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6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해병대6여단 김한빈 중위.jpg

해병대6여단 김한빈 중위

 

 

“백령도에 가게 돼서 정말 기대된다.”

2019년 겨울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모든 양성 교육이 끝나고 백령도로 부대 배치된 후 내가 한 말이다.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대부분 나를 ‘독특한’ 사람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 하지만 이런 생각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나는 태어나 성인이 될 때까지 대전에서 살았다. 이곳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며 했던 경험은 타지 생활을 동경하게 했다. 대전 지역에서는 거리 제한을 많이 받지 않고 지역 내 어느 고등학교에나 진학할 수 있었다. 비슷한 동네에서 또래 친구들과 지내던 때와는 환경이 많이 달라졌다.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친구들을 사귀며 나는 깨달았다. 다른 환경에서 성장한 사람은 나와 ‘다른’ 생각을 하며, 그들과 함께하는 경험은 내 생각의 폭을 넓혀준다는 사실을.

그래서 대학교 입시에서 중점적인 고려 사항은 학교가 타지에 있는가였다. 그리하여 부산에서 공부하며 4년을 살 수 있었다. 어떤 연고도 없고 이전의 삶과는 전혀 다른 환경에서 지낸 4년은 나에게 정말 값진 시간이었다. 꿈이 바뀌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과 생각의 폭이 넓어졌다. 그렇기에 나는 새로운 ‘타지’ 백령도에서 보낼 2년을 기대하며 입도하게 됐다. ‘과연 나는 얼마나 다른 사람이 돼 백령도를 나가게 될까?’

백령도에서 보내는 시간이 행복하기만 하거나 쉽지만은 않았다. 부산의 ‘나’와는 다른 조건이 두 가지 있었기 때문이다. 첫째는 내가 군인이라는 사실이었고, 두 번째는 첫 사회생활이라는 것이었다. 전공과는 전혀 다른 업무를 하는 것과 외로움이 나를 힘들게 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나를 버티게 해준 것은 역시 사람이었다. 타지에서 만난 새로운 사람이었다.

오가며 건네는 “고생한다” “잘하고 있다”라는 선배 장교님들의 격려, 선배라는 이유로 따르고 존중해 주는 후배 장교, 나이와 경험을 떠나 나를 존중해 주고 먼저 말 걸어 주던 부사관단, 동생처럼 잘 따르던 해병대원들, 그들의 존재와 관계가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고 적응할 수 있게 도와준 힘이었다.

점점 적응하면서 나는 다시 꿈을 향한 걸음을 시작했다. 꾸준히 독서를 하고, 퇴근 후에는 시를 지으며 하루하루 미래를 위한 자산을 축적했다.

그러던 어느 날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제18회 병영문학상 작품공모전’에 틈틈이 써두었던 시 가운데 3편을 출품했고, 그중 ‘몽당연필’이 우수상으로 선정돼 해병대 장병 중에서는 유일한 한국문인협회 등록작가가 됐다. 이 결과로 우리 부대 장병들은 나의 꿈을 더 응원하고 지지해 줬으며, 나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꿈을 향해 계속 걸어갔다. 더 깊은 공부와 온전한 연구자로서 성장하기 위해 지난해 말에는 연세대 대학원에 지원해 합격하는 쾌거를 이뤘다.

어떤 이에게는 군 생활이 그저 지나가는 시간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본인의 꿈이 확고하게 바로 서 있고 주변의 동료·전우와 좋은 관계를 맺으며 꿈을 향해 걸어간다면 기쁨과 희망이 가득한 병영생활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 <국방일보 병영의 창 2021.01.06>





  1. 작은 나눔 특별한 기쁨

    배성희 상사(진) 해병대 연평부대 2015년 한 여군 선배의 미담 보도를 통해 백혈병·소아암 환자 대상 모발 기증에 대해 처음으로 알게 됐다. 평소 남들보다 특출난 재능이 있거나 금전적으로 여유가 많은 것...
    Date2021.02.22 Views20
    Read More
  2. 대한민국 군인임에 감사하며

    정현웅 대위 해병대사령부(미 육군성 군수고군반) 대위 지휘참모과정 교육을 받기 위해 미국에 온 지 6개월이 돼 간다. 나는 이전에 해외 거주 경험이 없었다. 국외 위탁교육의 기회를 준 군과 해병대에 감사한다. ...
    Date2021.02.17 Views21
    Read More
  3. 해병대의 신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대한 대위 해병대2사단 1여단 지난 15일은 짜빈동전투 54주년이었다. 나는 현재 청룡부대 11중대의 중대장으로 짜빈동전투의 주역이었던 11중대의 신화를 잇고 있는 지휘관이다. 1967년 2월 15일 짙은 안개가 끼고...
    Date2021.02.17 Views14
    Read More
  4. 청년 Dream, 청룡 드림!

    청년 Dream, 청룡 드림! 황진성 상병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나는 학창 시절부터 또래 아이들보다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하고 싶은 일도, 꿈도 많아서였다. 철없이 뛰어놀아도 될 중학생 시절 내 꿈은 축구선수...
    Date2021.01.29 Views64
    Read More
  5. 늦은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늦은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최영준 병장 해병대2사단 상장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1.12] 스물다섯. 나는 남들보다 다소 늦은 나이에 입대했다. 대학교를 졸업하고 임용시험을 거쳐 초등학교 교사가 됐다. ...
    Date2021.01.16 Views61
    Read More
  6. “다 잘될 거야”

    “다 잘될 거야” 박승범 상사 해병대 연평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1.14]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에 몰두하는 사이, 어느덧 2020년 한 해가 훌쩍 지나가 버렸다. 1년 동안 우리 ...
    Date2021.01.16 Views60
    Read More
  7. 꿈에 다가갈 수 있었던 백령도 생활

    해병대6여단 김한빈 중위 “백령도에 가게 돼서 정말 기대된다.” 2019년 겨울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모든 양성 교육이 끝나고 백령도로 부대 배치된 후 내가 한 말이다.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대부분 ...
    Date2021.01.08 Views64
    Read More
  8. [정순채 칼럼] 기억해야 할 장진호전투의 ‘경찰 영웅’

    [아시아타임즈 정순채칼럼] 6.25전쟁은 70년 전 북한이 암호명 ‘폭풍’이란 이름으로 남침한 동족상잔의 비극을 낳은 전쟁이다. 민간인과 군인을 합쳐 약 160만 여명이 피해를 입은 우리역사 상 가장 가슴 아픈 전쟁...
    Date2020.12.11 Views187
    Read More
  9. 해병대… 그리고 나의 마음가짐

    김동영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나는 지금 대한민국 해병대 장교다. 지금 이 자리까지 오기 위한 나의 여정은 쉽지 않았다. 몇 해 전, 나는 축구를 하다가 오른쪽 무릎 십자인대가 완전히 파열되는 부상을 입...
    Date2020.11.26 Views178
    Read More
  10. 고된 훈련 속 하나 된 우리

    김재준대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지난해 11월 해병대 최초로 사단 주관 마일즈 장비 우수중대 선발 소식을 접했다. 여단 자체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우리 중대가 여단 대표로 선정됐을 때 기쁨과 함께 약간의...
    Date2020.10.25 Views165
    Read More
  11. 인생의 두 번째 대한민국 국가대표가 되다

    고명석 해병대위 소말리아해역 호송전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당시, 나는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선수로 출전해 코트에서 뜨거운 여름을 보냈다. 10여 년이 흐른 지금 나는 또 다른 유니폼을 입고 이역만리 아덴만 ...
    Date2020.10.25 Views149
    Read More
  12. 도전으로 변화할 수 있던 나

    조용준 병장 해병대 2여단 21대대 본부중대 어릴 적 나는 철강왕 앤드루 카네기, 애플의 신화 스티브 잡스 등 사업가의 이야기를 들으며 큰 감명을 받곤 했다. 하지만 머릿속으로만 ‘혁신적인 사업가가 돼야겠다’라...
    Date2020.10.08 Views20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