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해병대 발상탑서 ‘제63주년 해병대의 날’ 기념식 거행

by 배나온슈퍼맨 posted Apr 16,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20415164124.jpg

 15일 '제63주년 해병대의 날'을 맞아 경남 창원시 진해구 덕산 비행장 '해병대 발상탑'에서 기념식 행사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대한민국 해병대 발상지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덕산 비행장 ‘해병대 발상탑’에서 15일 ‘제63주년 해병대의 날‘ 기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김성찬 전 해군참모총장(제19대 국회의원 당선자)을 비롯해 군 각계 주요인사, 정판용 경남도의원, 전수명, 김헌일 창원시의원, 예비역, 일반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에서 해병전우회는 ‘화합, 혁신’으로 해병대상을 다짐했다.

20120415161425.jpg

 15일 '제63주년 해병대의 날' 기념식에서 해병대경상남도진해지회 서병훈 회장(왼쪽)의 개회사에 이어 김성찬 전 해군참모총장(제19대 국회의원 당선자)의 축사가 이어지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해병대는 1949년 4월15일 초대 사령관인 신현준 중령과 380명의 인원으로 덕산비행장에서 창설됐다.

 해병대 창설 이후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1822명, 베트남전 전사자 1156명, 대간첩작전 전사자 82명 등 모두 3060명의 전사자를 내며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켜왔다.

 한편 해병대는 지난해 62주년부터 해병대 창설일을 ‘해병대의 날’로 명명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다목적 신속 대응군 및 공세적 정략기동군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해병대의 목표를 천명하고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해병대, 국민에게 신뢰받는 해병대’로 발전해 나가는 기반을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