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장대광 상사.jpg

장대광 상사 해병대6여단 감찰실 



해병대는 인권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 역시 해병대원으로서 전우의 인권을 지키자는 각종 표어·포스터 등을 통해 수시로 접했지만, 정작 그 의미를 공감하고 실천하기는 어려웠다. 그러나 『앵무새 죽이기』(하퍼 리 저)라는 성장소설을 통해 존중과 배려라는 덕목의 참가치를 발견할 수 있었다.

어린아이 스카웃은 주변 사람들에게 끊임없이 성숙한 숙녀가 되라고 강요받지만, 9살인 그녀는 서투른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그녀는 훌륭한 아버지와 이웃들과의 소통을 통해 스스로 껍질을 깨고 세상을 성숙하게 볼 수 있게 된다.

진정한 성인이란 무엇일까, 어떻게 몸과 마음이 성숙한 인간이 될 수 있을까, 책장을 넘기며 수도 없이 생각했다. 나는 어린 스카웃처럼 모든 일을 내 위주로 판단했다. 주위의 고통은 그들의 사정일 뿐이고 내 주변엔 상식적이고 합리적이지 못한 사람들뿐일 것이라는 오만으로, 미숙한 동물의 모습을 드러낸 지난날이었다.

그러나 인간은 자생보다 공생을 택해 발전한 동물이다. 많은 사람의 인생을 내가 간접 체험할수록 그들의 고통을 외면하는 것은 내 가슴이 찢어질 듯 나를 아프게 했다. 인간이 동물과 차별되는 능력은 바로 ‘공감’이다. 본능에 이끌리고 욕구에 휘둘리는 자아가 덜 발달한 유년기를 넘어 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갖춰야 할 존중과 배려는 공감에서 시작된다.

스카웃은 아버지가 오빠에게 공기총을 선물하며 앵무새를 쏘면 안 된다고 한 말을 이해하지 못했다. 그러나 곧 모르는 어떤 흑인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본인의 목숨도 희생할 준비가 된 아버지의 각오와, 끝내 그걸 지키지 못한 그의 슬픔을 목격한다.

그것은 내 삶이 소중한 만큼 다른 삶을 생각하고 보듬어주는 참된 사랑이었다. 인간이라서 가능한 무조건적인 베풂과 정이었다. 이윽고 그녀는 앵무새의 소중함을 깨닫고 하나의 성숙한 인간으로 거듭난다. 앵무새를 죽이면 안 되는 이유도 깨달았다.

누군가의 고통은 우리에게 동일한 작용을 한다. 나만 피해 간다는 법칙은 없다. 분명 언젠가는 인생에서 감당 못 할 통증이 덮쳐오게 마련이다. 슬픔과 마주해 고통으로 몸부림치는 것에 손길을 내주는 일은 오직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위대한 행위다. 인간이 인간다워지는 진정한 순간이다.

책을 읽고 난 후, 현재 우리 해병대와 우리 사회에 최우선으로 필요한 것은 존중이라는 의미의 성숙이라고 생각했다. 존중과 배려를 주고받으며 고귀한 가치를 깨달은 스카웃처럼 우리도 이런 선순환을 반복해야 한다. 아픔을 같이 느끼고 따뜻한 정을 나누는 일은 해병대 전반을 발전시키고 이를 베푸는 해병대원, 받는 해병대원 모두의 존엄성을 수호하는 최고의 가치 있는 행위다.

우리의 하루는 누군가의 보이지 않는 정성스러운 기도로 이루어져 있다. 직접적으로, 감각적으로 와닿는 것이 아닐지라도 분명 우리가 편하고 행복하게 지낸 순간들은 그만큼 주위의 존중과 배려가 있었다. 기억하자! 이제는 우리가 보답해야 할 때다. 우리는 편견 없는 눈으로 서로의 손을 잡아주고 사랑해줄 의무가 있다. 그리할 때 바로 마음이 강인한 해병대원이자 하나의 성숙한 참된 인간이 될 수 있으므로.<국방일보 병엉의 창> 



?

  1. 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간을 만든다 - 소설 『앵무새 죽이기』를 읽고

    장대광 상사 해병대6여단 감찰실 해병대는 인권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 역시 해병대원으로서 전우의 인권을 지키자는 각종 표어·포스터 등을 통해 수시로 접했지만, 정작 그 ...
    Date2019.01.14 Views43
    Read More
  2. 너무 늦지도 빠르지도 않다

    염하얀 하사 해병대1사단 킹콩연대 우리는 어린 시절부터 경쟁 사회에 노출돼 있다. 좋은 학교를 가기 위해 친구들과 끊임없는 경쟁을 했고, 군대에서도 경쟁은 똑같이 진행된다. 나는 진급과 장기...
    Date2018.12.27 Views77
    Read More
  3. [국방일보 병영의창] 전방 소초장 임무를 마치면서

    박은주 중위 해병대2사단 짜빈동대대 어린 시절 막연하게 ‘군인이 되고 싶다’던 목표는 대학교 졸업과 러시아 유학 이후 해병대 장교인 남편을 만나고부터 더욱 현실로 다가왔다. 다소 늦은 나이에 도전했...
    Date2018.12.03 Views372
    Read More
  4. No Image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 2018년 11월 26일 최근 포항시민을 위한 해병대 장병들의 미담이 계속해서 밝혀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해병대 1사단 23대대 소대장...
    Date2018.11.30 Views100
    Read More
  5. 포워드, 페이스풀, 포커스트

    박경기 중위(진) 해병대사령부 연합화력협조장교 한미 해병대 화력관계관 워크숍 참가차 얼마 전 일본 오키나와에 다녀왔다. 미 제3해병기동군(Ⅲ-MEF) 아래 화력·효과 협조본부(FECC) 및 예하 부대를...
    Date2018.11.29 Views91
    Read More
  6. 국방일보 [김정학 기고]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

    김정학 해병대 교육훈련단장·준장 사막이나 정글을 혼자 헤쳐나가는 것은 무모한 짓이다. 외로움과 두려움, 맹수의 습격 등을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프리카 속담 중에 ‘멀...
    Date2018.11.26 Views122
    Read More
  7. 세상과 소통하는 국방홍보원

    유 원 열 해병중사 국방정신전력원 정훈중급반 지난달 23일, 평소보다 1시간 정도 일찍 일어났다. 여느 때처럼 전투복을 차려입고 나서는 길, 날씨는 쌀쌀했지만, 마음은 설레었다. 이날 나를 포함해 국방정신전...
    Date2018.11.11 Views342
    Read More
  8. [김명환 종교와삶] 如如, 변함이 없는 마음

    김명환 해병대1사단 군종실장·법사·중령 문명이 발전하고 삶은 풍요로워졌으며 진보하는 기술만큼 사람들 몸은 편안해졌지만, 마음은 그만큼 더 행복해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앞으로 세상도 기술의 핵심...
    Date2018.10.30 Views196
    Read More
  9. 꿈과 희망이 있는 군 생활

    이 승 찬 일병 해병대1사단 “거꾸로 매달아도 국방부 시계는 간다”는 말이 있다. ‘힘들거나 즐겁거나 시간은 흐르고 전역은 다가온다’는 뜻이다. 몇몇 군인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시간에 대해 “어떻...
    Date2018.10.29 Views208
    Read More
  10. 기다리기만 하던 나를 뛰게 한 버킷리스트

    장 병 헌 병장 해병대2사단 짜빈동대대 어느덧 전역을 두 달 남짓 남겨둔 병장이 됐다. 그동안 나는 크고 거창한 것보다는 병영생활 중에 실천할 수 있고, 구체적이며, 실현 가능한 것들로 나...
    Date2018.09.05 Views351
    Read More
  11. '필승 DNA'에 '혁신' 이식 더 막강해진 '무적 해병'

    창설 69주년을 맞아 국가전략기동부대 대한민국 해병대가 달라지고 있다.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해병대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다. 1949년 4월 15일 진해 덕산비행장에서 창설된 해병대는 6·25 전쟁 당시 수많은...
    Date2018.05.16 Views469
    Read More
  12. 해병대의 초심찾기 ‘참해병 혁신운동’

    조순근 대령 해병대1사단 행정부사단장 ‘작심삼일(作心三日)’이라는 사자성어가 있다. 결심한 마음이 사흘을 가지 못하고 금방 풀어진다는 뜻이다. 그래서 결심했던 일이 결실을 보려면 지속해서 마음을...
    Date2018.03.22 Views69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 3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