訪金居士野居(방김거사야거) - 정도전

by 운영자 posted Jun 10,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訪金居士野居(방김거사야거) - 김거사 집을 방문함

 

 

-鄭道傳(정도전 1342~1398)

 

 

秋雲漠漠四山空(추운막막사산공)

가을 구름 아득 아득 온 산은 적막

 

落葉無聲滿地紅(낙엽무성만지홍)

소리 없이 지는 낙엽 땅은 온통 붉은빛

 

立馬溪橋問歸路(입마계교문귀로)

다리 위에 말 세우고 돌아갈 길 살피려니

 

不知身在畵圖中(부지신재화도중)

내 몸은 이미 그림 속에 들어 있었네 그려

 

시냇물 위로 놓인 다릿목에 말을 멈추고 돌아갈 길을 헤아리며 주변을 돌아본다. 산 속엔 아무도 없고 고요하다. 시리도록 파란 하늘에 새털구름 몇 점이 아득히 높고 불타는 듯 온 산이 단풍인데 낙엽이 쌓인 땅도 온통 붉은 빛이다. 빨간 산 위로 파란 하늘, 하늘엔 하얀 구름 몇 조각, 그림이다. 가만히 보니 그 그림 속에 나와 내 말도 그려져 있다.

은퇴 후에는 시골로 내려가 자연을 벗 삼아 살겠다는 도시인들이 많다. 전원생활에 대한 단순한 동경만으로는 견디기 어려울 것이다. 그림 속에 들어가 그림의 일부가 되듯이 자신이 자연과 동화되어야 명실상부한 전원생활이라 할 수 있으리라.

*四山空(사산공):숫자 4는 ‘모든’의 뜻. 四方:모든 곳. 四民:온 백성. 四海:온 세상 *空은 하늘, 빔, 헛됨, 구멍, 여기서는 적적하고 고요함 즉 쓸쓸할 공으로 해석함.

 

- 이은영의 한시산책 중에서

 


TAG •

Articles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