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2409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101기를 보내고 1104기를 맞으면서

 

 

글 / 하사 김동우

 

사랑은 주는 거니까, 사랑은 주는거니까 난 슬퍼도 행복합니다. 하는 이승철의 노래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다 이 노래를 들으면서 사랑을 주는데 왜 슬퍼도 행복할까 하는 궁금증이 생긴다. 곰곰이 생각해보니 상대편이 사랑에 대한 반응이 없어서 슬프고 그래도 내가 그 사람을 사랑할 수 있었서 행복하다는 말이 아닐까 싶다.
나는 젊음과 패기를 가지고 해병대를 온 신병들을 보면서 이들이 있어서 행복하고 6주차 수료후 실무로 가면서 고맙다고 눈물을 짓는 것을 보면서 그냥 행복하다. 신병들은 사랑을 주면 준 만큼 나의 마음을 감동시켜 나를 행복하게 해준다. 이게 해병대 신병이다.


오늘도 6주전의“어이쿠 저놈들 군인 될 수 있을까”하던 신병이 어느덧 6주 훈련을 이상없이 마치고 제법 의젓해진 모습으로 버스를 타고 부임지를 향해 간다. 훈련기간중에는 교관들의 눈을 피해서 요령을 피우던 신병들이 버스를 타면서 눈에 눈물이 글썽끌썽한다.. 그리고 고맙다고, 나를 포옹하는 신병도 있다.


짐짓“빨리 타”하지만 나의 가슴에도 이미 눈물이 흐르고 있다. 신병을 보내고 생활반에 가서 뒷정리를 하다 보면 개인사물함에는 김동우 교관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찾아뵙겠습니다.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등의 낙서가 있다. 내 가슴속에서 뜨겁고, 뭉클한 그 무언가가 생기고 금새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그리고 후회도 밀려든다. 그 당시에 왜 화냈을까, 좀더 자세 하게 자상하게 가르쳐 줄 수 있었는데... 또 좀 더 열정과 정성을 가지고 신병을 훈련시킬수 있었는데... 나의 열의가 부족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하면서 옥상에 가서 잠시 끊었던 담배를 한대 피운다.

 

저탄소 녹색성장 추진의 일환으로 금연열풍이 한창이라 며칠 담배를 안 피웠는데 이담배 연기속에 다음 기수에는 더 열정과 성의를 가지고 훈련병을 훈련시켜야 겠다고 생각해본다. 스스로 생각해보니 나는 그저 월급을 받고 나의 직책에 충실했을 뿐인데 나에게 이런 큰 감동을 주는 신병들이 있어 정말 행복한 것 같다. 신병 제1101기도 항상 어디서나 행복했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도 잠시 점심을 먹고 나니 어느덧 연병장에는 앳된, 뭔가 어설퍼 보이는 머리가 긴 1104기 훈련병들이 와 있다. 1101기에 대한 상념은 어느덧다 사라지고“어이쿠 저놈 언제 또 군인 만드나”하는 생각이 든다


완전히 민간인이다. 지시를 하면 예, 어떻게 해요, 예 했는데요, 대답을 하고 돌아갈때는 머리를 꾸벅 숙이고 간다. 신병교육이 비록 6주간의 기간이지만 방금 들어온 훈련병하고 수료식때의 훈련병은 하늘과 땅 차이다. 수료한 훈련병은 그래도 조금 의젓해보이고, 군인다워 보인다. 내가 6주 동안 훈련병과 정이 들어서 그런건가, 아무튼 내 눈에는 수료할 때의 훈련병은 빨간 명찰을 달고 있는 무적해병, 상승불패의 해병대 정신을 계승할 해병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제 온 신병들은 언제 군인될까 싶다...
그리고 어떻게 또 훈련을 시킬까 하는 생각이 든다.


입소식을 마치고 나는 또 정신없이 생활한다. 과업은 물론 식사, 취침, 세면 등 모든 것을 일일이 지시하고 가르쳐 주어야 한다. 훈련병과의 전쟁이다.
교관들은 훈련시키고, 고함치고, 기압주고, 훈련병들은 교관 몰래 숨고, 요령피우고, 훈련병들은 피동적이고 교관들은 피동적인 훈련병들을 가르칠려고 하니 조용할 틈이 없다. 1,2주차는 그야말로 교육대가 전쟁터 같다. 이렇게 과업을 마치고 퇴근하면 나는 힘이 쭉 빠져 옆에서 재롱부리는 딸을 보는둥 마는둥 하다가 잠이 든다. 그러나 피곤해도 나는 꼭 자기전 5분간 하루를 반성한다.


이때 교육훈련단장님께서 올초에 교관들 정신교육하면서 하신 교관들은 신병들을 대할 때 정성을 다해야 한다고 하신 말씀이 생각나다. 그래서 나는 매일 내일은 더 열심히 하고, 신병들에게 자세하게, 때로는 엄격하게 교육을 시켜야 하겠구나 스스로 다짐을 한다. 그리고 그 다음날 출근하면 또 신병들과의 전쟁이 시작된다. 말끼도 못 알아듣고, 모른척하고 요령피우는 신병을 보면 또 고함치고 다그치고 한다. 이러다 1,2주차 훈련이 끝나고 3주차부터는 야외훈련이 시작된다.


사격, 유격, 각개전투, 침투훈련, 화생방, KAAV탑승, 행군, 진해 발상지 답사 등을 하면서 신병들은 어느 순간엔가 나도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제법 의젓하고 군인다워진다. 신병들은 진해 발상탑앞에서 연대장님 주관 빨간 명찰 수여식을 하고 나면 피곤한 가운데서도 눈빛이 번쩍이고, 어깨에 힘도 들어가고 동작이 절도가 생긴다. 매시간 정신없고, 바빠서 느끼지 못한 사이에 어느덧 또 해병 1개 기수가 탄생한 것이다. 신병 수료식을 마치고 나면 나는 또 한개 기수를 만들어 냈구나 하는 뿌듯함과 함께 아 정말 훈련교관 잘 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해병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 진다. 그 만들어지는 과정에 내가 있다. 나는 오늘도 해병을 만든다는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새벽 찬바람을 가르며 출근한다. <해병대지34호>



  1. 해병대 계획수립절차에 대한 소고

    2006년 해병대지 27호에서 캡춰한 자료입니다.
    Date2010.08.16 Views1865
    Read More
  2. 해병대역사와 전통에 관한 정체성강화방안 연구

    - 한국 및 월남전쟁시 해병대 참전수기 중심으로(2006년 해병대지 27호에서 캡춰한 자료입니다.)
    Date2010.08.16 Views1600
    Read More
  3. 해병대 리더쉽쎈터 창립을 기원하며

    2006년 해병대지에서 캡춰한 자료입니다.
    Date2010.08.16 Views2192
    Read More
  4. 해병대의 비전을 구현하는 리더쉽

    중령 김태은(해병대사령부 정훈공보실장) - 2006년 해병대지 캡춰
    Date2010.08.16 Views1568
    Read More
  5. 전투임주위주의 실질적인 훈련 어떻게 할것인가? #02

    - 육군 과학화 전투훈련장을 다녀와서 - 소령 최종만 (2006년 해병대지)
    Date2010.08.16 Views1797
    Read More
  6. 전투임무위주의 실질적인 훈련 어떻게 할것인가? #01

    - 육군 과학화 전투훈련장을 다녀와서 - 소령 최종만 (2006년 해병대지) 다음 게시글로 계속 이어집니다.
    Date2010.08.16 Views2357
    Read More
  7. 전문인력의 양성은 유비쿼터스 해병대로 가는 지름길

    최유주 한국방위사업연구학회 학술이사 / 서울벤처정보대학원대학교 U-City학과 교수 유비쿼터스(Ubiquitous)란 사용자가 네트워크나 컴퓨터를 의식하지 않고 장소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는 ...
    Date2010.08.14 Views3638
    Read More
  8. 진정한 용서의 힘

    중령 김용일 해병대사령부 군수참모부 자료출처 : 해군지
    Date2010.08.13 Views4061
    Read More
  9. 최강이 되기위한 조건

    글 / 중령 김용일 1. 들어가는 말 우리는 2002 월드컵 축구의 성공적 개최와 4강의 위업을 달성하면서 국내 유명선수가 유럽으로 진출할 기회를 얻었고 그로 인해 유럽의 명문 프로리그경기에 관심을 갖을 수 있었다....
    Date2010.08.12 Views1768
    Read More
  10. No Image

    해병은 말한다

    굴 / 해병대사령부 해병중령 김용일 그 옛날, 죽어서도 나라를 지키겠다는 문무대왕의 구국혼이 바다에 살아 숨 쉰다 천하무적 해병혼이 대왕의 넋을 기리며 동해를 지키는 초석이 되어 살아 숨 쉰다 5,800℃ 태양열을...
    Date2010.08.11 Views2772
    Read More
  11. No Image

    태풍이 지나간 자리에 해병대가 있었다

    글 / 박해숙 밤새 바람이 그치지 않았다. 20층의 한가운데에 있는 우리집도 바람 소리의 강약에 따라 좌우로 흔들림이 계속되었다. 미쳐 끄지 못한 텔레비전에서는 태풍이 올라온다며 아나운서가 숨가쁘게 떠들었다. ...
    Date2010.08.11 Views2985
    Read More
  12. No Image

    1101기를 보내고 1104기를 맞으면서

    1101기를 보내고 1104기를 맞으면서 글 / 하사 김동우 사랑은 주는 거니까, 사랑은 주는거니까 난 슬퍼도 행복합니다. 하는 이승철의 노래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다 이 노래를 들으면서 사랑을 주는데 왜 슬퍼도 행...
    Date2010.08.11 Views12409
    Read More
  13. 해병대를 선택한 것은 대한민국 1%의 길을 선택한 것이다

    글 / 소설가 김용성 해병대 사관후보생 제33기로 임관했던 것이 얼마 전 같은데 벌써 45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하지만 나는 지금도 해병대복무 시절과 조금도 변함없는 해병대원으로 살아가고 있다. 한번 해병은 ...
    Date2010.08.11 Views1719
    Read More
  14. 현대전에서는 C4I를 아는 자가 전장을 지배한다

    글∙사진 / 대위 김용궁 ▲ 지상전술 C4I를 이용한 참모활동 언제 어디서나 싸우면 반드시 이긴다는 자신감 하나만으로 해병대 생활을 시작했던 때의 일이다. 우리부대는 KITP 훈련을 실시하게 되었고, 작전군사관직책...
    Date2010.08.11 Views4116
    Read More
  15. 팔각모툰 - 해병대라고적었습니다.

    글•그림 해병대사령부 본부대대 일병 소재영
    Date2010.08.11 Views366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34 Next
/ 34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