白鷺(백로) - 李亮淵(이양연)

by 운영자 posted Jun 30,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白鷺(백로) 李亮淵(이양연)

 

蓑衣混草色(사의혼초색)

白鷺下溪止(백로하계지)

或恐驚飛去(혹공경비거)

欲起還不起(욕기환불기)

 

풀잎 색깔 섞인 도롱이

백로가 냇가에 내려 앉네

혹여 놀라 날아갈까 두려워

일어나고 싶지만 주저앉았네

 

비오는 날, 풀잎 엮어 만든 새 도롱이를 쓰고서 냇가에 나가 물꼬를 잡고 있자니 백로 한 마리가 날아와 옆에 내려 앉는다. 사람이 아니고 그저 풀 한 포기로 생각했나 보다. 사람과 풀이 하나가 되었다. 일하다 말고 백로를 쳐다본다. 몸을 움직이면 백로가 놀랄까 걱정되어, 일어나고 싶어도 꼼짝 못하고 가만이 앉아 있다. 백로를 배려하는 이 농부의 마음씨라면 이웃에게는 어떨지 말 안 해도 뻔하겠다. 한갓 미물일지라도 따뜻하게 배려하는 마음, 자연과 인간의 합일, 조용히 미소 짓게 하는 포근한 시다.

 

蓑衣(사의) ; 도롱이. 풀잎이나 짚으로 엮어 비를 가리는 옷.

還(환) ; 돌아오다. 도로 가다. 여기서는 다시, 도리어의 뜻


TAG •

Articles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