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조회 수 115 댓글 0


노태관.jpg

노태관 상병 해병대1사단 32대대 


울릉도는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 가사에서도 볼 수 있듯이 독도 옆에 있는 작은 섬이다. 옛날엔 그 절경이 너무 아름답고 신기해서 마치 신선이 살 것 같다 해 무릉도원으로도 불렸다고 한다. 인구가 몇 되지 않는 작은 섬. 하지만 ‘국민이 있는 곳이라면 우리 해병대는 어디든지 간다!’ 그렇게 우리의 울릉도 전지훈련은 시작됐다.

정든 포항을 떠나 친절한 해군들의 환영 속에 비로봉함을 타고 순조롭게 출발한 우리를 날씨는 반기지 않았다. 파도와 바람이 생각보다 거칠어 마치 화난 것만 같았다. 하지만 수행해야 할 임무와 함께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국민이 있는 우리에게 파도와 바람은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우리는 비로봉함에서 하루를 보내고 울릉도에 도착했다. 하선 중 마주한 울릉도의 바다와 경치는 너무 아름다워 내가 마치 신선이 된 것 같았다. 그리고 그 감탄은 곧 이 아름다운 섬을 오래오래 보고 싶다는 생각과 반드시 수호해야겠다는 책임감으로 다가왔다.

우리는 울릉도 해안선 경계 및 수색훈련, 전투사격술과 지휘소 훈련 등을 통해 울릉도 수호 의지를 불태웠으며, “수호하는 것은 우리 국군의 의무이지만 보존하는 것은 국민의 의무다”라는 안용복 장군님의 말씀처럼 우리는 군인이기 전에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울릉도를 보존하기 위해 정화활동과 봉사활동을 펼쳤다.

임무가 고되고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모두가 책임감을 가지고 충실히 임해준 덕분에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즐겁게 마무리될 수 있었다. 또한, 작업 도중 할머니 한 분이 오셔서 연신 고맙다는 말씀을 해주셔서 오히려 내가 울컥했고 가슴이 뜨거워졌다. 여기서 나는 우리가 맡은 임무가 절대로 가볍지 않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

그렇게 2주간의 훈련이 끝나고 복귀하기 전날에 나는 불침번 근무를 서면서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고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고 생각하니 울릉도를 떠나는 것이 마냥 좋지만은 않았다. 이곳에서 우리를 도와주셨던 해병대 전우회의 선배 해병분들, 태하 침례교회의 목사님을 포함한 주민분들 모두에게 감사한 마음을 느꼈고 정말 좋은 인연을 만난 것 같았다.

이번 울릉도 전지훈련은 나에게 ‘정의와 자유를 위하여’라는 해병대의 정신과도 같은 그 말의 의미를 깨닫게 해주었고, 국방에 대한 책임감과 그 중심에 우리 해병대가 있음을 느낄 수 있었던 아주 귀중한 경험이었다. 우리는 모두 국민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할 때 비로소 애국자라고 생각하며 나 역시 의미 있는 군 복무를 통해 조국에 충성할 것을 다짐한다. <2018.3.20 국방일보 병영의창>



?

  1. 울릉도, 그곳을 수호하며

    노태관 상병 해병대1사단 32대대 울릉도는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 가사에서도 볼 수 있듯이 독도 옆에 있는 작은 섬이다. 옛날엔 그 절경이 너무 아름답고 신기해서 마치 신선이 살 것 같다 해 무...
    Date2019.03.24 Views115
    Read More
  2. 동계 종합 전술훈련을 통한 성장

    남종현 해병대 2사단 수색대대·소위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약 6주 동안 대대급 동계 종합 전술훈련을 했다. 항상 ‘소대장은 지휘자로서 부하의 목숨을 책임져야 한다’라는 신념을 갖고 있었지만, 첫 ...
    Date2019.03.24 Views66
    Read More
  3. 내 인생의 전환점이 된 백령도를 떠나며

    김재준 대위 해병대6여단 2014년,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의 고된 훈련을 마치고 소위 계급장을 단 나는 서북도서에 있는 6여단에 배치받았다. 처음엔 6여단이 위치한 백령도가 어디인지 알지도 못했고 ...
    Date2019.02.24 Views145
    Read More
  4. 지금 여기, 우리만 할 수 있는 경험들

    노동균 병장 해병대1사단 3연대 나는 어릴 적부터 ‘내가 만든 영상 혹은 사진을 통해 전 세계인의 마음에 감정을 새기는 것’이 내 소망이자 목표였다. 그래서 입대해서도 사진과 영상을 계속 배울 수...
    Date2019.02.12 Views148
    Read More
  5. 모든 환경에서 싸워 이길 수 있는 전천후 포병!

    유지민 병장 해병대6여단 - 포병대대 순환훈련을 다녀와서 서해 최북단 백령도서군을 수호하는 우리 부대는 지난해부터 포병 순환 훈련을 하고 있다. 포병부대를 연천·포항 등으로 이동해 진행하는 해...
    Date2019.02.10 Views185
    Read More
  6. 비행기는 역풍을 타고 이륙한다

    김규태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대대 지난해 12월, 제2회 사단 주관 청룡전사 선발대회에 참가했다. 10월에 있었던 제1회 청룡전사 선발대회부터 참가하고 싶었지만, 당시 훈련으로 인해 참가할 수 없...
    Date2019.01.31 Views226
    Read More
  7. 소걸음으로 먼 길을 간다

    이 성 욱 병장 해병대1사단 ‘1만 시간의 법칙’이란 어떤 분야의 일을 1만 시간 동안 반복할 경우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될 수 있다는 법칙이다. 나는 오늘 이 긴 1만 시간을 위해 장기 프로젝트를 실행하...
    Date2019.01.22 Views251
    Read More
  8. 선택과 책임

    이완준 상병 해병대1사단 3연대 전지중대 42.195㎞의 마라톤. 언젠가 반드시 뛰고 싶다. 이렇게 자발적인 내 선택과 달리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같은 사람이 같은 거리를 뛰...
    Date2019.01.22 Views223
    Read More
  9. 도전하는 군인

    송유온 상병 해병대군수단 상륙지원대대 내게 2018년은 아주 특별한 해였다. 군인이 된 해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1월, 친구들은 나에게 왜 이리 일찍 가느냐고, 군대에 자원해서 가는 나를 비꼬고 동정...
    Date2019.01.22 Views216
    Read More
  10. 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간을 만든다 - 소설 『앵무새 죽이기』를 읽고

    장대광 상사 해병대6여단 감찰실 해병대는 인권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 역시 해병대원으로서 전우의 인권을 지키자는 각종 표어·포스터 등을 통해 수시로 접했지만, 정작 그 ...
    Date2019.01.14 Views265
    Read More
  11. 너무 늦지도 빠르지도 않다

    염하얀 하사 해병대1사단 킹콩연대 우리는 어린 시절부터 경쟁 사회에 노출돼 있다. 좋은 학교를 가기 위해 친구들과 끊임없는 경쟁을 했고, 군대에서도 경쟁은 똑같이 진행된다. 나는 진급과 장기...
    Date2018.12.27 Views351
    Read More
  12. [국방일보 병영의창] 전방 소초장 임무를 마치면서

    박은주 중위 해병대2사단 짜빈동대대 어린 시절 막연하게 ‘군인이 되고 싶다’던 목표는 대학교 졸업과 러시아 유학 이후 해병대 장교인 남편을 만나고부터 더욱 현실로 다가왔다. 다소 늦은 나이에 도전했...
    Date2018.12.03 Views65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 3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