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1.01.16 11:59

“다 잘될 거야”

조회 수 6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다 잘될 거야”

 

박승범 상사.jpg

박승범 상사 해병대 연평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1.14]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에 몰두하는 사이, 어느덧 2020년 한 해가 훌쩍 지나가 버렸다. 1년 동안 우리 삶은 송두리째 바뀌었고 많은 ‘삶의 즐거움’이 사라졌다.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생각에 지난 11월 해병대 연평부대로 전입한 것을 계기로, 무료한 일상을 전환해 보기로 마음먹었다.

여의도 면적의 2배 정도밖에 되지 않는 서해의 작은 섬 연평도. 이 섬으로 전입하게 됐을 때 열악한 섬 생활에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다 잘될 거야(All is Well)’의 마음가짐으로 연평도이기에 경험할 수 있는 소중한 것을 찾기 시작했고, 지금은 그 가치를 발견하고 있다. 그것은 바로 대한민국의 핵심 도서를 지킨다는 군인으로서의 ‘남다른 사명감’과 섬에서만 느낄 수 있는 ‘따듯한 전우애’다.

현재 나는 연평부대의 핵심 장비인 대포병탐지레이더를 운용하며 적의 방사포·해안포를 찾아 우리 군에 정보를 제공하는 ‘서북도서의 눈’과 같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처럼 중요한 임무를 맡고 있는 나로서는 이곳에서의 매 순간이 긴장의 연속이고 실전이다. 그리고 이것은 나를 포함한 연평부대 전 장병 모두에게 동일하다.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연평부대는 부대장님부터 말단 이병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경계작전, 초소경계근무, 즉각대기 등 조국 수호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누구 하나 알아주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우리는 ‘보이지 않는 수고와 노력이 있기에 국민이 행복한 오늘을 보내고 희망찬 내일을 기대할 것’이라는 일념으로 서로를 격려하며 묵묵히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불평하고 근심하며 하루를 보낼 때는 마음의 여유가 없고 힘들기만 했다. 하지만 연평도에서의 온정(溫情)은 겨울의 한파에도 따듯했고, 전방을 바라보면 불현듯 떠오르는 사명감은 나를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미국의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의 걱정 중 80%는 실제로 일어나지 않는다고 한다. 우리는 과도한 걱정과 고민에 너무 많은 힘을 쏟고, 그것에 갇혀 스스로를 힘들게 할 때가 많다. 그럴 때 이 한마디를 외쳐보자. “다 잘될 거야!”

지나친 걱정보다는 긍정적인 사고로 스스로를 응원하는 것이다. 미래 일들에 대한 막연한 근심보다는 주어진 환경에서 나름대로 긍정의 의미를 찾고 이를 삶에 적용해 보자. 긍정의 주문을 외치며 오늘 하루를 최대한 즐겁게 사는 것! 코로나19로 삶의 낙(樂)을 잃어버린 현재의 우리를 행복하게 만드는 비결이 되지 않을까?

2021년 새해. 더 나은 대한민국의 내일을 위하여! “All is well, 다 잘될 거야!”.





  1. 해병대의 신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대한 대위 해병대2사단 1여단 지난 15일은 짜빈동전투 54주년이었다. 나는 현재 청룡부대 11중대의 중대장으로 짜빈동전투의 주역이었던 11중대의 신화를 잇고 있는 지휘관이다. 1967년 2월 15일 짙은 안개가 끼고...
    Date2021.02.17 Views22
    Read More
  2. 청년 Dream, 청룡 드림!

    청년 Dream, 청룡 드림! 황진성 상병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나는 학창 시절부터 또래 아이들보다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하고 싶은 일도, 꿈도 많아서였다. 철없이 뛰어놀아도 될 중학생 시절 내 꿈은 축구선수...
    Date2021.01.29 Views70
    Read More
  3. 늦은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늦은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최영준 병장 해병대2사단 상장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1.12] 스물다섯. 나는 남들보다 다소 늦은 나이에 입대했다. 대학교를 졸업하고 임용시험을 거쳐 초등학교 교사가 됐다. ...
    Date2021.01.16 Views64
    Read More
  4. “다 잘될 거야”

    “다 잘될 거야” 박승범 상사 해병대 연평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1.14]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에 몰두하는 사이, 어느덧 2020년 한 해가 훌쩍 지나가 버렸다. 1년 동안 우리 ...
    Date2021.01.16 Views62
    Read More
  5. 꿈에 다가갈 수 있었던 백령도 생활

    해병대6여단 김한빈 중위 “백령도에 가게 돼서 정말 기대된다.” 2019년 겨울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모든 양성 교육이 끝나고 백령도로 부대 배치된 후 내가 한 말이다.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대부분 ...
    Date2021.01.08 Views75
    Read More
  6. [정순채 칼럼] 기억해야 할 장진호전투의 ‘경찰 영웅’

    [아시아타임즈 정순채칼럼] 6.25전쟁은 70년 전 북한이 암호명 ‘폭풍’이란 이름으로 남침한 동족상잔의 비극을 낳은 전쟁이다. 민간인과 군인을 합쳐 약 160만 여명이 피해를 입은 우리역사 상 가장 가슴 아픈 전쟁...
    Date2020.12.11 Views188
    Read More
  7. 해병대… 그리고 나의 마음가짐

    김동영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나는 지금 대한민국 해병대 장교다. 지금 이 자리까지 오기 위한 나의 여정은 쉽지 않았다. 몇 해 전, 나는 축구를 하다가 오른쪽 무릎 십자인대가 완전히 파열되는 부상을 입...
    Date2020.11.26 Views183
    Read More
  8. 고된 훈련 속 하나 된 우리

    김재준대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지난해 11월 해병대 최초로 사단 주관 마일즈 장비 우수중대 선발 소식을 접했다. 여단 자체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우리 중대가 여단 대표로 선정됐을 때 기쁨과 함께 약간의...
    Date2020.10.25 Views169
    Read More
  9. 인생의 두 번째 대한민국 국가대표가 되다

    고명석 해병대위 소말리아해역 호송전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당시, 나는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선수로 출전해 코트에서 뜨거운 여름을 보냈다. 10여 년이 흐른 지금 나는 또 다른 유니폼을 입고 이역만리 아덴만 ...
    Date2020.10.25 Views154
    Read More
  10. 도전으로 변화할 수 있던 나

    조용준 병장 해병대 2여단 21대대 본부중대 어릴 적 나는 철강왕 앤드루 카네기, 애플의 신화 스티브 잡스 등 사업가의 이야기를 들으며 큰 감명을 받곤 했다. 하지만 머릿속으로만 ‘혁신적인 사업가가 돼야겠다’라...
    Date2020.10.08 Views210
    Read More
  11. [김동호 종교와삶] 갈등(葛藤)

    [김동호 종교와삶] 갈등(葛藤) 국방일보 오피니언 2020.10.06 김동호 해병대 2사단 군종실장 목사·소령 인생을 살면서 누구나 갈등(葛藤)을 경험합니다. 갈등이란 단어는 ‘칡나무 갈(葛)’, ‘등나무 등(藤)’에서 나왔...
    Date2020.10.08 Views239
    Read More
  12. 국민의 반창고가 되어준 따뜻한 해병대

    박 병 탁 일병해병1사단 포병여단 해병대는 국가의 부름에 가장 먼저 달려갈 준비가 되어 있는 부대다. 정의와 자유를 수호하는 사명 아래 언제나 국민을 먼저 생각하기에, 사상 최악이라 불리는 태풍이 포항을 휩쓸...
    Date2020.09.27 Views19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
CLOSE

SEARCH

CLOSE