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조회 수 9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전진구사령관.jpg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이 병영생활에서 독서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국방일보 이경원 기자



지휘관이 갖춰야 할 조건 ‘통찰력’

통찰력은 전투를 승리로 이끌고
부하를 살리는 지름길
‘집단지성’으로 시너지 창출해야 발전
4차 산업혁명시대 ‘감성 리더십’도 당부


전진구(중장) 해병대사령관은 장병들에게 ‘꿈과 희망’을 강조한다. 꿈은 스스로 설정한 목표이며, 희망은 하루하루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실천하면서 성취감과 만족감을 얻는 것이다. 꿈과 희망을 충족시켜 주는 가장 이상적인 수단이 독서라는 게 전 사령관의 지론이다. 그는 “아직 목표를 설정하지 못한 장병들, 사회에 첫발을 내디딘 초급간부들, 부대를 이끄는 지휘관들이 인문학을 통해 통찰의 힘을 키울 수 있는 좋은 입문서”라며 『인문의 숲에서 경영을 만나다』를 권했다.


“시대가 요구하는 리더는 신독과 통찰력”

처음과 마지막을 역사의 교훈으로 장식한 이 책은 창의성, 디지털, 스토리, 욕망, 유혹, 매너, 전쟁, 모험 등 우리 삶을 지배하는 10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전통 인문학 서적은 아니지만 인문학의 중요성과 개인·조직 생활에 접목할 수 있는 부분에 쉽게 접근했다. 저자는 서문에서 삶에 대한 고민과 본질을 찾으려는 노력이 인문학의 핵심이며, 이를 바탕으로 ‘통찰의 힘’을 키워 개인과 조직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밝혔다.

전 사령관은 “많은 사고와 시간을 할애해야 하는 전통 인문학 서적보다는 과거의 역사와 인물, 사건 등으로 인문학적 접근을 시도한 이 책이 인문학의 필요성을 느끼게 해줄 것”이라며 “인문학의 자양분을 섭취해 삶의 지혜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추천 이유를 설명했다.

인문학은 정치·경제·역사·학예 등 인간과 인류 문화에 관한 정신과학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인문학이 주목받으며 ‘대세’로 자리 잡은 건 통찰의 힘 때문이다.

이는 전 사령관의 지휘철학과 일맥상통한다. 그는 부하의 목숨을 담보로 전승해야 하는 지휘관이 반드시 갖춰야 할 조건과 자격으로 통찰력을 꼽았다. 그러면서 세 가지를 강조했다.

‘승병선승이후구전(勝兵先勝而後求戰: 승리하는 군대는 먼저 이길 수 있는 상황을 만든 뒤 전쟁을 한다)’ ‘지신인용엄(智信仁勇嚴: 지혜·신의·어짊·용기·엄격)’ ‘변화와 혁신’이 그것. 특히 선승구전은 작전·교육훈련·병영문화 등 해병대 전반의 시스템을 최적화하고, 완전성을 구현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승리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시대가 요구하는 리더는 신독(愼獨: 남이 보거나 듣지 않는 상황에서도 언행을 삼가고, 스스로 속이지 않는 자세)과 통찰력을 가진 사람입니다. 통찰력은 전투를 승리로 종결짓고, 부하를 살리는 지름길입니다. 날로 변화하는 국방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도 예리한 통찰력으로 먼저 예측하고, 먼저 행동해야 합니다. 과거에 안주하지 않고 조직이 발전하려면 ‘집단 지성’으로 시너지를 창출해야 합니다.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지휘관과 장병들이 공감·소통의 문화를 깊게 뿌리내려 해병대를 최고의 조직으로 정착시켜 주기를 기대합니다.”


독서는 꿈·희망 충족시키는 이상적 수단

이러한 지휘철학의 밑바탕은 ‘사람’이다. 아무리 좋은 시스템과 제도, 구호가 있어도 이를 수행하는 사람의 능동적인 참여가 없으면 모든 게 신기루이기 때문이다.

전 사령관은 이 같은 관점에서 해병대원들이 독서를 즐기고, 사람의 본질을 알기 위해 인문학적 소양을 겸비하기를 소망했다. 더불어 보편적인 가치를 누리는 삶이 중심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감성 리더십’ 함양을 당부했다.

“지휘관은 부하의 감성을 자극해 공감대를 불러일으키는 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나아가 꿈과 희망을 제시해야 합니다. 이는 장병들이 올바른 목표와 비전을 갖고 생활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전 사령관은 해병대 내에서 손꼽히는 ‘다독·열독’ 지휘관이다. 그는 바쁜 가운데서도 짬을 내 독서하고, 장병들에게 책읽기를 적극 권장한다.

병영생활은 사회와 달리 큰 즐거움이 없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마음먹기에 따라 삶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시간과 장소가 될 수 있으며, 책이 꿈과 희망을 이루는 디딤돌이라는 게 전 사령관의 생각이다.

“독서는 꿈과 희망을 충족시켜 주는 가장 이상적인 수단이며, 직접 해볼 수 없는 세계를 간접 경험하게 해줍니다. 성공한 유명인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고난을 극복하고 이겨낼 수 있었던 것은 꿈과 희망을 버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혹독한 훈련으로 단련된 해병대원들이 신체적 강함뿐만 아니라 세상을 창의적이고 유연하게 바라볼 수 있는 시각을 가질 수 있도록 책을 많이 읽기를 바랍니다.”


병영 악습 척결 ‘참해병 혁신운동’ 전개

전 사령관은 육군 장교 출신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군인의 길을 선택했고, 스스로 군인 체질이라고 말한다.

‘UDT/SEAL 전설’로 불리는 고(故) 한주호 준위에게 교육받는 등 다양한 특수전 교육을 이수했지만, 전형적인 ‘외유내강형’이라는 평가다. 이런 데에는 평소 정신세계사에 관심을 기울인 것도 한몫했다.

전 사령관은 현재 ‘참해병 혁신운동’을 전개 중이다. 참해병은 충성·명예·도전이라는 핵심 가치를 실천하고, 조직문화 혁신에 앞장서는 해병을 의미한다. 의식개혁을 통해 일부 남아있는 병영 악습을 척결함으로써 새로운 해병대 문화를 만들자는 게 취지다.

전 사령관은 이를 차질 없이 추진해 국가에 충성하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해병대 본연의 모습을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참해병 혁신운동은 개인은 싸우면 이기는 강한 해병, 조직에 충성하는 해병, 꿈과 희망이 있는 해병으로 거듭나고, 이를 바탕으로 조직은 일하는 문화를 개선하고, 병영문화를 혁신하며, 부대관리를 시스템화하는 것입니다. 우리 해병대는 국가와 국민의 신뢰 속에 성장해 왔습니다. 그러한 성원에 부응하는 길은 적의 도발에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작전대비태세를 완비하고, 적이 도발하면 무자비하게 응징해 승전 보고를 드리겠습니다. 더불어 군 생활이 인생의 정체기가 아니라 목표를 정해 앞으로 나아가는 기간이 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고, 동기부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1. “해병 군복 입으면 두려울 것 없었다… 전쟁 다신 일어나선 안돼”

    [6.25전쟁영웅을 찾아] 을지무공훈장 신현우 중사 국방일보 기획연재 스페셜리포트 글=정호영/사진=양동욱 기자 신현우 옹이 인천상륙작전 기념관 마당에서 인천 시내를 바라보며 지난날을 회상하고 있다.사진=양동욱 기자 인천광역시 연수구에 있는 인천상륙작전 기념관 마당에서 신현우 옹과 무공수훈자회 인천지...
    Date2020.09.14 By운영자 Views727
    Read More
  2. 해병대 병역명문가 고 노준옥 씨 가문

    매년 해병대에서는 3대 이상 해병대 출신으로 군 복무를 마쳤거나 복무하고 있는 가문을 대상으로 해병대 병역명문가를 선발한다. 이는 해병대 병역명문가의 명예를 선양하고 희생과 헌신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서다. 가정의 달을 맞아 2019년도에 '해병대 병역명문가'로 선정된 고 노준옥씨 가문을 만나보...
    Date2020.07.07 By운영자 Views6924
    Read More
  3. 전쟁기념관 7월의 호국인물 고길훈 해병 소장

    전쟁기념관 7월의 호국인물 선정된 고길훈 해병 소장. 사진 전쟁기념관 고(故) 고길훈 해병 소장은 1922년 7월 10일 함경남도 영흥군에서 태어났다. 1944년 도쿄 메이지[明治]대학 문과를 졸업하고 광복 이후 귀국하여 1946년 5월 11일 해군에 입대하였다. 1949년 4월 15일 해병대 창설...
    Date2020.07.02 By운영자 Views7043
    Read More
  4. 국가보훈처 선정 4월의 6․25전쟁영웅 성관식 해병대 소령

    국가보훈처는 ‘성관식’ 해병대 소령을 4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 성관식 소령은 중공군의 대규모 인해전술에 대항해 사천강가 36전진진지를 성공적으로 방어하여 임진강 일대 핵심 요충지를 확보하는 큰 전공을 세웠다. 성관식 소령은 1928년 광주(光州)에서 태어나 1951년 3월 수원농과대학을 졸업한 ...
    Date2020.06.30 By운영자 Views6045
    Read More
  5. 2020년 2월 호국인물 천춘식 이등병조

    전쟁기념관은 6·25전쟁 당시 안동지구 전투에서 큰 전공을 세운 천춘식 해병 이등병조( 현 하사)를 2020년‘2월의 호국인물’로 선정, 발표했다. 천춘식 해병 이등병조는 1929년 서울시 용산구 효창동에서 태어났다. 1949년 7월 해군 14기로 입대하여 해군에서 교육을 받았으나, 도중에 새롭게 창설된 해병대로 편입되어 해...
    Date2020.02.23 By운영자 Views1703
    Read More
  6. 광복군 송윤화 선생 외손자 해병대1사단 박성욱 중사

    국방일보 독립유공자 후손 장병 릴레이 인터뷰 <5> 광복군 송윤화 선생 외손자 해병대1사단 박성욱 중사 지난 14일 해병대1사단 박성욱 중사가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잠들어 계신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의 묘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박 중사의 외할아버지는 1940년대 중국에서 광복군의 일원으로 독립운...
    Date2019.03.24 By운영자 Views3128
    Read More
  7. 1966년 지덕칠 해군중사 산화

    고(故) 지덕칠 중사(추서계급)의 무훈을 기리는 동상. 상자 안의 흑백사진은 고 지 중사의 모습이다. 베트남에 파병된 청룡부대의 1대대는 1966년 2월 1일 꽝웅아이 성 바딴간 반도 지역을 흐르는 강 하구에서 수로를 탐색하는 미 해병대 수중폭파반 (UDT) 활동을 보호하는 ‘강구(江口) 작전’에 투입되었다. ...
    Date2019.01.31 By운영자 Views1726
    Read More
  8. 해병대서 트럭 운전하며 꿈 확실해져… 구교민 선진버스 사원

    해병대2사단 운전병 출신으로 군 복무 중 미래를 준비해 전역 직후 선진버스 입사에 성공한 구교민 사원이 운전석에 앉아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 국방일보 이경원 기자 “해병대 덕분에 제 꿈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군 복무는 저에게 인생의 공백기가 아닌 미래를 준비하는 시간이 됐습니다. 결과는 희망 ...
    Date2019.01.14 By운영자 Views930
    Read More
  9. 혹독한 해병대 훈련 견딘 힘, 우리의 특별한 경쟁력!

    해병대 여군장교 출신 세븐일레븐 박지나 사원. 김포=국방일보 양동욱 기자 해병대사관후보생(OCS) 출신 박지나 사원 “취업을 준비하는 장병 여러분, 자신감을 가지세요. 군에서 힘든 훈련을 이겨내며 기른 인내심과 조직을 이끌며 쌓은 리더십은 우리의 특별한 경쟁력입니다.” 해병대사관후보생(OCS) 110기로 201...
    Date2018.11.29 By운영자 Views499
    Read More
  10. 강원도 화천의 해병대 화천지구전투전적비

    자유수호탑에서 바라본 파로호 전경. 파로호는 중공군을 격파한 호수란 뜻으로, 6·25전쟁 당시 이승만 대통령이 지었다. 사진=국방일보 이헌구 기자 화천군은 강원도 북서부에 있는 산수가 뛰어난 청정고장이다. 북쪽의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서쪽에는 철원군, 동쪽으로는 양구군, 남쪽으로는 춘천과 경계하고...
    Date2018.04.17 By운영자 Views1018
    Read More
  11.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인문의 숲에서 경영을 만나다』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이 병영생활에서 독서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국방일보 이경원 기자 지휘관이 갖춰야 할 조건 ‘통찰력’ 통찰력은 전투를 승리로 이끌고 부하를 살리는 지름길 ‘집단지성’으로 시너지 창출해야 발전 4차 산업혁명시대 ‘감성 리더십’도 당부 전진구(중장) 해병대사령관은 장병들에게 ‘...
    Date2018.02.25 By운영자 Views910
    Read More
  12. 1966년 8월 11일, 해병대 이인호 대위 베트남전 전사

    8월 11일, 1966년 8월 11일, 이인호 해병대 대위가 베트남전에서 전사한 날이다. 대위는 작전에 늘 앞장섰다. 1966년 8월 11일 베트남 투이호아 지역에서 실시된 ‘해풍작전’. 베트콩이 은신하는 곳으로 의심되는 동굴을 수색하는 이날 작전에서도 그의 마음가짐과 자세는 한결같았다. 그는 동굴 속으로 들...
    Date2017.08.09 By운영자 Views179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 2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