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907 댓글 0

동아일보 [오늘과 내일/방형남]연평도 해병이 대선후보들에게 “NLL은…”

 

연평도에는 벌써 칼바람이 불고 있었다. 14일 오전 군 헬기 편으로 찾은 연평도는 강풍과 높은 파도로 사흘째 여객선 운항이 빙형남.jpg 끊긴 ‘외로운 섬’이었다. 2010년 11월 23일 북한군의 무자비한 포격으로 생긴 상처는 아물었을까. 2년은 긴 세월이 아니었다. 섬 곳곳에 아직도 피격의 흔적이 생생했다.

곳곳에 남아 있는 北 포격 흔적

해병부대에 도착하니 여기저기 붉은 깃발이 보였다. 그날의 기억을 잊지 않기 위해 포탄이 떨어진 곳에 꽂아둔 것이다. 해병부대가 사용하는 한 건물의 옥상 귀퉁이는 포탄에 찢겨 너덜너덜한 상태로 매달려 있었다. 부대 주변 야산은 포격 당시 화재로 나무들이 모두 타버려 벌거숭이로 손님들을 맞았다. 해병들은 ‘잊지 말자 연평 포격전, 응징하자 적 도발’이라는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걸어 놓고 각오를 다지고 있었다.



북한의 방사포가 어떻게 산 뒤에 바짝 붙어 있는 군부대 건물에까지 날아들었을까. 관측초소(OP)에 올라 북한 쪽을 보고 나서야 의문이 풀렸다. 바로 눈앞이 북한 땅이다. 북한군의 포탄이 날아온 무도가 11km 전방에 있다. 육안으로도 선명하게 보인다. 그렇게 가까운 곳에서 방사포를 160여 발이나 쏘아댔으니 아무리 해병대가 은폐 엄폐를 해도 피해를 막을 수 없었던 것이다.

연평도 사태는 아직도 진행 중이다. 점점이 보이는 북한 섬 가운데 장재도가 유독 눈에 띈다. 바로 옆 석도는 나무가 무성해 초록색이지만 장재도는 누런 바위섬이다. 8월 17일 김정은이 방문한 뒤 각종 군사시설 공사를 하느라 나무를 모조리 베어버려 해골섬이 됐다. 해병부대 지휘관은 “최고 지도자의 격려를 받은 북한 병사들은 명령이 떨어지면 죽기 살기로 싸울 것”이라며 김정은의 무도 장재도 방문으로 군사적 위협이 더욱 커졌다고 설명했다.

북한 어선의 잦은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 침범도 예사롭지 않다. 북한 어선은 올 들어 9차례나 NLL을 침범했다.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도 심각하다. 요즘 NLL 북쪽 해상에서 꽃게를 잡는 중국 어선은 200척 수준으로 북한 어선 수와 비슷하다. 북한 인공기를 달고 다니는 중국 어선도 있다. 어선으로 위장한 북한군의 도발도 경계해야 한다.

NLL은 연평도에서 1.5km 떨어져 있다. 그곳을 놓고 대선후보들의 주장이 엇갈린다.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우리 장병들이 목숨을 바쳐 지켜온 NLL에 대한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통합당의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는 “NLL을 수호하겠다”면서도 공동어로수역과 서해평화협력지대 방안을 거론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18일 이명박 대통령의 연평도 방문에 대해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시비를 걸었다. 현직 대통령의 안보 행보를 비난하더니 뒤늦게 NLL 사수를 주장하는 것은 무슨 논리인지 모르겠다.

NLL 절대사수 의지 충만한 장병들

북한에 연평도를 비롯한 서북 5개 도서는 ‘옆구리를 겨누는 비수’와 같다. 현장에서 보면 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해병 지휘관은 “안보는 현장에 답이 있다”고 했다. 연평도야말로 대선후보들이 챙겨야 할 안보 현장이다. 북한이 도발 야욕을 접지 않았는데도 우리 스스로 군사적 가치를 포기하려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다. NLL 지위 변경 거론은 북한과의 기 싸움에서 지고 들어가는 것이다. 작은 쪽배를 타고 무도와 장재도를 찾았던 김정은이 남한 대선후보들을 보며 속으로 쾌재를 외칠 것 같다.

NLL에 대한 논란으로 혼란스럽지 않으냐는 질문에 해병대 장교와 병사들은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해병대는 NLL 절대 사수입니다”라고 대답했다. 대선후보들이 직접 들어야 할 답변이라는 생각을 하며 연평도를 떠났다.

방형남 논설위원 hnbhang@donga.com

http://news.donga.com/3/all/20121117/50909149/1



?

  1. No Image

    해병대 헌병 출신 사장 "충성!" 거수경례 인사

    [중앙일보] 입력 2013.05.27 00:29 / 수정 2013.05.27 00:29 이갑수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골든슈도 대형마트가 들어섰을 때 위기감이 적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판매 전략을 분석하면서 다품...
    Date2013.05.29 Views7360
    Read More
  2. No Image

    해병대는 대한민국 일급 브랜드다.

    '이 이른 봄 군에 간 아들이 지난 주말 첫 외박을 나왔다. 고작 2박3일에 오고 가는 길이 한나절, 그야말로 바람처럼 왔다가 바람처럼 가버렸다. … 겨우 넉 달 사이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또래 누구보...
    Date2013.05.28 Views4795
    Read More
  3. No Image

    2013 해병대에 바란다 - 최염순 카네기연구소 대표

    Date2013.04.21 Views3804
    Read More
  4. No Image

    대한민국 해병대~ KUH 수리온 기반 상륙기동헬기로 더욱 강해진다!!

    '귀신잡는 해병', '무적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 등 수많은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대한민국 해병대. 우리 해병대는 1949년 4월 15일 소수의 병력으로 창설된 이래 6.25전쟁과 베트남전 등 생사를 넘나드는 전투를 치...
    Date2013.04.20 Views5933
    Read More
  5. 2013년 해병대에 바란다 - 최염순 카네기연구소 대표

    2013년 해병대에 바란다 - 최염순 카네기연구소 대표 / 해병대블로그 날아라마린보이 해병대는 평범한 청년을 비범한 청년으로 만든다. 혹독한 훈련을 받고 빨간 명찰을 가슴에 다는 순간, 해병대원이라는 자부심을 ...
    Date2013.02.20 Views4583
    Read More
  6. 100감사 실천수기 공모전 우수작-김강민(해병대 상병)

    100감사 실천수기 공모전 우수작-김강민(해병대 상병) / 경북일보 ▲ 김강민(해병대 상병) 입대하고 군생활을 한지 어느덧 16개월이란 시간이 흘렀습니다. 누가 제 인생에서 가장 큰 터닝포인트가 언제였냐고 물어본다...
    Date2013.02.18 Views4859
    Read More
  7. 해병대 뱀띠 장병 새해 다짐

    해병대 뱀띠 장병 새해 다짐 / 국방일보 2012.1.2 박종률 중위(진) 해병대2사단 어느새 2012년 임진년이 마무리되고 뱀의 해인 계사년 태양이 솟구쳐 올랐다. 2012년은 언제나 그렇듯 다사다난한 한 해였다. 올여름 ...
    Date2013.01.02 Views3580
    Read More
  8. “해군-해병대 10만으로 늘려야 한다”

    “해군-해병대 10만으로 늘려야 한다” / 신동아 2012년 12월호 639호 (p162~169) 이정훈기자 ● 北 급변사태 때 청천강-원산만 동시 상륙해야 ● 육군화한 해병대, 상륙전 큰소리 쳐도 능력 의문 ● 해군 7만, 해병대 2만...
    Date2012.12.25 Views3812
    Read More
  9. 박성태해병 11월 100감사 편지쓰기 공모전 우수작

    박성태해병 11월 100감사 편지쓰기 공모전 우수작 / 경북매일 가족에 대해 ▲ 박성태 이병 (해병대) 1. 비록 부모님께서 어릴적 이혼하셔서 저희들(쌍둥이형제) 친 할아버지 할머니 댁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었지만 부...
    Date2012.12.20 Views7761
    Read More
  10. No Image

    [동아일보 사설]연평도 2년 전 그날을 잊었는가

    [동아일보 사설]연평도 2년 전 그날을 잊었는가 / 2012,11,22 2년 전 11월 23일 오후 2시 30분 북한이 연평도에 포탄을 퍼붓기 시작했다. 우리 군이 13분 뒤 K-9 자주포로 대응 포격을 했지만 170여 발의 포탄이 연평...
    Date2012.11.25 Views2427
    Read More
  11. 리멤버 연평도!

    리멤버 연평도! / 조선일보 사외칼럼 연평도 포격은 정보 부족한데다 전투 의지 없어서 우리가 당한 것… 北 다시 도발하면 함정과 전투기로 즉각 응징해야… 국론 분열은 안돼 .par:after{display:block; clear:both; ...
    Date2012.11.21 Views2267
    Read More
  12. 나의 보직을 소개합니다-조교는 교육생의 거울이다

    송요셉 일병 해병대교육훈련단 나는 해병대교육훈련단에서 상륙전교육대대 수색교육대 조교로 복무 중이다. 내가 근무하는 수색교육대는 극한의 상황에서도 생존을 보장하고 은밀한 침투 등 특수 목적으로 활동하는 ...
    Date2012.11.21 Views63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