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내 잘못을 마주하고 인정하는 일  - 이윤상 병장 해병대1사단 본부대대.jpg

이윤상 병장 해병대1사단 본부대대

 

 

‘분리파견.’ 내 이름과 계급 앞에 낯선 네 글자가 붙었다. 그리고 나는 정들었던 부대를 뒤로하고 이등병 시절처럼 조금은 긴장한 상태로 낯선 부대와 낯선 사람에게 인사를 해야 했다.

 

분리파견이란 부대에서 지켜야 하는 규칙을 어기고 누군가를 힘들게 한 이유로 다른 부대로 소속이 변경되는 상황을 의미한다. 나는 일병 시절 후임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했고, 나로 인해 후임이 고충을 겪고 있어 분리파견 조치됐다. 분리파견 처분을 받았던 순간 솔직히 나는 당황스러웠고 억울했다. ‘아니 내가 도대체 뭘 잘못했다고?’ 나는 한동안 분한 마음을 다스리지 못했다.

 

하지만 중대 행정관님께서 “네가 그런 행동을 했어? 안 했어?”라고 단호하게 물어보시던 그 순간 나는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내가 할 수 있는 대답이 하나도 없었다. 왜냐하면 나는 내가 어떤 말과 행동을 했는지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뒤늦은 후회와 반성이 밀려왔다.

 

나는 짐을 꾸려서 새로운 부대에 도착했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나는 새로운 부대로 분리파견 됐던 그 날 나를 경계하던 눈빛들을 잊을 수 없다. 어쩌면 분리파견자인 나를 받아 준 새로운 부대의 동료들도 내가 반갑지 않았을 것이다. 나를 경계하는 눈빛과 반갑지 않은 표정에 나는 상처받았고 한동안은 새로운 부대에 적응하지 못했고 마음이 삐딱하고 어둡게 꼬이기 시작했다.

 

‘이 부대에는 내 편이 한 명도 없어’ ‘모두 나를 피하고 싫어해!’ 나는 최대한 객관적으로 나를 바라보려 노력했다. ‘도대체 나는 어디서부터 꼬여버렸을까?’

 

이전 부대에서의 행동을 하나하나 떠올려봤다. 내 잘못을 마주하는 일이 그렇게 아픈 일이라는 걸 처음 깨달았다. 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수십 번의 과정을 거치고 나니 마음에 꼬여있던 실타래가 하나, 둘 풀리기 시작했다.

 

나는 달라지기로 마음을 먹었다. 내가 잘못한 일이고 내가 그 책임을 감당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내가 만나는 후임들에게 어떤 선임이어야 하는지 어떻게 말을 건네고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뚜렷해졌다. 그리고 열심히 생활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새로운 부대에서 1년 정도 시간이 지났다. 감사하게도 지금은 나를 경계하는 눈빛 대신 환하게 웃어주는 미소가 더 많아졌다.

 

물론 인정과 반성으로 지난 시간 내가 후임을 힘들게 만들었던 상황이 지워지지 않는다. 그리고 그 후임의 마음이 치유되지 않을 것이라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글을 통해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

 

나는 곧 전역을 한다. 내 잘못을 인정한다. 혹시라도 나와 같은 실수로 비슷한 상황을 지나가고 있는 이들이 있다면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자신의 행동들을 마주하라고 말해주고 싶다. 그렇게 하면 감사하게도 반성을 할 수 있게 된다. 내가 힘들게 했던 상대방에게도, 누구보다 나를 믿었던 내 자신에게도 말이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2.02.24>



  1. 내 잘못을 마주하고 인정하는 일 - 이윤상 병장 해병대1사단 본부대대

    이윤상 병장 해병대1사단 본부대대 ‘분리파견.’ 내 이름과 계급 앞에 낯선 네 글자가 붙었다. 그리고 나는 정들었던 부대를 뒤로하고 이등병 시절처럼 조금은 긴장한 상태로 낯선 부대와 낯선 사람에게 ...
    Date2022.02.24 Views8837
    Read More
  2. 피아노 건반 위의 나

    임형빈 상병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우리 인생은 마치 한 마디 멜로디와 같다. 피아노 건반을 누를 때면 한 음이, 또 다음 건반을 누를 때면 또 다른 한 음이 나오기 마련이다. 피아니스트가 수많은 건반으로 어우러...
    Date2022.02.20 Views3562
    Read More
  3. 대한민국 해병대 윤지환 상사를 추모하며

    임영진 원사 해병대2사단 지난 주말, 너무나도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다. 암 투병 중이던 윤지환 상사가 끝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었다. 지휘관께 보고를 드리고 그가 입원해 있던 병원으로 향했다. 차 안에서 그...
    Date2022.02.09 Views1431
    Read More
  4. 해병대 포함 준 4군 체제 개편이 불러올 변화는? - 비즈한국 밀덕텔링

    해군 뿐만 아니라 육·공군과의 전략적 합동성 강화…상륙 작전 대신 후방 기습 전문성에 초점 [비즈한국] 대선이 코앞에 다가오자 각 후보의 국방공약도 차례대로 공개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주목받는 ...
    Date2022.02.07 Views677
    Read More
  5. [이승민 국방광장] 해병대 정보병과 창설 2주년을 맞아

    이승민 해병대사령부 정보참모처 대령 나는 어린 시절 젓가락질이 손에 익을 때까지 어려움이 많았다. 젓가락질이 어렵다 보니 숟가락으로 반찬을 떠먹다가 어머니께 혼이 난 적도 있었다. 아마 많은 사람이 나처럼 ...
    Date2022.02.02 Views601
    Read More
  6. 다시 ‘빨간명찰’ 단 아들에게

    박호영 준위 해병대6여단 군수지원대대 해병대교 육훈련단 박병규 하사 아버지 사랑하는 아들 병규야! 아버지가 백령도에 들어온 지 6개월 차에 접어들고 있다. 눈보라가 몰아치는 새벽녘, 우리 아들 생각이 깊어져 ...
    Date2022.02.02 Views982
    Read More
  7. 해병대다움이란?

    김기성 상병 해병대2사단 군수대대 나는 지난해 3월 22일 해병대 1268기로 교육훈련단에 입소했다. 사실 나는 교육훈련을 받으면서도 해병대원에게 요구되는 ‘해병대다움’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알지 못...
    Date2022.01.25 Views136
    Read More
  8. 해병대서 인생 진로를 찾다

    신건 상병 해병대2사단 본부대대 삶을 살다 보면 우연이 필연이 되는 경우가 있다. 우연한 기회에 결정한 선택이 인생의 전환점이 되는 것이다. 내게는 해병대와 사진이 그랬다. 나는 대학에서 사진을 전공했지만 정...
    Date2021.12.21 Views171
    Read More
  9. 해병대 포병장교의 자부심

    해병대 포병장교의 자부심 박지나 대위(진) 해병대2사단 포8대대 9중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 12. 13] 나는 고등학생 때 군인이 되겠다는 꿈을 가졌다. 그리고 군사학과로 진학해 군을 알아가기 시작했다. 대학 ...
    Date2021.12.15 Views231
    Read More
  10. 해병대, 다시 날개를 달다 [국방일보 정용환 국방광장]

    정용환 중령 해병대항공단 1항공대대 1973년 해병대사령부 해체와 함께 명맥만 유지됐던 해병대 항공부대가 오늘(12월 1일) 48년 만에 해병대항공단으로 창설된다. 2016년 1월 지은구(대령) 해병대항공단장, 임무 수...
    Date2021.12.05 Views151
    Read More
  11. 긍정 에너지의 힘

    김민재 중위(진) 해병대2사단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11.24] 지난 3월 해병대 장교로 임관한 이후 어느덧 8개월이 지났다. 이제는 업무에 적응하고 있지만, 임관 당시 가졌던 내 초심은 잊고 있지 않은가 반성하게...
    Date2021.11.24 Views151
    Read More
  12. 그날의 승리를 기억하며

    이준형 중사 해병대 연평부대 2010년 11월 23일. 11년 전 오늘은 정전협정 이후 처음으로 북한이 대한민국 국민과 영토를 향해 무차별 포격을 가한 날이다. 당시 북한은 우리의 통상적인 사격훈련을 빌미 삼아 연평...
    Date2021.11.24 Views14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