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조회 수 47 댓글 0


김규진.jpg

김규태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대대




지난해 12월, 제2회 사단 주관 청룡전사 선발대회에 참가했다. 10월에 있었던 제1회 청룡전사 선발대회부터 참가하고 싶었지만, 당시 훈련으로 인해 참가할 수 없었다. 하지만 제2회 선발대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망설임 없이 참가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번 청룡전사 선발대회를 위해 대회와 관련된 영상을 유튜브에서 찾아보기도 하고, 선발 전주에 있었던 사단 주관 최강중대 선발대회에도 참가해 어떤 식으로 진행되는지 경험해 보았다.

쉽지 않겠다고 생각했지만, 대대를 대표해서 나온 만큼 청룡전사로 선발되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전투체육 시간뿐만 아니라 퇴근 후에도 혼자 연병장을 뛰고, 수영장에서 전투수영을 연습하다 보니 어느새 디데이가 됐다.

대회 장소에 가니 사단 각 대대를 대표하는 해병들이 모여 있었다. 제1회 선발대회에서 변별력이 없던 과목들은 조금 더 어렵고 힘들게 조정됐다.

무엇보다도 참가자들의 눈빛이 달라졌다는 것을 느꼈다. 제1회 선발대회에 참가했으나 결과에 만족하지 못해 다시 참가한 해병들도 있었다. 다들 굳은 각오와 다짐으로 똘똘 뭉쳐서 꼭 청룡전사가 되겠다는 눈빛이 정말 인상적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고 요일별로 해병대 4대 핵심과제(전투사격·정신전력·전투체력·생존술)와 20㎞ 무장행군을 평가받았다. 도중에 포기하는 인원들과 평가 중 생긴 환자들이 많았다.

그만큼 고된 과정이었기에 나도 ‘왜 참가했을까’ ‘끝까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수없이 떠올랐다.

하지만 대대를 대표해서 나왔고, 수많은 해병 앞에서 포기하고 싶지 않았으며, 얻은 기회를 놓치기 싫은 마음도 컸기 때문에 끝까지 이를 악물고 도전했다.

‘내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얼마나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을까?’ 생각해보는 것은 인내심에 많은 도움이 됐다. 최선을 다해 노력한 결과 운 좋게도 7등으로 선발돼 드디어 청룡전사라는 영예를 얻었다. 시상식 때 주마등처럼 뇌리를 스치는 순간이 있었다.

선발 마지막 날 20㎞ 무장행군을 하던 중 허벅지와 종아리에 쥐가 나서 스스로 발로 땅을 세게 차며 ‘이렇게 힘들 때 남들도 똑같이 힘들다고 생각하겠지. 분명히 이 순간에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바뀔 것이며, 만약 전시 상황이라면 이럴 때 내가 대원들을 챙겨야 하고 힘든 모습을 보여선 안 되겠지’라고 생각했던 순간이다.

그 순간 고통을 참아내며 끝까지 도전했기 때문에 빛나는 자리에 서게 됐다고 생각했다.

‘비행기는 순풍이 아닌 역풍을 타고 이륙한다.’ 수많은 역풍을 맞으면서 도전했기에 청룡전사라는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무거운 무장을 메고 달렸을 때 맞닥뜨렸던 역풍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며, 그때 끌어올렸던 내 심장의 열기는 어떤 일이든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의 기반이 됐다.

끝으로 이번 선발대회 참가 기회를 주신 선봉대대 대대장님과 중대장님께 감사드린다. 



?

  1. 지금 여기, 우리만 할 수 있는 경험들

    노동균 병장 해병대1사단 3연대 나는 어릴 적부터 ‘내가 만든 영상 혹은 사진을 통해 전 세계인의 마음에 감정을 새기는 것’이 내 소망이자 목표였다. 그래서 입대해서도 사진과 영상을 계속 배울 수...
    Date2019.02.12 Views27
    Read More
  2. 모든 환경에서 싸워 이길 수 있는 전천후 포병!

    유지민 병장 해병대6여단 - 포병대대 순환훈련을 다녀와서 서해 최북단 백령도서군을 수호하는 우리 부대는 지난해부터 포병 순환 훈련을 하고 있다. 포병부대를 연천·포항 등으로 이동해 진행하는 해...
    Date2019.02.10 Views20
    Read More
  3. 비행기는 역풍을 타고 이륙한다

    김규태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대대 지난해 12월, 제2회 사단 주관 청룡전사 선발대회에 참가했다. 10월에 있었던 제1회 청룡전사 선발대회부터 참가하고 싶었지만, 당시 훈련으로 인해 참가할 수 없...
    Date2019.01.31 Views47
    Read More
  4. 소걸음으로 먼 길을 간다

    이 성 욱 병장 해병대1사단 ‘1만 시간의 법칙’이란 어떤 분야의 일을 1만 시간 동안 반복할 경우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될 수 있다는 법칙이다. 나는 오늘 이 긴 1만 시간을 위해 장기 프로젝트를 실행하...
    Date2019.01.22 Views75
    Read More
  5. 선택과 책임

    이완준 상병 해병대1사단 3연대 전지중대 42.195㎞의 마라톤. 언젠가 반드시 뛰고 싶다. 이렇게 자발적인 내 선택과 달리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같은 사람이 같은 거리를 뛰...
    Date2019.01.22 Views44
    Read More
  6. 도전하는 군인

    송유온 상병 해병대군수단 상륙지원대대 내게 2018년은 아주 특별한 해였다. 군인이 된 해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1월, 친구들은 나에게 왜 이리 일찍 가느냐고, 군대에 자원해서 가는 나를 비꼬고 동정...
    Date2019.01.22 Views39
    Read More
  7. 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간을 만든다 - 소설 『앵무새 죽이기』를 읽고

    장대광 상사 해병대6여단 감찰실 해병대는 인권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 역시 해병대원으로서 전우의 인권을 지키자는 각종 표어·포스터 등을 통해 수시로 접했지만, 정작 그 ...
    Date2019.01.14 Views87
    Read More
  8. 너무 늦지도 빠르지도 않다

    염하얀 하사 해병대1사단 킹콩연대 우리는 어린 시절부터 경쟁 사회에 노출돼 있다. 좋은 학교를 가기 위해 친구들과 끊임없는 경쟁을 했고, 군대에서도 경쟁은 똑같이 진행된다. 나는 진급과 장기...
    Date2018.12.27 Views173
    Read More
  9. [국방일보 병영의창] 전방 소초장 임무를 마치면서

    박은주 중위 해병대2사단 짜빈동대대 어린 시절 막연하게 ‘군인이 되고 싶다’던 목표는 대학교 졸업과 러시아 유학 이후 해병대 장교인 남편을 만나고부터 더욱 현실로 다가왔다. 다소 늦은 나이에 도전했...
    Date2018.12.03 Views470
    Read More
  10. No Image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 2018년 11월 26일 최근 포항시민을 위한 해병대 장병들의 미담이 계속해서 밝혀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해병대 1사단 23대대 소대장...
    Date2018.11.30 Views187
    Read More
  11. 포워드, 페이스풀, 포커스트

    박경기 중위(진) 해병대사령부 연합화력협조장교 한미 해병대 화력관계관 워크숍 참가차 얼마 전 일본 오키나와에 다녀왔다. 미 제3해병기동군(Ⅲ-MEF) 아래 화력·효과 협조본부(FECC) 및 예하 부대를...
    Date2018.11.29 Views176
    Read More
  12. 국방일보 [김정학 기고]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

    김정학 해병대 교육훈련단장·준장 사막이나 정글을 혼자 헤쳐나가는 것은 무모한 짓이다. 외로움과 두려움, 맹수의 습격 등을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프리카 속담 중에 ‘멀...
    Date2018.11.26 Views2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 3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