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출신 청년 제주서 물에 빠진 아이 구해....몸이 먼저 반응했다.

by 관리자 posted Jul 1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제주소방서 의인 해병대.jpg

15일 제주소방서에서 소방활동 유공 표창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소윤성씨(가운데 사진 제주소방서 제공)

 

 

제주소방서는 물에 빠진 어린이를 구한 소윤성씨(30)에게 소방활동 유공표창을 수여했다고 15일 밝혔다.

 

소윤성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께 제주시 건입동 산짓물 공원 인근 산지천에서 공놀이 하다 바위에서 미끄러져 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아이를 보고 주저없이 물에 뛰어들어 아이를 구조했고 제주소방서에서는 소윤성씨에게 소중한 생명을 구한 공로를 인정해 소방활동 유공 표창을 수여했다.

 

소윤성씨는 해병대 수색대대에서 인명구조요원 자격을 취득했던 것으로 밝혀졌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생각할 겨를도 없이 몸이 먼저 방응했다고 말했다.   "살려주세요"라는 외침에 망설임없이 물에 뛰어 든 소윤성씨의 구조할동으로 인해 물에 바진 아이는 큰 부상 없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있던 119구급대의 도움을 받아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고재우 제주소방서장은 "소윤성씨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아이를 구해야 한다는 생각만으로 망설임 없이 물에 뛰어들었다"며 "그의 용기있는 행동과 희생 정신이 제주도민들에게 큰 귀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