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사령부 길복만 상사, 금융의 날 유공자 포상

by 운영자 posted Oct 26,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길복만상사.jpg


꾸준한 저축과 선행을 펼쳐온 해병대 부사관이 ‘제1회 금융의 날’ 기념 유공자로 선정됐다. 영예의 주인공은 해병대사령부 길복만(사진) 상사. 해병대는 24일 길 상사가 20여 년간 꾸준히 저축한 공로를 인정받아 25일 금융위원회에서 주관하는 금융의 날 유공자로 포상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길 상사는 해병대에 입대한 1997년부터 지금까지 저축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초임하사 시절부터 안정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재무설계를 세운 뒤 적은 돈부터 저축하는 습관을 길렀다. 특히 백령도, 강화도 등 도서 지역에 근무할 때는 사회생활을 막 시작한 후배들에게 경제적인 월급 관리와 올바른 소비관을 심어주는 등 ‘경제 전도사’ 역할도 톡톡히 해냈다고 한다.

길 상사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자신이 모은 돈을 어려운 이들에게 베풀었다. 2000년부터 지금까지 그가 가입한 구호단체는 4곳. 길 상사는 각 구호단체에 월 10만 원씩 정기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꾸준한 헌혈 활동으로 지금까지 63회의 헌혈을 기록, 헌혈 유공장 금장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저축과 선행을 인정받아 유공자가 된 길 상사는 “20여 년의 군 생활을 통해 국가에 대한 충성, 명예, 자부심을 느낌과 동시에 안정적인 경제생활을 누릴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작은 것에 감사하며 정성을 다하고 어려운 이들을 위해 베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