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연평부대 장병들은 영웅”

by 운영자 posted Nov 23,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BBS_201511230618326210.jpg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 당시 장렬히 산화한 전사자와 해병대 연평부대원들을 ‘영웅’이라고 치하했다.

 박 대통령은 23일 서울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도발 5주기 추모식에 영상메시지를 보내 고(故) 서정우 하사와 고 문광욱 일병의 고귀한 희생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도발에 신속히 대응하고,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에서도 주민들의 안전한 대피를 도우며, 투철한 군인정신으로 우리 영토와 국민의 생명을 지켜낸 해병대 연평부대 장병들에게 ‘영웅’이라는 칭호를 부여했다.

 박 대통령은 또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고, 올바른 남북관계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철통같은 안보태세가 중요한 토대라며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구축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 군은 완벽한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해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흔들림 없이 대처해야 한다”며 “정부는 군의 희생과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BBS_201511230618463580.jpg
행사장에 마련된 연평도 포격도발 전사자 고 서정우 하사와 고 문광욱 일병의 영정. 한재호 기자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거행된 추모식에는 전사자 유가족, 황교안 국무총리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주요 인사, 해병대 연평부대원, 시민·학생 등 4000여 명이 참석했다.

 추모식은 ‘국민의 하나 된 힘이 북한의 도발을 막아낼 수 있습니다’를 주제로 국민의례, 연평도 포격도발 관련 영상물 상영, 헌화·분향, 박근혜 대통령 추모 영상메시지, 추모사, 추모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황 총리는 추모사에서 “북한의 기습적인 연평도 포격은 용납될 수 없는 명백한 도발행위”라며 “당시 우리 군은 빗발치는 포탄 속에서도 ‘백전불굴(百戰不屈)’의 의지로 우리 영토와 평화를 지켜냈다”고 말했다.

 이어 황 총리는 “북한은 지난 8월에는 비무장지대(DMZ)에서 지뢰도발과 포격도발을 자행했으며, 최근까지도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했다”며 “이처럼 엄중한 상황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굳건한 안보태세이며, 정부와 군은 어떠한 경우에도 우리 국민의 안전과 평화가 위협받지 않도록 강력한 방위역량을 갖추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BBS_201511230619578450.jpg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도발 5주기 행사에서 황교안(오른쪽 넷째) 국무총리와 한민구(오른쪽 셋째) 국방부 장관, 전사자 유가족 등 참석자들이 호국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한재호 기자
 


 황 총리는 또 “지난번 남북 8·25 합의를 이루는 과정에서 확인했듯 정부의 확고한 대응과 더불어 국민의 단합된 의지는 남북관계의 새로운 문을 여는 열쇠가 될 것”이라며 “이 자리가 호국용사들의 보훈의 참뜻을 되새기며 우리의 안보의지를 다지는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평도 포격도발은 2010년 11월 23일 북한이 방사포 170여 발을 연평도 민간시설과 군부대에 기습·무차별적으로 포격한 만행이다. 해병대 연평부대는 북한의 포격에 즉각 대응해 K9 자주포로 80여 발을 사격했다. 이 도발로 해병대 연평부대원 2명이 전사하고, 16명이 부상을 당했다. 또 군부대에서 공사 중이던 민간인 2명이 사망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