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보기 검색열기


결정적행동.jpg

3일 오전 경북 포항시 도구 해안 일대에서 실시된 육·해·공 합동작전능력 배양을 위한 2016년 호국 합동상륙훈련에서 상륙돌격장갑차(KAAV)에서 하차한 해병대원들이 전방위경계를 하고 있다. 포항=국방일보 조종원 기자


겨울을 재촉하는 칼바람이 불던 3일 오전 경북 포항시 도구 해안. 적막한 바다 위로 갑자기 굉음을 내며 상륙돌격장갑차(KAAV)들이 나타났다. “펑” 하는 소리와 함께 연막탄이 터지자 시야가 뿌옇게 흐려졌다. 순식간에 해변을 점거한 KAAV의 램프(출입구)가 열리자 K2 소총과 K3 경기관총, K201 유탄발사기 등 개인화기를 든 해병들이 목표지점을 점령하기 위해 전광석화와 같은 속도로 돌격을 감행했다. 가장 먼저 육지에 도달한 1파에 이어 2파, 3파가 연이어 상륙하고 해안은 순식간에 해병들로 가득 찼다.

같은 시각 하늘에서는 코브라(AH-1S) 공격헬기의 엄호를 받으며 공중돌격이 이뤄지고 있었다. 적 종심을 직격하기 위해 출격한 CH-47, UH-1H, UH-60 등 기동헬기들이 목표지점 상공을 비행하는 사이 헬기에 탄 해병대원들은 낙하산을 타고 강하했다. 적의 허리를 끊기 위해 해상과 공중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진 돌격은 순식간에 마무리됐다.

2016년 호국훈련에 참가한 해군·해병대가 독자적인 한국형 상륙작전 연마에 나섰다. 해군·해병대는 이날 경북 포항시 일대에서 2016년 호국 합동상륙훈련의 백미인 ‘결정적 행동’을 실시했다.

 결정적행동_1.jpg

민간 선박 덱 캐리어 갑판에서 UH-1H 헬기가 이착륙 훈련을 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지난달 29일부터 진행 중인 이번 훈련은 민간 선박인 덱 캐리어(Deck Carrier·갑판운반선)를 처음으로 운용했다는 면에서 의미가 크다. 해군·해병대는 전시 한반도의 상황에 맞춰 미 해병대의 지원 없이도 언제 어디서든 우리 힘으로 상륙작전을 펼치며 적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기 위해 이번 훈련을 계획했다. 이번 훈련에는 우리의 선박기술로 건조한 민간 선박을 활용, 군 자산과 통합한 군사작전 체계를 적용·검증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해안에서 1㎞가량 떨어진 해상에 모습을 드러낸 덱 캐리어는 전장 160m로 1만7700톤 규모의 장비와 물자를 적재할 수 있는 대형 선박이다. 특히 KAAV와 상륙 기동헬기를 넉넉히 실을 수 있는 넓은 갑판은 작전과 동시에 장비들을 신속히 투입하는 데 유리하도록 만들어져 있다. 또 항만시설이 파괴되거나 접안이 어려운 해안을 공략할 때는 공기부양정이나 도하지원 선박을 활용해 전차·차량·자주포 등 해상 기동이 어려운 장비를 대량으로 투입해 상륙군을 지원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번 훈련은 우리 군의 단독 작전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해군·해병대 장병 위주로 꾸려졌다. 훈련에는 해병대1사단의 연대급 상륙군과 기동군수대대 등 2600여 명의 병력, KAAV 36대를 비롯한 K55 자주포, K1 전차 등 300여 대의 장비가 동원됐다. 미 해병대3사단 보·포병 중대 130여 명과 120㎜ 박격포도 연합작전 능력과 상호운용성 향상을 위해 참가했다. 또 해군의 신형 상륙함(LST-Ⅱ)인 천왕봉함과 비로봉함 등 상륙함(LST) 3척, 경계·엄호 전력 등 기타 함정 20여 척도 함께했다. 원활한 공중돌격을 위해 코브라 공격헬기와 UH-60 등 기동헬기, 전술기와 C-130 수송기 등 육·해·공 합동전력도 참가했다.

 

 결정적행동_2.jpg


 

전후방 상륙 목표에 대한 동시 상륙으로 결정적 행동에 성공한 상륙군은 육·해상 핵심시설 및 목표를 탈취하는 한편 상륙 해안으로 지속적인 후속 물자보급과 응급환자 긴급후송, 철수 탑재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에 참가한 김창환(중령) 상륙군 대대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처음으로 민간 선박을 군사작전에 적용·검증함으로써 한국형 단독 상륙작전의 모델을 정립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한편 해군·해병대는 이번 훈련에서 피란민을 관리·지원하기 위한 훈련도 처음 실시했다. 해군·해병대는 민군작전을 위한 전담부대를 편성해 이번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에는 실제로 난민 수용 및 지원을 한 경험이 있는 미 해병대 민군작전 전문가들도 함께했다. 민군작전 부대는 상륙작전에 이어 작전지역 전후방에서 작전지역으로 유입되는 피란민을 수용하고 이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하는 훈련을 펼쳤다. 특히 전군 최초로 도입한 천막형 이동전개 의무시설을 활용해 환자 분류부터 일반환자 치료, 긴급환자 응급수술 등 환자처리 절차도 숙달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일본 오키나와에 주둔하는 미 해병대는 민군작전 임무수행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이번 훈련은 아프가니스탄전 등 다양한 상황에서 난민 수용과 지원을 했던 미군의 경험을 공유한 실제적인 연습이 됐다”고 말했다.






  1. notice

    1980년대 해병대 유격교육대 훈련과정

    1980년대 해병대 유격교육대 훈련과정 ※ 오류로 인해 일부 사진이 노출되고 있지 않습니다. 수정 작업중이니 참고바랍니다. 연병장에서 바라본 벽암지 유격교육대 암벽오르기 교장 전경 (2000년 9월 사진 임영식기자)...
    Date2010.05.11 Category산악유격 By운영자 Views305762
    read more
  2. 해병대 민간 선박 통합 운용 훈련

    도구해안 전방해상에서 민간 선박을 통합 운용한 훈련이 최초로 진행됐습니다. 덱 캐리어(Deck carrier, 갑판운반선)는 전장 160m의 넓은 갑판으로 구성되어 상륙돌격장갑차와 상륙기동헬기는 물론, 해상기동이 제한...
    Date2016.11.14 Category상륙훈련 By운영자 Views1277
    Read More
  3. 2016 호국훈련-해군·해병대 합동상륙 ‘결정적 행동’

    3일 오전 경북 포항시 도구 해안 일대에서 실시된 육·해·공 합동작전능력 배양을 위한 2016년 호국 합동상륙훈련에서 상륙돌격장갑차(KAAV)에서 하차한 해병대원들이 전방위경계를 하고 있다. 포항=국방일보 조종원 ...
    Date2016.11.09 Category상륙훈련 By운영자 Views9256
    Read More
  4. 한국군 단독 연대급 상륙훈련 ‘결정적 행동’

    29일 오전 충남 태안 안면도 일대에서 벌어진 해군·해병대 연대급 합동상륙훈련에 참가한 해병대 상륙군 장병들이 상륙돌격장갑차(KAAV)를 이용해 해안으로 투입되고 있다.  #해상·공중돌격 완벽…필승 자신감 ‘팍’ ...
    Date2015.06.30 Category상륙훈련 By운영자 Views1386
    Read More
  5. 한국군 단독 결정적 행동, 2014 호국합동상륙훈련 실시

    해병대는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경북 포항시 인근 해상과 독석리 해안 일대에서 합동상륙작전 수행 능력을 키우기 위한 ‘2014 호국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상륙작전의 최대 하이라이트인 '결정적 행...
    Date2014.11.19 Category상륙훈련 By운영자 Views1067
    Read More
  6. 한미 해병대의 역사상 최대 상륙훈련 현장을 가다!

    한미해병대는 양국의 상륙작전 수행능력 숙달과 상호 운용성 향상을 위해 경북 포항일대에서 2014년 쌍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연레적으로 실시하는 한반도 방위훈련으로 한...
    Date2014.04.02 Category상륙훈련 By운영자 Views2875
    Read More
  7. 2014 쌍룡훈련…한미 연합 상륙훈련

    한미 해군·해병대, 2014 쌍룡훈련 ‘결정적 행동’ 전개 병력 1만3000여 명 투입… 사상 최대 규모 상륙훈련 한미연합사령부가 31일 경북 포항 일대에서 전개한 ‘2014 쌍룡훈련 한미 해군·해병대 연합 상륙훈련’을 공개...
    Date2014.04.02 Category상륙훈련 By운영자 Views3121
    Read More
  8. 2012 해병대 합동 상륙 및 해안양륙군수지원 훈련

    6월 25일 오전, 해병대는 6.25전쟁 62주년을 맞이해 충남 태안군 안면 해변에서 '합동 상륙 및 해안양륙 군수지원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우리 군이 사상 최초로 상륙부대에 대한 군수지원을 단독으로 실...
    Date2012.06.26 Category상륙훈련 By배나온슈퍼맨 Views6503
    Read More
  9. ‘상륙부대 군수지원’ 한국군 첫 단독 훈련

    해군·해병대, 육·공군 합동 3000명 참가… 적 도발시 단호한 응징 의지 과시 / 국방일보 2012.06.26 해군ㆍ해병대는 25일 서해 안면도 해안에서 연대급 합동상륙훈련 및 한국군 단독 합동해안양륙군수지원을 펼쳤다.상...
    Date2012.06.25 Category상륙훈련 By배나온슈퍼맨 Views5658
    Read More
  10. 상륙돌격하는 해병대 상륙돌격장갑차(KAAV)

    지난 16일 여수엑스포 해군의 날을 맞아 여수외해상 독도함에서 거행된 함상사열 및 훈련시범중 해병대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기만탄과 연막탄을 발사하며 돌격하고 있다. 이날 시범에는 상륙돌격장갑차(KAAV) 15...
    Date2012.06.19 Category상륙훈련 By배나온슈퍼맨 Views9050
    Read More
  11. 2012 한·미 해병대 연합 상륙훈련

    오늘(3월 29일) 오전, 경북 포항시 화진리 일대 해안에서 2012 한·미 연합 쌍룡훈련의 일환으로 양국의 해병대가 연합 상륙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상륙작전에 대한 임무수행능력과 자신감 배양을 목표로 ...
    Date2012.03.30 Category상륙훈련 By배나온슈퍼맨 Views5842
    Read More
  12. 해병대1사단 사단급 합동상륙훈련

    <대위 염혜림 / 해병대지 41호> 해병대는 ’11년 호국훈련의 일환으로 10월 29일부터 11월 4일까지 7일간 사단급 규모의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했다. 경북 포항일대의 해상과 내륙지역에서 실시되는 이번 훈련에는 독도...
    Date2012.01.24 Category상륙훈련 By배나온슈퍼맨 Views6259
    Read More
  13. 해병대, 동해안 일대서 사단급 합동 상륙훈련

    구난형 상륙돌격장갑차가 1일 포항 독석리 해안 일대에서 진행된 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연막차장을 배경으로 해안을 질주하고 있다.  포항=정의훈 기자  H-아워! 상륙작전 중 하이라이트인 ‘결정적 행동’ 명령이...
    Date2011.11.02 Category상륙훈련 By배나온슈퍼맨 Views62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