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54 댓글 0

이승찬.jpg

이 승 찬 일병 해병대1사단



“거꾸로 매달아도 국방부 시계는 간다”는 말이 있다. ‘힘들거나 즐겁거나 시간은 흐르고 전역은 다가온다’는 뜻이다. 몇몇 군인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시간에 대해 “어떻게든 지나간다”는 수동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이 안타깝다. 군대란 시간의 주권을 되찾게 해주는 소중한 경험이 돼야 한다.

신병교육대에서 시계를 반납하는 순간부터 시간은 숫자라는 그림자를 벗어버리고, 진솔한 모습으로 우리 앞에 던져진다. 소셜 커뮤니케이션, 의미 없는 술자리, 관심조차 없던 분야의 스펙 관리 등 세상의 요구로 인해 빼앗겼던 시간은 군인으로 첫발을 내딛는 순간 나에게 온전하게 환원된다. 군대는 이처럼 그동안 우리가 무의식적으로 잃어버린 시간을 환급해주는 공간이다.

나아가 군대에서 시간은 모두에게 평등하게 다가온다. 어떤 학교에 다녔고, 어떤 직장을 가졌고, 어떤 부모 밑에서 자란 것과 무관하게 군화를 신는 순간 우리는 다 같은 해병일 뿐이다. 부족한 경제적 상황을 만회하기 위해 남는 시간에 아르바이트하던 친구도, 학업에 치여 진정 원하던 공부를 못 하던 친구도 여기에서는 개인 시간을 활용해 자기계발에 몰두할 수 있다. 모두가 시간 활용에서 동등한 기회를 부여받는다.

그러나 자유롭게 주어진 시간이 누구에게나 기회는 아니다. 자유가 책임을 수반하듯이 군인에게 주어진 시간은 짐으로 다가올 수 있다. 우리는 하루를 어떻게 보내야 할지, 주말에는 무엇으로 채워갈지 항상 고민할 필요가 있다. 해답을 찾지 못한 장병들에게 시간이란 더 이상 기회가 아닌 권태라는 무력감 속에 빠지게 되는 고통일 뿐이다. 하루하루를 채워나가는 것이 아니라 비워나가야 하는, 주권이 상실된 수동적인 날들의 연속인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루를 보내야 하는가?’라는 물음 앞에서 어떻게 시간의 주권을 회복했다고 말할 수 있을까? 시간에 대한 인식 변화가 해답을 제공할 것이다. 군인들은 시간을 객관화해 바라보는 경향이 있다. 시간이 영원하다고 여기며 하루란 그저 전역 날을 위해 무수히 지워나가야 하는 달력 위의 날짜에 불과하다고 여긴다.

시간을 죽이기 위해 시청했던 텔레비전, 좋아하지 않는 운동을 하며 흘려보냈던 순간들은 아무런 의미도 없이 달력 위 X 표시에 필요했던 잉크보다도 가볍게 휘발돼 사라진다.

우리는 시간을 내면화해야 한다. 지금이라는 순간이 무의미한 점들의 연속이 아니라 내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선이라는 걸 깨달아야 한다. 개인 시간에 독서하겠다는 선택도, 낮잠을 청하거나 게임을 하며 휴식을 취하겠다는 결정도 모두 과거의 부족함을 채우기 위한 노력이어야 하며 미래를 위한 투자여야 한다.

독서를 통해 궁금증을 해결함과 동시에 새로운 물음을 던지며, 휴식을 통해 피로를 해소하고 내일을 위한 동력을 충전하는 것이다. ‘나’라는 렌즈를 통해 바라본 시간은 무의미하게 잊혀 버리는 것이 아니라 삶을 창조해가는 과정이다.

군대만큼 내 삶에 질문하고 시간에 대한 주권을 되찾는 완벽한 환경은 없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선 우리의 적극적인 의지가 필수적으로 수반된다. 누가 그랬듯이 거꾸로 매달아도 국방부 시계는 흘러갈 것이다.

흘러가는 시간을 잡을 수 있는 열쇠는 자신에게 있다. 삶을 바꿀 수 있는 약 2년이라는 시간이 헛되지 않도록 나에게 주어진 오늘이라는 시간에 대한 주권자가 되어 살아보자.<국방일보 



?

  1. 선택과 책임

    이완준 상병 해병대1사단 3연대 전지중대 42.195㎞의 마라톤. 언젠가 반드시 뛰고 싶다. 이렇게 자발적인 내 선택과 달리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같은 사람이 같은 거리를 뛰고 같은 고통...
    Date2019.01.23 Views364
    Read More
  2. 도전하는 군인

    송유온 상병 해병대군수단 상륙지원대대 내게 2018년은 아주 특별한 해였다. 군인이 된 해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1월, 친구들은 나에게 왜 이리 일찍 가느냐고, 군대에 자원해서 가는 나를 비꼬고 동정했지만, 나는 ...
    Date2019.01.23 Views359
    Read More
  3. 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존중과 배려가 성숙한 인간을 만든다 - 소설 『앵무새 죽이기』를 읽고

    장대광 상사 해병대6여단 감찰실 해병대는 인권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 역시 해병대원으로서 전우의 인권을 지키자는 각종 표어·포스터 등을 통해 수시로 접했지만, 정작 그 의미를 공감하고 ...
    Date2019.01.15 Views457
    Read More
  4. 너무 늦지도 빠르지도 않다

    염하얀 하사 해병대1사단 킹콩연대 우리는 어린 시절부터 경쟁 사회에 노출돼 있다. 좋은 학교를 가기 위해 친구들과 끊임없는 경쟁을 했고, 군대에서도 경쟁은 똑같이 진행된다. 나는 진급과 장기복무라는 목표를 ...
    Date2018.12.28 Views508
    Read More
  5. [국방일보 병영의창] 전방 소초장 임무를 마치면서

    박은주 중위 해병대2사단 짜빈동대대 어린 시절 막연하게 ‘군인이 되고 싶다’던 목표는 대학교 졸업과 러시아 유학 이후 해병대 장교인 남편을 만나고부터 더욱 현실로 다가왔다. 다소 늦은 나이에 도전했던 첫 번째...
    Date2018.12.04 Views1223
    Read More
  6. No Image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대경일보 사설]해병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 2018년 11월 26일 최근 포항시민을 위한 해병대 장병들의 미담이 계속해서 밝혀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해병대 1사단 23대대 소대장 박형규 ...
    Date2018.11.30 Views487
    Read More
  7. 포워드, 페이스풀, 포커스트

    박경기 중위(진) 해병대사령부 연합화력협조장교 한미 해병대 화력관계관 워크숍 참가차 얼마 전 일본 오키나와에 다녀왔다. 미 제3해병기동군(Ⅲ-MEF) 아래 화력·효과 협조본부(FECC) 및 예하 부대를 방문한 짧은 기...
    Date2018.11.30 Views535
    Read More
  8. 국방일보 [김정학 기고]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

    김정학 해병대 교육훈련단장·준장 사막이나 정글을 혼자 헤쳐나가는 것은 무모한 짓이다. 외로움과 두려움, 맹수의 습격 등을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프리카 속담 중에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
    Date2018.11.26 Views568
    Read More
  9. 세상과 소통하는 국방홍보원

    유 원 열 해병중사 국방정신전력원 정훈중급반 지난달 23일, 평소보다 1시간 정도 일찍 일어났다. 여느 때처럼 전투복을 차려입고 나서는 길, 날씨는 쌀쌀했지만, 마음은 설레었다. 이날 나를 포함해 국방정신전력원...
    Date2018.11.12 Views729
    Read More
  10. [김명환 종교와삶] 如如, 변함이 없는 마음

    김명환 해병대1사단 군종실장·법사·중령 문명이 발전하고 삶은 풍요로워졌으며 진보하는 기술만큼 사람들 몸은 편안해졌지만, 마음은 그만큼 더 행복해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앞으로 세상도 기술의 핵심은 사람들의...
    Date2018.10.31 Views589
    Read More
  11. 꿈과 희망이 있는 군 생활

    이 승 찬 일병 해병대1사단 “거꾸로 매달아도 국방부 시계는 간다”는 말이 있다. ‘힘들거나 즐겁거나 시간은 흐르고 전역은 다가온다’는 뜻이다. 몇몇 군인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시간에 대해 “어떻게든 지나간다”...
    Date2018.10.30 Views554
    Read More
  12. 기다리기만 하던 나를 뛰게 한 버킷리스트

    장 병 헌 병장 해병대2사단 짜빈동대대 어느덧 전역을 두 달 남짓 남겨둔 병장이 됐다. 그동안 나는 크고 거창한 것보다는 병영생활 중에 실천할 수 있고, 구체적이며, 실현 가능한 것들로 나만의 버킷 리스트를 만...
    Date2018.09.06 Views64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