다 못 전해

by 운영자 posted Jun 07,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베트남전에서 전사한 병사의 편지가 43년 만에 가족에게 전달됐다.
100607_21_1.jpg
편지를 쓴 주인공은 1968년 1월 30일 베트남 꽝남성 추라이 전투에서 전사한 고(故) 권순관 일병. 강릉에 살던 그는 66년 12월 만 17세에 입대해 해병대 청룡부대에 배치 받았다. 68년 12월 6일 그는 전선에서 애틋한 정을 담아 가족에게 편지를 썼다. 편지는 먼저 제대한 같은 소대 동료 편에 부쳐졌다. 그러나 권 일병은 55일 뒤 전사했다. 소식을 접한 동료병사는 편지를 전해야 할지 고민하다 결국 편지를 전달하지 못했다. 편지는 후회와 자책에 시달리던 이 병사가 최근 강릉보훈지청에 빛바랜 편지를 우편으로 보내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권씨의 2쪽 분량의 편지는 ‘부모님 전 상서’로 시작해 “형님과 여동생, 큰댁 모두 두루 평안한지요. 외할머님 병환이 나으셨다니 기쁘군요”라는 등 고향에 두고 온 가족에 대한 애틋한 정이 담겨 있다. 이어 “목숨을 잃을 뻔한 것이 하루 서너 번은 됐지만 그때그때 잘 모면했다”면서 “머지않아 (위험한 임무에서) 빠질 수 있으니 안심하시기 바랍니다”라는 구절도 들어있었다. 죽음을 미처 예감하지 못한 권씨의 글은 안타까움을 더했다. 편지를 전달하는 삼척 출신 소대원에게 잘해달라는 당부의 글도 포함돼 있다.

편지를 받은 강릉보훈지청은 권씨 유족들의 주소지를 파악해 부친 권혁기(87)씨가 서울 상계동에 거주하고 있는 것을 확인, 연락을 받고 한숨에 달려온 권씨의 여동생 순애(55)씨에게 지난 4일 편지를 전달했다.

순애씨는 당일 강릉에 있는 모친의 산소를 찾아 편지를 읽어 드렸다. 아버지는 현충일인 6일 편지를 품에 품고 순애씨와 함께 권 일병이 잠들어있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았다. 늙은 아버지는 “편지 잘 받았으니 이제 편히 쉬어라”고 말이 없는 아들에게 당부했다.

순애씨는 “오빠의 마지막 유품인 편지가 40여년의 세월을 넘어 이렇게 돌아올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면서 “오빠가 전사한 뒤 화병으로 평생을 고생하시다 4년 전에 눈을 감은 어머니께 뒤늦게나마 오빠의 마지막 소식을 전해 줄 수 있어 너무나 다행”이라고 눈물을 글썽였다.

강릉보훈지청 관계자는 “편지를 전달하기로 한 소대원은 편지를 제때 전하지 못한 죄책감에 백발이 성성해지도록 편지를 간직하다 뒤늦게 가족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마음의 짐을 덜었다”고 말했다.

강릉=정동원기자 cdw@kmib.co.kr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rticles

3 4 5 6 7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