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조회 수 27 댓글 0


노동균.jpg

노동균 병장 해병대1사단 3연대



나는 어릴 적부터 ‘내가 만든 영상 혹은 사진을 통해 전 세계인의 마음에 감정을 새기는 것’이 내 소망이자 목표였다. 그래서 입대해서도 사진과 영상을 계속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던 어느 날, 입대에 관한 나의 계획과 고민에 대해 대학 선배와 상담하던 중 “일생을 살면서 언제든지 할 수 있는 것 말고, 인생에 단 한 번만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것에 도전해봐”라는 선배의 조언으로 내 계획은 180도 바뀌었다.

사진과 영상은 내 인생에서 끊임없이 배우고 발전시켜 나갈 나의 무기다. 하지만 내 인생에서 나 자신의 정신적·육체적 한계에 도전하고 조직적·체계적 공동체 생활을 경험할 수 있을 때가 과연 언제 있을까? 그 때문에 나는 강인한 훈련과 끈끈한 전우애를 느끼기 위해 해병대의 길을 선택했다.

해병대 교육훈련은 값진 만큼 고됐다. 그중 천자봉 정복 훈련은 해병대 일원이 되기 위해 필수적으로 받아야 하는 훈련 중 하나다. 우리는 완전군장을 하고 해가 질 때부터 다음 날 해가 뜰 때까지 행군을 이어가면서 끝이 보이지 않는 목적지를 향해 그저 묵묵히 계속 전진했다.

나의 육체적·정신적 피로가 극에 달해 포기하고 싶은 생각이 들 때쯤, 내가 해병대를 선택한 이유를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는 계기가 있었다. 평소 왜소한 체격과 체력이 부족했던 동기생이 “열외 해도 괜찮다”는 교관의 배려에도 “할 수 있습니다. 끝까지 하겠습니다!”라는 대답을 반복하고 있었다. ‘위험을 무릅쓸 용기가 없다면, 인생에서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는 것을 행동으로 보여준 동기생의 용기에 우리는 한 명의 낙오자도 없이 전원 천자봉을 정복하고 자랑스러운 해병대 빨간명찰을 가슴에 달 수 있었다.

나는 자랑스러운 해병대의 일원으로 공수대대에 배치됐고, 전입 후 처음으로 참여하게 된 공수 정기 강하훈련을 통해 해병대를 선택한 것이 내 인생 최고의 선택이라는 것을 확신했다. 헬기를 이용해 약 350m 상공에서 오직 낙하산 하나에 의지해 지상으로 강하하는 훈련은 경험이 있는 대원들도 긴장을 놓지 못한다.

신문이나 뉴스에서는 공수강하를 뛰는 대원들이 걱정과 두려움 없이 강하해 임무를 수행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들 또한 두려움을 느끼기는 마찬가지다. 하지만 우리는 극한 훈련 속에서도 전우의 힘듦을 이해하고, 전우의 등 뒤를 지켜주며, 함께하는 전우를 믿기에 완벽한 임무수행을 가능하게 한다.

‘그곳에 없었던 자 그곳을 알지 못하고, 그곳에 있었던 자 그곳을 잊지 못한다’라는 말이 있다. 자신의 군 생활 경험은 사회에 있는 친구들, 선생님 그리고 부모님 또한 알지 못할 것이다. 이 경험들은 남을 통해 보고, 듣고, 느낀 것이 아니라 오롯이 경험한 자들만을 위한 것이다.

해병대에서 느끼는 감정·추억·전우애 등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보물이며, 우리가 마음껏 도전하고 경험할 수 있는 무대다.<국방일보 병영의창> 



?

  1. 지금 여기, 우리만 할 수 있는 경험들

    노동균 병장 해병대1사단 3연대 나는 어릴 적부터 ‘내가 만든 영상 혹은 사진을 통해 전 세계인의 마음에 감정을 새기는 것’이 내 소망이자 목표였다. 그래서 입대해서도 사진과 영상을 계속 배울 수...
    Date2019.02.12 Views27
    Read More
  2. 모든 환경에서 싸워 이길 수 있는 전천후 포병!

    유지민 병장 해병대6여단 - 포병대대 순환훈련을 다녀와서 서해 최북단 백령도서군을 수호하는 우리 부대는 지난해부터 포병 순환 훈련을 하고 있다. 포병부대를 연천·포항 등으로 이동해 진행하는 해...
    Date2019.02.10 Views20
    Read More
  3. 비행기는 역풍을 타고 이륙한다

    김규태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대대 지난해 12월, 제2회 사단 주관 청룡전사 선발대회에 참가했다. 10월에 있었던 제1회 청룡전사 선발대회부터 참가하고 싶었지만, 당시 훈련으로 인해 참가할 수 없...
    Date2019.01.31 Views47
    Read More
  4. 소걸음으로 먼 길을 간다

    이 성 욱 병장 해병대1사단 ‘1만 시간의 법칙’이란 어떤 분야의 일을 1만 시간 동안 반복할 경우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될 수 있다는 법칙이다. 나는 오늘 이 긴 1만 시간을 위해 장기 프로젝트를 실행하...
    Date2019.01.22 Views75
    Read More
  5. 선택과 책임

    이완준 상병 해병대1사단 3연대 전지중대 42.195㎞의 마라톤. 언젠가 반드시 뛰고 싶다. 이렇게 자발적인 내 선택과 달리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같은 사람이 같은 거리를 뛰...
    Date2019.01.22 Views44
    Read More
  6. 도전하는 군인

    송유온 상병 해병대군수단 상륙지원대대 내게 2018년은 아주 특별한 해였다. 군인이 된 해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1월, 친구들은 나에게 왜 이리 일찍 가느냐고, 군대에 자원해서 가는 나를 비꼬고 동정...
    Date2019.01.22 Views39
    Read More
  7. 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간을 만든다 - 소설 『앵무새 죽이기』를 읽고

    장대광 상사 해병대6여단 감찰실 해병대는 인권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 역시 해병대원으로서 전우의 인권을 지키자는 각종 표어·포스터 등을 통해 수시로 접했지만, 정작 그 ...
    Date2019.01.14 Views87
    Read More
  8. 너무 늦지도 빠르지도 않다

    염하얀 하사 해병대1사단 킹콩연대 우리는 어린 시절부터 경쟁 사회에 노출돼 있다. 좋은 학교를 가기 위해 친구들과 끊임없는 경쟁을 했고, 군대에서도 경쟁은 똑같이 진행된다. 나는 진급과 장기...
    Date2018.12.27 Views173
    Read More
  9. [국방일보 병영의창] 전방 소초장 임무를 마치면서

    박은주 중위 해병대2사단 짜빈동대대 어린 시절 막연하게 ‘군인이 되고 싶다’던 목표는 대학교 졸업과 러시아 유학 이후 해병대 장교인 남편을 만나고부터 더욱 현실로 다가왔다. 다소 늦은 나이에 도전했...
    Date2018.12.03 Views470
    Read More
  10. No Image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 2018년 11월 26일 최근 포항시민을 위한 해병대 장병들의 미담이 계속해서 밝혀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해병대 1사단 23대대 소대장...
    Date2018.11.30 Views187
    Read More
  11. 포워드, 페이스풀, 포커스트

    박경기 중위(진) 해병대사령부 연합화력협조장교 한미 해병대 화력관계관 워크숍 참가차 얼마 전 일본 오키나와에 다녀왔다. 미 제3해병기동군(Ⅲ-MEF) 아래 화력·효과 협조본부(FECC) 및 예하 부대를...
    Date2018.11.29 Views176
    Read More
  12. 국방일보 [김정학 기고]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

    김정학 해병대 교육훈련단장·준장 사막이나 정글을 혼자 헤쳐나가는 것은 무모한 짓이다. 외로움과 두려움, 맹수의 습격 등을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프리카 속담 중에 ‘멀...
    Date2018.11.26 Views2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 3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