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정경두.jpg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2일 인천시 강화군 강화역사박물관에서 열린 국방부 장관·강화군수·군장병 간담회에서 맺음말을 하고 있다. 이날 정 장관은 국방부가 추진하는 병영문화혁신 정책에 대해 장병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강화=한재호 기자




정경두 인천강화김포.jpg

정경두(왼쪽 둘째) 국방부 장관이 22일 인천시 강화군청에서 열린 국방부·인천 접경지역 간담회에서 박남춘(오른쪽 둘째) 인천시장, 유천호(맨 왼쪽) 강화군수, 장정민(맨 오른쪽) 옹진군수와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화=한재호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2일 인천시 강화군을 방문, 인천·강화 지역 자치단체장과 장병들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지난달 13일 강원도 인제군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 지자체장과 육군12사단 장병, 지역상인 대표 등을 만난 정 장관은 한 달 만에 발길을 서쪽으로 돌려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정 장관은 이날 강화 역사박물관에서 해병대2사단 장병들과 유천호 강화군수 등 강화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국방부가 추진하는 병영문화혁신과 양성평등 정책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장병들은 일과시간 이후 휴대전화 사용과 평일 일과시간 후 외출 등 국방부의 정책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내놨다. 특히 시행 과정에서 생긴 불편사항이나 건의사항 등을 스스럼없이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 장관은 장병들에게 “여러분들에게 어떤 것을 할 수 있을까 늘 고민하며 생활한다”고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군 복무가 사회로 복귀할 때 단절되지 않고 소중한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생각하며 정책을 수립·추진하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경제발전과 함께 연계돼 군의 의식주도 발전시켜나가야 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임무 수행에서는 지휘체계가 유지돼야 하지만 그 외에 생활하는 부분에서는 상호존중, 자율과 책임이 조화를 이루는 문화 등을 새롭게 정착시켜 인권이 보장된 가운데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정연준 일병은 “평일 일과시간 이후 외출을 통해 전우들과의 관계가 끈끈해졌다”며 “소통의 기회가 열리면서 더욱 병사들의 관계가 돈독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외출 시간이 너무 짧은 데다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워 택시비가 많이 든다는 점을 단점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강화에 있는 영화관은 최신 영화를 밤 8시에 상영하는데 외출 시간을 조정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놨다. 유 군수는 정 일병의 제안에 대해 “영화 시간을 변경할 수 있도록 하고 배차도 사단장과 협조해 바로 시간을 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유 군수의 조치에 감사를 표하면서 “외출 시간이 앞으로는 더욱 자신에게 도움이 되도록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다. 올바른 병영문화, 평일 외출문화를 후배들에게 정착시켜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양성평등 정책에 대한 의견도 이어졌다. 정 장관은 “여군은 근무지에 상관없이 한 숙소에 모여서 생활하고 있다”는 설명을 들은 뒤 “내년까지 간부 숙소 문제와 병영생활에 관련, 단기간에 특단의 조치로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늘 당장은 못하겠지만 조만간 해결할 것”이라고 약속한 뒤 함께 자리한 이남우 인사복지실장에게 “함께 노력해 해결해보자”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박남춘 인천시장과 유 강화군수, 장정민 옹진군수 등 2개 접경 지역 군수들을 만나 국방개혁 2.0의 주요 정책을 설명하고 군과 장병들에 대한 지자체의 변함없는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더불어 민·관·군이 상생할 수 있는 국방정책을 함께 구현해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불필요한 규제를 완화해 지역 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한편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인천시와 강화·옹진군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매우 중요한 지역이기 때문에 민·관·군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인천시와 강화·옹진군이 서해 평화협력 시대를 선도하고 나아가 동북아 평화·경제의 거점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정 장관에게 군 부대 주둔과 훈련으로 인한 주민 불편을 개선해달라고 요청했다. 강화·옹진군수도 각 지방자치단체가 처한 지역개발, 어업 등 현안 해결을 위한 국방부의 대책과 지원을 건의했다. 정 장관과 참석자들은 민·관·군 상생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국방부는 “정 장관은 앞으로도 접경지역을 방문해 직접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할 계획”이라며 “이런 소통을 통해 국방정책이 보다 현장중심적이며 상생할 수 있는 방향으로 수립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702 文대통령, 軍에 "9·19 합의 이행해 남북 신뢰구축" 지시 file 2019.05.03 93
» 정경두 국방부 장관, 인천·강화 지자체장·장병들과 간담회 file 2019.04.23 96
1700 정부, 군 장성 인사 발표 file 2019.04.10 136
1699 일과후 병사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 전 부대로 확대 file 2019.04.02 131
1698 병사 휴대전화 ‘월 3만원대 데이터 무제한’ file 2019.03.26 167
1697 해군잠수함사령부 정지함, 해병대1사단 7연대와 합동 정신전력교육 file 2019.03.14 217
1696 북한이 개발 또는 보유 중인 미사일 종류 file 2019.02.26 265
1695 軍무단점유 토지 '여의도의 7배'…국방부 "배상 및 재산권 보장" file 2019.02.26 236
1694 대한민국 호국미술대전 힘찬 출발 file 2019.02.26 252
1693 2020년부터 부사관학군단 정식 운영 및 대상 학교 확대 2019.02.21 225
1692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부 방문 file 2019.02.12 273
1691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해병대1사단·해군6전단 군사대비태세 점검 file 2019.02.10 325
1690 해군ㆍ해병대, 9~22일 태국서 코브라골드연합훈련 참가 file 2019.02.08 311
1689 '장병 휴대폰 허용 졸속 추진... 구멍 뚫린 보안 등 보도관련 국방부 입장 2019.02.05 322
1688 국방부 과장급 인사 2019.02.05 317
1687 국방부. '평일 일과후 병 외출' 2월 1일부 전면시행 2019.02.05 320
1686 개발시험비행조종사 교육과정에 여성 조종사 최초 선발 file 2019.01.22 383
1685 육군 해병대 공군 3개 군번 군인 탄생, 육군 항공운항 준사관 임관 오지성 준위 file 2019.01.22 386
1684 일과 후 휴대폰, 4월부터 전 부대 시범 적용 file 2019.01.17 402
1683 국방백서로 본 北군사력…핵·미사일 고도화·재래전력 현상유지 file 2019.01.15 38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 8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