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보기 검색열기
조회 수 17467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시 보고싶은 22대대장 박호철 대대장님 - 해병대CD中에서 
하교214기 이동원

긴 훈련소 생활 6개월을 마치고 실무부대에 처음 왔을때우리 부대는 난리가 났었다. 


1992년 0월, 000지역으로 상륙기습훈련을 위해 해상이동을 하던 0중대가 소용돌이를 만나 보트가 뒤집히는 바람에 소용돌이에 휩쓸린 해병대원 2명이 파도에 휩쓸려 사망한 것 이었다. 


그러던중 나는 육상이동을 하고 있었는데 훈련장에 필요한 목재를 미군부대에서 싫고 60 트럭에 싫고 이동중이었다. 


뒤에타고 있던 나는 위에 싫어놓은 커다란 나무판자가 가로수에 걸려서 나의 척추를 후려침으로서 나는 나뒹굴었고 하반신 마비가 된채 엠들런스에 실려 포항병원에 실려갔다. 


사고가 겹친 당시 대대장님은 얼마나 죽을 맛 이었겠는가 ? 대원 2명이 훈련중 사망했으니.....당신은 군인으로서의 꿈은 이미 물건너 가 버린 것이라고 생각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러나 대대장님의 그런 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나는 포항병원에서도 기어이 사고를 치고 만것이다. 나는 하사인 내게 반말 지껄이를 하는 해군 위생병놈을 재털이로 후려갈겨 중환자실에 집어넣어 버렸던 것이었다. 해군 군의관과 간호장교는 나에게 어떻게 환자가 자기를 돌보는 사람을 치느냐 넌 깨진 재털이로 때렸으니 살인미수다라고 이야기 하며 사건의 자초지정은 듣지 않고 무조건 자기들이 무지하게 싫어하는 해병을 일방적으로 몰아부쳤다. 


생각해보라. 
군대에서 상병놈이 하사에게 반말을 할수 있는가를.....(그것도 해군이 해병한테, 그런꼴 당하고 가만있을 해병이 어디있단 말인가.. 육군하사라면 참고, 군법으로 했겠지만 말이다..)결국 포항병원에는 우리부대 간부들이 찾아왔고 그와중에 모두들 내 어깨를 두드리며 잘했다고 했다. 그리고틑 대대장님까지 찾아오셨는데 대대장님은 훈련중 죽은 사병의 장례식에 
참석하셨다가 나의 사고소식을 듣고 놀란 모습으로 달려오신 것이었다. 


대대장님은 대위인 하급자군의관들에게 존대말을 해가며 죄송합니다를 연발했다. 
대대장님께 나는 너무 죄송했다. 
하늘같은 해병 대대장이 저런 새파란 군의관에게 저러다니 너무도 죄송했다. 
그리고 대대장님은 내게 다가오셨다. 나는 경례를 하고 
"대대장님 죄송합니다!"
신임하사지만 그 상황에선 고개를 수그리고 말할수 밖에 없었다. 대대장님은 나의 어깨에 손을 얹으시며 그러셨다.
이녀석아 너 지금 내가 어떤 상황인지 아니 너도 알잖아 대원들 두명 죽은거..처음엔 내게 하소연을 하셨다. 화도 내지 않으시고.....그러면서 곧 말투를 바꾸셨다. 
그래 몸은 괜찮아 
네 괜찮습니다.
됐어 내가 너래두 그럴수 밖에 없었을거다.
네가 그 해군녀석에게 맞았더라면 아마 난 더 실의에 빠졌을꺼야.. 됐어 
몸조리 잘해.. 
그렇게 말씀하시곤 자리를 떠나셨다. 
왠지 돌아서서 가시는 대대장님의 어깨가 쓸쓸해 보이셨다. 그리고 포항병원에서 쫏겨나다 시피 대대로 돌와온 후 난 신임하사답게 매일같이 집합당하고 맞고 몰래 숨어서 울고 짭밥많은 대원들과 가끔씩은 트러블도 일으키며 하루 하루 힘겹게 
살고 있었다. 


그러나 대대장님을 보면 늘 기분이 좋았다. 대대 어디서든지 대대장님과 스칠때면 대대장님은 그냥 스치는 법이 없었다.
이동원이 요즘은 안싸우나?
이동원이 잘지내....어머니한테 전화는 잘오나? 
항상 쫄병신임하사인 내게 관심을 가져주셨다.훈련때면 찝차타고 지나가시다가 사병들 밥먹는거 보면 차에서 나오시면서 병사들에게 다가오셔서 대원들의 숟가락을 뺏어 함구속의 밥을 드시던 대대장님. 
대원들이 자기들 밥 뺏어 먹는다고 미워하는 대원이 없었다. 
대대장님의 마음을 알기에 그렇게 항상 친근하신 분이셨다.
대원들은 대대장님! 이거 한번 드셔보십시요!
하며 서로의 함구를 내밀었고.. 나역시 마찬가지 였었다.
그뒤로 다시한번 구타사고가 나서 신임하사 한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여 대대장님의 군인으로서의 찬란한 꿈은 막을 내렸지만 아직도 내마음속에는 대대장님의 미소가 남아있다. 워낙의 다혈질이신 분이라 3주간의 긴 티에스훈련끝에 
복귀하여 연병장에 정렬한 대원들이 지친몸을 추스리느라 풀어져 혼란스러울때 옆에 찬 권총을 빼내어들며 정신 안 차리는 놈은 쏴죽여 버릴거야...전시에는 명령을 어기면 곧바로 사형이야!
아직 훈련 안 끝났어 그래서 그분을 미워하는 간부들과 대원들도 있었지만 나는 그보다도 대대장님의 미소를 잊을수가 
없다. 그 따뜻한 미소를..... 힘들던 신임하사관시절 고참병, 선배하사관, 장교들에게 발견할 수 없었던 그 미소를 대대장님께 받고 견뎌내었다. 고급지휘관들은 모르는 분이 많다.자기들의 위치에서 각개 병사에게 주는 잠깐의 미소가 얼마나 따뜻함을 전하는줄을..... 해사출신이신 박호철 대대장님보고싶습니다!!


필승!
박호철 대대장님의 연락처나 근황을 알고 계신분 있으시면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예비역해병하사 이동원





  • 병717기 2021.02.11 16:00
    미국 워싱턴에서 신앙생활을 하시다가 올해 1월 영면하셨습니다 ㅠㅠ
  • 정호연 2022.12.30 08:08
     미국워싱턴에 사시다가 작고하셔서 대전현충원에 모셔졌습니다<br>벌써2년이되갑니다
  • 관리자 2022.12.30 22:24

    감사합니다. 대전현충원 묘역 알려주시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다녀와서 사진 첨부하겠습니다.


  1. notice

    해병대 기수별 연도별 입대일자 1000기 이전

    해병대는 현재 매월 1개 기수를 선발하여 양성하고 있다. 해병대는 교육단에서 신병교육을 실시한 1975년부터 2011년까지는 매월 2개 기수가 입대하였으나 해병대 2사단 총기사건 이후 병영문화 개선의 일환으로 2012년부터 월 2개 기수를 통합 1개 기수로 선발하여 양성하기 시작했다. 2012년 첫 입대한 기수는 1157기가 1...
    Date2021.08.24 By관리자 Views108678
    read more
  2. notice

    해병대 기수별 연도별 입대일자 1000기 이후 2009 - 2021년

    해병대 기수별 연도별 입대일자 2009년 - 2022년 해병대는 현재 매월 1개 기수를 선발하여 양성하고 있다. 해병대는 교육단에서 신병교육을 실시한 1975년부터 2011년까지는 매월 2개 기수가 입대하였으나 해병대 2사단 총기사건 이후 병영문화 개선의 일환으로 2012년부터 월 2개 기수를 통합 1개 기수로 선발하여 양성하기...
    Date2021.01.24 By관리자 Views129486
    read more
  3. No Image

    해병대와 철인 3종경기

    소령 조충현 (당시 해군대학 전쟁연습실에서 근무) 연초에 결심한 것 중 하나가 철인3종 경기에 출전하는 것이었다. 작년까지 마라톤 경기에 참가했는데 무언인가 새로운 것에 도전해 보고자 생각해 낸 것이 철인3종 경기였다. 철인3종 경기는 수영, 사이클, 달리기를 쉼 없이 이어서 달리는 경기를 말한다. 극한 스포츠의 ...
    Date2010.05.26 By운영자 Views4166
    Read More
  4. 해병대 헌병대 - 구문굉

    해간35기 구문굉님 과거 해군 서울지구 헌병대는 서울에 사는 왼 만한 사람이면 모두가 알고 있을 정도였다. 지금은 상업은행 본점이 그 자리에 우뚝 서 있고 옆으로는 남산 2호 터널이 뚫려 있어 그렇지, 옛날에는 남산 2호 터널도 생기지 않았고 바로 그 자리에 벨기인들이 지은 붉은 2층 벽돌집이 위엄 있게 버티고 있는...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12837
    Read More
  5. 1968 내가 만난 미 해병대 전우들 - 구문굉

    1. 나와 미 해병대원과의 첫 만남. 내가 개인적으로 미 해병대 장사병들과 처음 만났던 일들과 서로 교분이나 의기투합을 했던 일들을 상기해 보면 나의 경우 꽤 여러 미 해병들과 접촉을 했던 것으로 기억 된다. 사실 나는 월남에 도착했을 때만해도 각 보병중대에 두 명의 미 해병대 앵그리코맨이 파견 되어 있는 줄은 미...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5638
    Read More
  6. 곽해병의 해묵은 일기

    곽해병의 해묵은 일기 그시절 주월 한국군에게 고국으로 부터 오는 위문단은 삭막한 열대의 베트남 이국 전선의 한국군들 한테는 군생활의 활역소가 되었다고 하면 그 누가 이유달 사람 없으리라! 대개 고국에서 오는 그런 주월 한국군 위문단은 3등급으로 나눌수 있다. 1등급은 완전 잘나가는 일류 스타급 연예인 들이다. ...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3154
    Read More
  7. 잊혀진 해병대 내무생활 기억 - 영원해병

    잊혀진 해병대 내무생활 기억 - 영원해병 얌마! 박수병! 너 근무 나가! 오대 장성중의 하나인 "해병병장 고참병장 제대말년 병장 열외병장 양수병이 박수병 한테 명령했다. 때론 근무에 관한한 지 소관이 아니기 때문에 양수병이 쫄따구 박수병 한테 근무 나가라 마라 할 자격이 없는데, 가끔이면 지 맘대로 제대말년 고참...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10653
    Read More
  8. 연평도로 날아간 국회 국방위의원들

    해병대 6여단은 적은 병력으로 백령도와 연평도를 비롯한 서해 5개 섬에 배치되어 서해 북방을 책임지는 한편수도권 2천만을 지키는 주요한 위치에 도사리고 북한의 도발을 응징할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요즈음 북한의 태도는 한나라의 국가이기를 거부한 지구상에서 유일한 이단자의 길을 걷고 있다. 2차례의 핵실험...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3361
    Read More
  9.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 펌

    In memory of my fallen comrade of 2nd ROK Marines Brigade (Blue Dragon), Whom my unit served with was part of. Park--Kim--Lee, and many others whose names I'll never know. But, I'll never forget. Sub Unit One, 1st ANGLICO, USMC." "나와 같이 소속되어서 싸웠던 대한민국 해병대 청룡부대의 내 전...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3215
    Read More
  10. 귀국

    ★ 월남전에 참전하고 돌아오시는 어느 해병대 선배님의 수기중 귀국부분입니다. 배가 다낭항을 출발하고 몇 시간 후부터 다시 멀미에 시달려야 했다. 이번 멀미는 작년 월남에 올 때 보다도 더 심했다. 일년이 넘는 월남 생활에 심신이 많이 망가졌나보다....그래도 우리는 좋았다. 마냥 행복했다. 나뿐만이 아니라 모두들 ...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4057
    Read More
  11. 쏟아지는 총탄에 멈춘 기관차… 장단역 시간도 거기서 멈췄다

    밀려드는 중공군 목숨바쳐 막아낸 해병대 776명 젊음도 함께 흘러 1000여 개의 총탄 자국, 무참히 일그러진 바퀴… 22일 오전 경기 파주시 임진강 통일대교 앞. 육군 제1사단의 민통선(민간인출입통제선) 검문소를 지나며 임진강 왼쪽 자유의 다리를 바라보았다. 그 옆에 장단역 증기기관차가 전시돼 있었다. 1950년 ...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3613
    Read More
  12. No Image

    다시 보고싶은 22대대장 박호철 대대장님

    다시 보고싶은 22대대장 박호철 대대장님 - 해병대CD中에서 하교214기 이동원 긴 훈련소 생활 6개월을 마치고 실무부대에 처음 왔을때우리 부대는 난리가 났었다. 1992년 0월, 000지역으로 상륙기습훈련을 위해 해상이동을 하던 0중대가 소용돌이를 만나 보트가 뒤집히는 바람에 소용돌이에 휩쓸린 해병대원 2명이 파도에 휩...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17467
    Read More
  13. No Image

    해병대의 여전사들!

    해병대 4기 해병공수 123차 첫 자격강하를 마치고 공수교육동기들과 철모에 막걸리를 마시는 장면 해병대 여군장교 1호 한경아대위 1사단 71대대 소대장 한진영 소위(2중대 2소대장)가 소대원과 함께 암벽 레펠을 하고 있다. 해병대 최초의 해외파병 여군 허정은(28세, 사후98기)대위 헌병대 여군장교 이수연 소위(해군사관...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5963
    Read More
  14. 준비된 자만이 기회를 잡는다 - 이영주 해병준장

    이영주 해병준장 우리는 평소 드라마나 스포츠를 즐겨본다. 여기에 극적인 변화나 반전이 없다면 재미가 없을 것이다. 세상사 역시 반전의 묘미가 있어 더욱 살맛 나는지 모른다. 70년대 고교야구는 프로 스포츠 못지않은 큰 인기를 누렸다. 그 인기의 요소 중 하나가 역전승이었다. 그것도 9회 말 투 아웃에 펼쳐지는 역전...
    Date2010.05.25 By운영자 Views318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Next
/ 27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