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방어 유도로켓 ‘비궁’ 본격 전력화

by 운영자 posted Jan 02,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궁.jpg




상륙정을 포함한 소형 고속함정의 위협에 대응하는 해안방어용 유도무기체계인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匕弓)’(사진)이 우리 군에 본격적으로 전력화된다.

LIG넥스원은 지난달 30일 “방위사업청과 100여억 원 규모의 ‘2.75인치 유도로켓(차량탑재형)체계’ 초도 양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6년 동안 진행하는 비궁 양산사업 규모는 약 1200억 원이다. 해병대를 시작으로 해군·육군에 단계적으로 전력화될 예정이다.

비궁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2012년부터 약 3년에 걸쳐 개발됐다. 해병대가 연구개발에 참여하고, 독자적으로 운용하는 최초의 무기체계다. 기존의 노후화된 해안포를 대체해 도서 및 해안 지역에 배치된다.

비궁은 다수 표적에 대한 동시 대응이 가능하고, 차량탑재형으로 기동성이 뛰어나다. 특히 표적탐지·발사통제 장치를 한 차량에 탑재해 단독작전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비궁은 세계 시장에서도 우수한 성능과 높은 가격경쟁력을 인정받아 향후 수출 가능성이 매우 큰 무기체계”라며 “최고 품질의 제품을 생산해 유도무기 명가로서의 위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