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대전술.jpg

임혜련 중위 해병대1사단 2여단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2.07.22] 우리 소대는 4박5일간 부대 인근 산악 및 야외훈련장에서 소대 전술훈련을 실시했다. 소부대 전투기술 숙달을 위한 이번 훈련은 내가 소대장 직책을 부여받고 소대 독단으로 실시한 첫 훈련이었다.

 

7월의 폭염과 싸우고, 전투력이 막강한 산모기와 싸우며, 소대장 역량에 대해 스스로를 향한 의심과 싸웠던 시간이었다. 하지만 이 모든 과정을 거쳐 든든한 소대원들을 확인하는 감사한 시간이기도 했다.

 

훈련은 소부대 전투기술을 숙달하고 실제 전장 상황을 가정해 공격과 방어를 실시하는 등 실전적으로 시작됐다. 특히 4박 5일 주간과 야간 구분 없이, 토요일까지 훈련을 진행했다. 전쟁이, 전투 상황이 우리의 시간과 상황을 고려해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훈련은 최대한 전투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주둔지를 나서며 첫걸음을 내딛던 때부터 우리는 예상했다. “아! 이번 훈련 쉽지 않겠다!”

 

하지만 우리 모두는 서로를 믿으며 야간 행군을 시작했다. 얼마나 걸었을까, 우리는 이내 지치기 시작했고 무더위 속 땀에 찌든 몸을 부대끼며 예민해졌다.

 

시작부터 가라앉는 느낌이 들었다. “전장으로 향하는 길이다! 실제 전쟁이라고 생각하자! 힘내자! 해보자!” 우리는 일병부터 병장까지 응원하며 훈련을 이어갔다.

 

소대는 산속에서 작전을 펼쳤다. 깊은 산 어둠 속에 소대원들을 이끌고 있자니 어디선가 적이 나타날 것 같은 긴장감이 엄습했다. 병력을 지휘하고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이 더 큰 긴장감이 돼 나를 짓눌렀던 것 같았다. 주위를 돌아보니 어둠 속에서 거친 숨을 작게 몰아쉬며 눈빛을 빛내는 소대원들이 시야에 들어왔다.

 

소대원들은 나름의 지식으로 전술토의를 이어가며 소대를 지킬 방법을 찾고 있었다. 주둔지에서는 철없던 녀석들이 이렇게 훈련에 진심을 쏟아내다니 고맙고 든든했다. 훈련은 계속됐고 공격과 방어가 이어지듯 소대원들의 심리상태도 기복이 반복됐다. 짜증을 냈다 격려하다 지쳤다가 살아나기를 반복했다.

 

우리가 군인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생각했던 4박5일이 지나갔다. 소대장으로서 얻은 게 많은 훈련이었다. 폭염과 산모기가 가장 큰 적이었다는 농담으로 훈련을 마무리했지만 우리는 잘 알고 있었다. 지금 당장 전투에 나선다면 우리가 극복하고 이용해야 할 전장이라는 걸 말이다.

 

또한 이번 훈련 기간 서로를 배려하며 선·후임을 먼저 챙기던 소대원들을 보면서 적과 싸워 이기는 전투기술보다 더 큰 전투력을 단련한 것 같아 든든한 마음이었다.

 

이번 소대 전술훈련을 통해 내 소대와 내가 조금은 군인다운 모습을 갖추지 않았나 감히 생각해 본다. 전쟁에서 가장 기본적 단위이자 최전선에 나서는 부대가 소대 아니겠는가? 소대 독단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스스로를 격려하며 소대장의 책임과 역할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본다.



  1. 말의 결을 달리하자 - 해병대1사단 임동희 병장

    임동희 병장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국방일보 병여의창 2022.07.20] 말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사람의 마음을 바꿀 수 있다. 정유재란 때인 노량해전 당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나의 죽음을 적에게 알리지 ...
    Date2022.07.24 Views28011
    Read More
  2. 소대 전술훈련을 마치고 - 해병대1사단 임혜련 중위

    임혜련 중위 해병대1사단 2여단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2.07.22] 우리 소대는 4박5일간 부대 인근 산악 및 야외훈련장에서 소대 전술훈련을 실시했다. 소부대 전투기술 숙달을 위한 이번 훈련은 내가 소대장 직책을 ...
    Date2022.07.22 Views26573
    Read More
  3. 대한민국 해병대 정신을 세계에 알리다 - 해병대1사단 최한결 대위

    최한결 대위. 해병대1사단 사단본부 공보정훈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2.07.11] 해병대1사단은 지난달 6일부터 21일까지 몽골 합동훈련센터에서 진행된 2022년 칸 퀘스트 훈련에 참가했다. 칸 퀘스트 훈련은 유엔 ...
    Date2022.07.17 Views24213
    Read More
  4. 우리는 해병대의 자랑이다 - 해병대2사단 김준현 상사

    김준현 상사 해병대2사단 1여단 십수 년 전 입영통지서를 받고 교육훈련단을 들어설 때 그 긴장감과 떨림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극기주를 이겨내고 ‘빨간명찰’을 가슴에 달았을 때의 뜨거움도 아직 잊...
    Date2022.06.28 Views27338
    Read More
  5. 내가 보낸 시간, 전우가 보낼 시간 - 엄희천 병장 해병대2사단 정보통신대대

    엄희천 병장 해병대2사단 정보통신대대 “누구나 해병대를 선택할 수 있다면 나는 결코 해병대를 선택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나 해병이 될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젊은이들이 해병대를 선택하는...
    Date2022.06.22 Views27605
    Read More
  6. 군 생활의 새로운 전환점 - 박승범 상사 해병대2사단

    박승범 상사 해병대2사단 포병여단 본부중대 중대 행정관으로 임무를 수행하면서 언제부터인가 대원들과 함께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때 문득 떠오른 것이 내가 3년째 활동하는 창업발명...
    Date2022.06.14 Views28867
    Read More
  7. 해병은 만들어지는 것이다 - 오은석 병장 해병대2사단 상륙장갑차대대

    오은석 병장 해병대2사단 상륙장갑차대대 해병대에 입대하기 전 나는 170㎝에 46㎏으로 매우 왜소한 체격이었다. 이로 인해 초등학교 입학 이후 12년의 학창시절동안 ‘멸치’로 불렸다. 별명 때문에 위축...
    Date2022.06.08 Views25209
    Read More
  8. 나의 가치는 어디에 있는가? - 박어진 소위 해병대 군수단 재정참모실

    박어진 소위 해병대 군수단 재정참모실 지난 3월 해병소위로 임관하면서 바로 실무에 투입됐다. 초급 군사반 교육 중인 동기들은 내게 실무는 어떤지 물어보곤 한다. 내가 후반기 교육에 앞서 졸업·임관과 동...
    Date2022.06.02 Views25326
    Read More
  9. 값진 땀방울의 맛 - 김형주 상병 해병대2사단 1포병대대 본부중대

    김형주 상병 해병대2사단 1포병대대 본부중대 나는 장병들에게 맛있고 영양가 높은 식사를 제공해 전투력 향상에 기여하는 조리병이다. 지난 3월 급양관리담당 김권세 중사님으로부터 ‘전군 군 장병 조리기능 ...
    Date2022.06.02 Views24905
    Read More
  10. 미래를 향한 선택은 온전히 나의 몫이다 - 유승훈 병장 해병대 연평부대

    유승훈 병장 해병대 연평부대 우리는 삶 속에서 미래 나의 목표를 위한 수많은 선택지 가운데 최고의 답을 찾고자 노력한다. ‘학과는 무엇으로 정할까?’ ‘어떠한 직업을 가질까?’ ‘자...
    Date2022.05.16 Views25756
    Read More
  11. 해병대 정신 - 최시혁 대위

    최시혁 대위 해병대군수단 공보정훈실 “해병대 정신이란 한마디로 ‘헝그리 정신’이다.” 지난 2017년 소위로 임관한 후 환영회에서 공보정훈 병과장님이 해준 말이다. 여기서 말하는 ‘...
    Date2022.05.16 Views23238
    Read More
  12. 해병대 창설 73주년을 기념하며

    정창윤 중령 해병대 연평부대 작전과장 대한민국 해병대는 어느 군대와도 비견할 수 없는 특유의 생명력을 가진 군대다. 과거 해병대가 생명의 위협에 직면한 전장에서 솟구치는 전투의지, 강인한 인내심, 불굴의 투...
    Date2022.04.17 Views29445
    Read More
  13. 뜨거운 전우애가 보여준 감동 - 이희성 원사

    이희성 원사 해병대2사단 상륙장갑차대대 전우애는 사전적 의미로 ‘전우로서 서로 돕고 사랑하는 마음’이다. 그리고 우리 해병대의 뜨거운 전우애는 내 사랑하는 가족을 살렸다. 지난 2월, 나는 평소 복...
    Date2022.04.11 Views30153
    Read More
  14. 대한민국, 이젠 제가 빛냅니다 - 남경민

    남경만 병장 해병대6여단 포병대대 관측중대 나는 한국인 아버지와 대만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대한민국과 대만 국적을 모두 가진 복수국적자다. 어린 시절 대부분을 부모님과 함께 대만을 비롯한 해외에서 생활...
    Date2022.04.11 Views26607
    Read More
  15. [우상욱 기고] 중단 없는 진실규명

    우상욱 해병중령 국방부조사본부 전사망민원조사단 “고맙습니다. 고생하셨습니다. 이제야 아들이 국립묘지에서 전우들과 편히 쉴 수 있게 됐습니다.” 재조사 결과를 유가족에게 설명하고 우리가 들은 말...
    Date2022.04.04 Views233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