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오주현.jpg

오주현 일병
해병대1사단


행군은 힘들다. 군대에서 행군은 더욱 힘들다. 산악행군은 더더욱 힘들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 산악행군은 더더욱 힘들다. 그러나 우리는 7월의 한여름에 전우들과 함께 100㎞ 산악무장행군을 했다.

7월 18일 새벽. 100㎞ 산악무장행군의 시작을 알리듯 군가가 내 잠을 깨웠다. 우리는 신속히 환복하고 완전무장을 꾸려 연병장에 집결했다. 모두가 힘들 것이라며 만류했던 100㎞ 산악무장행군의 첫걸음을 내디뎠다. 첫날부터 찌는 듯한 무더위와 갈증은 우리를 힘들게 했다. 끊임없이 반복되는 오르막길과 내리막길, 정말 비 오듯 쏟아지는 땀방울은 우리를 지치게 했다. 그러나 처음부터 끝까지 우리와 함께했던 대대장님의 말씀이 한 걸음을 더 내딛게 했다. “해병대는 국군이 숨겨놓은 날카로운 비수(匕首)다. 우리는 지금 그 비수를 더욱 날카롭게 다듬는 중이며, 적은 바로 그 날카로움을 두려워한다”라는 대대장님의 말씀은 우리에게 산악무장행군의 명확한 목표의식을 갖게 했고, 눈앞에 펼쳐진 어떤 두려움도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바꾸어 주었다.

찌는 더위와 높은 습도, 깎아내린 듯 가파른 산길은 매 순간 숨통을 옥죄어 왔다. 하지만 단단한 철을 제련하기 위해서는 담금질이 필요하듯 우리는 한낮 뙤약볕에 달궈지고 서늘한 바람에 식혀지며 가파른 바윗길을 워커로 두드리며 전진했다. 턱 끝에 땀방울이 맺힐수록 우리는 칼날처럼 예리하게 단련돼 가고 있었다. 그러한 우리의 투지를 응원하기 위해 연대에선 숙영지마다 제독소로 샤워시설을 지원해주며 지친 몸을 식혀주었고, 상급부대와 인접 대대에서는 시원한 화채와 아이스크림 등 위문품을 보내주었다. 

고된 시간이었다. 그러나 그 고된 시간이 나를 더욱 강하게 만들었다. 6·25전쟁과 베트남전에서 온갖 악조건을 극복하고 승리의 역사를 만들었던 해병대 선배님들을 더욱 존경하게 됐다. 힘들고 지쳐도 선·후임의 무장을 나눠 들고, 목마른 전우를 위해 자신의 물을 나눠주고, 서로를 격려하며 웃어주는 전우애를 느꼈다. 혼자가 아니라 함께였다.

절대 오지 않으리라 생각했던 산악무장행군의 마지막 날. 군악대의 환영 연주와 사단장님을 비롯한 사단·연대 간부님들의 박수는 우리의 발걸음을 더욱 당당하게 했다. 모두가 안 된다고 했을 때 우리는 해냈다. 힘든 순간에도 굴하지 않고 서로 의지하며 한계를 뛰어넘었다. 나를 비롯한 우리 대대 장병들의 도전이 대한민국 국방의 큰 한 걸음이 됐음을 확신한다.



?

  1. 꿈과 희망을 통한 전투력의 배가

    조순근 해병대령해병대사령부 항공단창설준비단장 병영 내 악성 사고는 ‘적’만큼이나 경계하고 조심해야 한다. 부대 장병들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이로 인해 유·무형의 전투력 손실을 가져오기 때문이...
    Date2017.10.29 Views59
    Read More
  2. 해병대 창끝부대 소대장의 다짐

    김상아 중위(진)가 중대전술훈련의 일환인 4박5일간의 130km 완전군장 행군에서 선두에 서서 소대원들을 이끌고 있다. <사진 부대 제공> 내 꿈은 초등학생 시절부터 군인이었다. 그런 내가 해병대 ...
    Date2017.10.29 Views72
    Read More
  3. 나를 강하게 만든 혹서기 100㎞ 산악무장행군

    오주현 일병 해병대1사단 행군은 힘들다. 군대에서 행군은 더욱 힘들다. 산악행군은 더더욱 힘들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 산악행군은 더더욱 힘들다. 그러나 우리는 7월의 한여름에 전우들과 ...
    Date2017.08.06 Views793
    Read More
  4. 달의 뒤편 이야기

    나 상 진 소위 해병대2사단 차갑고 어두운 밤, 한적한 길을 걸어본 적이 있는가. 그렇다면 한 번쯤은 달빛이 어두컴컴한 길을 밝게 비춰주는 것을 보았을 것이다. 한밤중에 빛을 내며 우리를 안전하게 인도...
    Date2017.07.18 Views145
    Read More
  5. 내게 많은 것을 준 해병대

    이재민 일병 해병대 군수단 수송대대 “위잉~위잉~에옹에옹~.” 2017년 5월 16일 08시10분, 호송차 사이렌이 중대 장거리 수송훈련 시작을 알렸다. 평소 운전에 자신이 없던 나는 이번 중대 장거리 수송...
    Date2017.06.25 Views114
    Read More
  6. 첫 대민지원

    류지민 상병 해병대 교육훈련단 우리 소대는 아침 과업정렬 시간에 놀라운 과업을 지시받았다. 오후에 대민지원을 나간다는 것이다. 개인 신변 정리시간에 뉴스나 국방일보를 보면 많은 부대가 대민...
    Date2017.04.09 Views146
    Read More
  7. 故 장시영 회장님을 추모하며 - 정수현. 해병대전우회 제주도연합회 자문위원

    얼마 전 故 장시영 회장의 부고를 받고 인생무상을 느꼈다. 그분은 여러 분야에 헌신하셨지만 해병대에 대한 기여가 남달랐다. 장 회장은 제주도립병원 산부인과 과장을 역임하다 부산에서 의원을 개업하는 중 6·25...
    Date2017.03.11 Views226
    Read More
  8. 군대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유 동 선 상병 해병대사령부 근무지원단 나는 부대의 영내·외 화재에 대한 소방임무를 수행하는 소방반 대원이다. 부푼 기대와 각오로 해병대에 입대했지만, 전역 후 뚜렷한 진로를 정하지 못해 최근까지 ...
    Date2017.03.03 Views171
    Read More
  9. 해병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 재 민 일병 해병대군수단 소대 전술훈련 1주일 전. 나는 혹독했던 해병대 신병 훈련의 악몽을 다시 겪는다는 악몽에 시달렸다. 해병이 되기 위해 겪어야 하는 신병 교육 7주. 그중에서도 가장 힘들...
    Date2017.02.27 Views369
    Read More
  10. [도청도설] 해병대 정 하사 - 국제신문

    인류의 역사는 곧 전쟁의 역사다. 영토·종교·인종 등 문제로 기록될 만한 지구촌 전쟁의 희생자만 36억4000명에 이른다는 연구물도 있다. 전쟁의 역사는 군대 역사이기도 한데 시대마다 막강 군대가 존재해 왔다. 지...
    Date2017.02.06 Views163
    Read More
  11. 5분전투대기 소대장을 마치고

    박지혜 중위(진) 해병대2사단 2016년 6월 사관후보생 120기로 임관, 10월에 보병 초군반 157기 과정까지 모두 마치고, 11월 중순 해병대2사단 소대장 직책을 맡게 됐다. 이제는 소대장 후보생이 아닌 현실의 소...
    Date2017.01.15 Views256
    Read More
  12. [권영일 종교와 삶] 내 인생의 화양연화

    권영일 대위·법사 해군 재경대대 신앙전력담당 “위국헌신! 우리는 하나! 해병! 해병!” 해병대교육단에서 주말 종교활동의 시작과 동시에 훈련병들과 북을 치면서 외치던 구호다. 지금도 연말이 되고 첫...
    Date2017.01.13 Views21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 3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