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출신 현빈,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모헌시 낭독

by 운영자 posted Jun 09,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해병대 출신 현빈,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모헌시 낭독

 

현빈.jpg

해병대 출신 배우 현빈이 6일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 60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추모 헌시를 낭독하고 있다. 이경원 기자


 


                                                                     현충일 추념식 방송 캡처
 
 해병대 출신 배우 현빈이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시를 낭송했다.
 
 현빈은 6일 오전 서울 현충원에서 열린 제 60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시를 낭독했다. 추모식 도중 무대에 오른 현빈은 대금 연주와 함께‘옥토’를 들려주었다.
 
 검은 양복 차림으로 무대에 오른 현빈은 국악인 이용구씨의 대금 연주에 맞춰 헌시를 낭송했다. 이날 현빈이 낭송한 ‘옥토’는 2013년 보훈문예작품 공모전 수상작이다.
 
 한편 이날 박하선은 문화계 대표로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 패용자 명단에 올랐다.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는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에 감사하고 대한민국의 자유와 내일의 희망을 상징한다. <국방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